본문 바로가기

TV로 보는 세상

지식채널e 굿나잇 수면부족은 만병의 근원..24시간 잠들지 않는 현대사회에서 생체리듬과 다르게 살아가는 사람들

 

지식채널e 굿나잇 수면부족은 만병의 근원이다  

24시간 잠들지 않는 현대사회에서 생체리듬과 다르게 살아가는 사람들

 

수면은 성인에게 있어 몸의 세포를 재생하고 활성화시켜서 면역력을 높이고 마음을

안정시키는 데 필요불가결한 것입니다. 더욱이 아이들에게는 몸과 마음의 건강뿐 아니라

뇌의 성장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것이 수면입니다.

 

낮 동안 지친 두뇌가 회복되고 우리 몸이 성장하는 데 필요한 하루 수면시간은 8시간입니다.

그러나 2014년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의 평균 수면시간은

5시간 27분입니다. 그 외에도 24시간 ‘잠들지 않는’ 현대사회에서는

규칙적으로 반복되는 우리 몸의 생체리듬과 다르게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지식채널e에서는 생체리듬에 맞춰 수면을 취하는 것이 심신의 건강에 얼마나 중요한가를 짚어보고 있습니다.  

 

수면에 관한 정보를 더 알고 싶으시면 다음 포스팅을 참조하시면 됩니다.

 

 여름철 수면법 목은 차갑게, 베개는 북쪽으로!

■ 무더운 날에도 쾌적하게 잘 수 있는 <여름철 수면법>

■ 잠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상식 네 가지

■ [수면의 중요성] 수면은 가장 간단하면서도 강력한 건강법이다

 

 

지식채널e 굿나잇 수면부족은 만병의 근원이다

 

 

지구가 자전(自轉)하는 24시간. 한 번의 빛과 한 번의 어둠이 찾아온다.

 

 

지식채널e 굿나잇 생체리듬과 다르게 살아가는 사람들

 

 

지구의 자전은 지구가 남극과 북극을 지나는 선을 축으로 하루(24시간)에

한 바퀴의 주기로 회전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로 인해 밤과 낮이 발생한다.

 

  

 

 

그리고 어둠이 찾아들면 잘 자라는 굿나잇 인사 후 우리 몸은 수면을 취한다. 

 

 

 

 

오후 5시의 당신과 밤 10시의 당신은 다르다.  

우리 몸의 체온은 오후 5시에 가장 높이 올라갔다가 잠들 무렵 가장 낮게 내려간다. 

 

 

 

 

오전 10시의 당신과 새벽 4시의 당신은 다르다.

오전 10시에는 활발했지만 새벽 4시는 두뇌활동이 가장 둔해지는 시간이다.  

 

 

 

 

해뜰무렵의 당신과 깊은 밤의 당신은 다르다.

해뜰무렵에는 호르몬 코르티솔로 인해 신진대사와 뇌 기능이 활발하지만

깊은 밤에는 설장호르몬 멜라토닌에 의해 우리의 몸은 잠으로 빠져든다.   

 

 

 

 

매 순간 달라지는 우리 몸속기관, 호르몬과 영영물질들, 그리고 24시간 규칙적으로 반복되는 생체리듬.

생체리듬이란 뇌파, 심박, 호흡과 같이 일정한 주기로 반복되는 주기적인 생체현상을 말한다.

이 생체리듬이 깨지면 우리 몸은 심한 피로감과 스트레스를 느끼게 되며,

호르몬 변화와 수면장애 등 여러 가지 몸의 변화가 찾아온다.

 

 

 

 

어둠의 신호를 받은 우리 몸은 스스로 혈압, 체온, 근력을 떨어뜨리고 신체활동과

두뇌활동을 최소화하며 낮 동안 손상된 부위를 재생한다. 그런데 수면이 부족하면 

멜라토닌과 성장호르몬이 충분히 분비되지 않아서 몸의 해독작용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성장호르몬은 아이들의 몸과 뇌를 성장시키는 역할만 하는 것이 아니다.

성인의 경우 성장호르몬은 몸속 세포를 재생·활성화시키고 체내에서 면역과 저항력을 높이는

물질을 만드는 작용을 한다. 그런데 이 성장호르몬은 자고 있는 동안에만 분비된다.

게다가 취침 15분 후부터 시작되는 ‘깊은수면’으로 들어갔을 때 한꺼번에 분비되며,

그 이후에는 아무리 오랜 시간 잠을 자더라도 만들 수 없다. 

하지만 고용노동부의 발표에 따르면 깊은 밤을 꼬박 새우며 일하는 사람들이 전체 노동자

5명 중 1명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어둠의 신호와 어긋난 채 생체리듬과 다르게 흘러가는 밤과 생체리듬과 다르게 살아가는 삶.

그리고 생체리듬과 다르게 깨어나는 아이들.

 

 

 

 

일생 중 10대는 가장 특별한 생체리듬을 맞이한다.

10대의 몸은 어둠의 신호를 두 시간 늦게 알아차리고 두 시간씩 늦춰지는 생체리듬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그들의 일상은 두 시간씩 늦춰지는 생체리듬과 상관 없이 하루가 채워진다.

 

 

 

 

낮 동안 지친 두뇌가 회복되고 몸이 어른으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하루 수면시간은 8시간이다.

하지만 2014년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고등학생의 평균 수면시간은

5시간 27분밖에 안 된다.

 

 

 

 

우리의 뇌는 20세까지 계속 성장한다. 따라서 수면은 아이들에게 있어

마음과 몸의 건강을 위해서뿐만이 아니라 뇌의 성장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하지만 집에서도 학교에서도 온종일 시달리는 아이들은 정작 쉴 때가 돼도 항상 초조하고,

뭘 더해야 할 것 같고. 그래서 잠이 들어도 든 것 같지 않다고 하소연한다. 

 

 

 

 

오늘도 세상에는 어둠이 찾아들겠지만 수많은 곳에서 수많은 사람들은 

밤을 지새우며 숙면을 이루지 못할 것이다. 

 

24시간 ‘잠들지 않는’ 현대사회에서는 수면시간을 줄이고 밤늦게까지 공부를 하거나

일을 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수면부족을 가볍게 생각했다가는 무엇보다도 중요한 

건강을 잃고, 보다 풍요로운 삶을 살기 위해 열심히 해왔던 일과 공부에도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해바라기 2014.09.25 08:05

    잠을 안재우는 고문이있다고 들었는데 감이 옵니다.
    잠이 보약 맞습니다.
    어쩌다 잠못자고 새벽이 오면 일할 기분이 안 생기지요.
    수면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알고 갑니다. 보람된 하루 되세요.^^

  • 행복끼니 2014.09.25 08:18

    잘 보고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 에스델 ♥ 2014.09.25 09:09 신고

    우리나라 고등학생의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27분 밖에 되지 않는다니...ㅠㅠ
    뇌의 성장을 위해서라도 아이들이 더 자야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점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아이들이 생체리듬을 최적으로 유지할수 있도록
    수면시간에도 신경을 많이 써줘야겠습니다.^^
    행복한 목요일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25 09:53

    현대인은 남녀를 불문하고 수면부족에 시달리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치열한 경쟁사회에서 도태되지않으려는 노력의 흔적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저도 하루에 5시간밖에 못 자서, 늘 눈이 침침합니다..
    덕분에 좋은 정보 알아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뽀시기 2014.09.25 11:40

    맞는 말씀입니다 ...
    수면부족으로 ... 건강에 적신호가 오시는분들이 많지요 ...
    저또한 ... 머리아픈일로 ... 잠을 설친 다음날은 ...
    하루가 너무 힘들더라구요 ...
    봉리브르님의 좋은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맛있는 점심 드시고 .. 홧팅하세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25 11:52

    아이들이 초등학교 졸업하기 전까지는 수면을 충족하리만치 취했다고 하면
    그에 비해서 중학교 올라가서는 터무니 없이 부족했던 것 같아요.
    요즘은 스마트 폰 때문에 아이들이 잠자기 전에도 문제가 크다는 사실입니다.ㅜ;;
    스스로 절제하는 습관도 필요함인데...
    주말에라도 편히, 맘껏 자게 나두는데 잘 하는 일인지 모르겠어요.
    저역시도 수면 부족인데...아휴...;;;;

  • 포장지기 2014.09.25 13:46 신고

    늘 염려가되는 부분인데...
    생업이 제 몸을 편안하게 놔두지를 않네요,,ㅠㅠ
    조금씩 고쳐나가려는 마음은 굴뚝이지만.....

  • 미즈 2014.09.25 14:12

    고등학생들이 제일 힘든 나라죠 우리나라가.
    주말이라도 실컷 늦잠좀 재워야겠습니다~

  • 2014.09.25 14:17

    충분한 수면을 취하려는 욕망은 신체의 자연스런 욕구이겠죠.
    지나친 수면도 좋지는 않을 듯 한데...ㅋㅋ
    수면의 질도 문제가 되겠죠. 깊은 잠에 들지 못하고...밤새 선잠을 자는 듯 잔다면
    이것도 좋지는 않겠지요.
    적당한 수면으로 생체 리듬에 맞추는 것이 중요하겠네요.

  • 빈티지 매니아 2014.09.25 14:43

    워낙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사람인데
    요새 이노무 블로그땜에 아주 늦게 자고 일어나는 시간은 일찍 일어나게 되니
    좀 문제입니다. ㅎ
    우리 가여운 청소년들, 또 생업으로 잠 못이루시는 분들에야 비할바도 못되지만요
    이래저래 피곤한 대한민국입니다 ㅠㅠ

  • 맛있는여행 2014.09.25 15:26 신고

    저도 수면시간이 얼마되지 않는지라
    오늘 글을 자세히 보게 되는데요.
    억지로라도 수면 시간을 늘여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ㅎㅎ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 iPC119 2014.09.25 15:28

    휴일날 빼면 8시간 자는건 힘든거 같아요 ㅠ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

  • 명태랑 짜오기 2014.09.25 16:20 신고

    수면 부족은 만병의 근원이라는 말 공감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건강정보 2014.09.25 16:26 신고

    저도 잠은 충분히 자는편인데요.잠을 못 자면 하루종일 힘들어요..ㅠㅠ

  • écrivain inconnu 2014.09.25 18:35 신고

    아이 때 만큼은 적절한 수면을 보장해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이번에 아홉시 등교도 정말 잘한 일이라 생각하는 중입니다
    저 때에도 0교시 수업이라해서 새벽같이 잠을 쫓아가며 수업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그런 걸 한다해서 더 능률이 있었던 거 같진 않거든요

  • 릴리밸리 2014.09.25 20:46 신고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스타일입니다.
    잠을 못자면 정말 괴로워하는데 어젯밤에는 동생네
    강아지 때문에 잠을 설쳤는데 공감이 가는 글이네요.
    방문이 늦었습니다.편안한 밤 되세요.^^

  • 가나다라마ma 2014.09.25 21:25 신고

    잠 줄인다고 뭔가 생산적인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꼭 밤에 뭔가를 하게 되는 것 같아요.
    잠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충분한 잠을 자는 게 또 쉽지 않더라구요.
    좋은 내용이네요.

  • 봄날 2014.09.25 22:04

    8시간을 푹 자야 정신이 맑을텐데요.
    저 역시도 카페와 블로그에 열중하다 보면
    하루에 다섯시간도 못 잔답니다.
    봉리브르님,좋은 정보에 머물다 갑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고 편안하신 숙면이 되시길 바랍니다^^

  • 남김없이 2014.09.26 06:35 신고

    가끔 잠자는 시간이 아까울 때도 있지만
    잠이 주는 달콤함과 행복함을 생각하면
    잠자는 것도 소중한 일상인 것 같습니다.

    직장 환경에 따라,
    혹은 여러가지 이유로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는 상황.
    이런 상황에 내몰린 현대 대한민국 도시인들의 삶이
    조금 서글퍼지긴 합니다.

    잠은 충분히 주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 오렌지수박 2014.09.26 07:19 신고

    사람도 생물체이기 때문에 적당한 휴식이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많이 공감이 가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