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나이트 샤말란 감독 글래스 / 23아이덴티티 / 언브레이커블

M. 나이트 샤말란  감독 글래스 / 23아이덴티티 / 언브레이커블

 

인도 출신의 미국 영화감독이자 시나리오 작가, 제작자인 M. 나이트 샤말란은 2000년 대영제국영화상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한 [식스센스]와  자신이 각본을 쓴 [언브레이커블](Unbreakable), [싸인](Signs) 등으로 유명한 감독입니다. 

 

샤말란 감독은 2019년 1월에 개봉한 [글래스]를 통해 [23아이덴티티]와 [언브레이커블]을 하나로 묶는 3부작을 완성했습니다. [언브레이커블]은 131명이 숨진 열차사고의 유일한 생존자인 데이빗 던(블루스 윌리스)이 조그만 충격에도 쉽게 뼈가 부러지지만 천재적 두뇌를 지닌 미스터 글래스(사무엘 잭슨)를 만나 충격적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스릴러이며, [23아이덴티티]는 케빈(제임스 맥어보이)이 지금까지 나타난 적 없는 24번째 인격의 지시로 소녀들을 납치하면서 벌어지는 스토리입니다. 그리고 [글래스]는 데이빗과 미스터 글래스, 케빈이 만남으로써 펼쳐지는 예측불허의 사건을 다루고 있습니다. 오늘 포스팅은 이 세 편의 영화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후기입니다.  

 

M. 나이트 샤말란  감독 글래스 / 23아이덴티티 / 언브레이커블

 

글래스(2019년)  제임스 맥어보이 / 브루스 윌리스 / 사무엘 잭슨

 

24개의 인격과 강철 같은 신체, 천재적 두뇌를 가진 통제 불가능한 24번째 인격 비스트를 깨운 케빈(제임스 맥어보이), 강철 같은 신체 능력을 지닌 의문의 남자 데이빗 던(브루스 윌리스)천재적 두뇌를 지닌 미스터리한 설계자 미스터 글래스(사무엘 잭슨), 마침내 이 세 사람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되고 이들의 존재가 세상에 드러나면서 누구도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진다. 

 

M. 나이트 샤말란  감독 글래스 / 23아이덴티티 / 언브레이커블

 

슈퍼히어로의 존재 알리기와 그 존재를 알리지 않으려는 자들과의 대결? 세계의 질서와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서? 슈퍼히어로가 등장하면 그에 대항하고자 하는 더 강한 슈퍼히어로가 등장하기 때문에?

 

그건 그렇다 쳐도, 여느사람보다 어느 면에서 크게 뛰어난 사람이 있다 한들 스스로 슈퍼히어로라 여기고 세상을 쥐락펴락하겠다는 탐욕을 갖는 것은 과대망상이지 않을까? 그런 점에서 보면 미스터 글래스(사무엘 잭슨)는 참으로 위험하기 짝이 없는 사람이다.

 

마치 어린시절의 만화를 읽는 느낌이었다. 아마도 세 명의 슈퍼히어로가 등장해서 펼치는 사건들이 전혀 현실감 있게 다가오지 않았기 때문이리라. [23아이덴티티][언브레이커블]에서와는 달리 잔뜩 폼만 잡은 전개치고는 결말도 그리 쌈빡하지 않다. 그저 꽃미남 제임스 맥어보이가 어쩌다 괴물이 되어 온갖 고생이란 고생은 혼자 다하는 모습이 안쓰러웠다.

 

 

23아이덴티티(2017년) 제임스 맥어보이 / 안야 테일러 조이 / 베티 버클리

 

23개의 인격을 가진 케빈(제임스 맥어보이)은 언제 누가 나타날지 모르는 인격들 사이를 오가며 유일하게 자신을 이해하는 플레처 박사(베티 버클리)에게만 자기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그 후 어느 날, 케빈은 지금까지 등장한 적 없는 24번째 인격의 지시로 세 명의 소녀를 납치하고 오래도록 계획했던 비밀스러운 일을 꾸민다. 소녀들이 그에게서 도망치려 할수록 케빈의 인격들은 점차 폭주하기 시작한다. 

 

 

무려 23개의 자아를 가진 사람이라니. 이런 다중인격장애, 즉 해리성 정체장애를 앓는 사람들의 특징은 어릴때부터 지속적인 학대를 받아온 경우가 많다고 한다. 차갑고 냉철한 남자, 다소곳하면서도 섬뜩하게 느껴지는 여인, 천진난만한 소년 사이를 자유자재오 오가는 제임스 맥어보이의 연기가 공포 속으로 밀어넣는다. 

 

케이시가 어린 시절을 회상할 때마다 펼쳐지는 장면은 어린소녀로서는 차마 감당하기 어려웠을 상처로 얼룩진 삶이다. 이런 일이 영화에서만이 아니라 현실세계에서도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몸이 움츠러든다. (23아이덴티티에 대한 또 다른 리뷰를 보시려면 "아이덴티티 제임스 맥어보이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

 

 

언브레이커블(2000년) 브루스 윌리스 / 사무엘 잭슨

 

필라델피아에서 열차 충돌사고가 발생한다. 승무원과 승객을 포함하여 131명이 현장에서 즉사한 대형 사고였지만 놀랍게도 한 명의 생존자가 발견된다. 바로 대학교 풋볼 스타디움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는 데이빗 던(브루스 윌리스)이다. 데이빗은 대학시절 영웅처럼 떠오르던 스타 선수였으나 자동차 사고로 선수 생명에 종지부를 찍은 사람이다.

 

놀라운 것은 그때의 사고에서도 그가 상처 하나 없이 살아났다는 것이다. 혼자만 살아났다는 충격에서 깨어나지 못하는 데이빗은 자신의 승용차에 꽂힌 쪽지를 발견하고는 쪽지를 보낸 엘리야 프라이스(사무엘 잭슨)를 찾아간다. 엘리야는 어떤 이유에서 데이빗이 자신을 만나러 오도록 쪽지를 남긴 것일까?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기 위해 그런 엄청난 짓들을 저절러 오다니, 엘리야(사무엘 잭슨), 그는 악당, 아니, 가히 악마라 할 만하다. 누구의 생명이든 단 하나뿐인걸. 누구도 엘리야의 인생에 어떤 의미를 주기 위해 태어난 것은 결코 아닌데 말이다.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이 만들어낸 악당은 상상 이상으로 끔찍한 존재다.

 

블루스 윌리스가 나오는 영화답지 않게 정적인 흐름이 좀 지루하게도 여겨졌지만, 현실성이 있어서 더 진지하게 볼 수 있었다. 평범한 사람이 평범치 못한 삶을 사는 것도 어렵지만, 평범치 못한 사람이 평범한 삶을 살고자 하는 것도 못지않게 어려운 일인가 보다. 타고난 능력을 다 발휘하지 못하고 사는 사람에겐 자신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는 슬픔도 따라다닌다니, 말 그대로 누구든 타고난 대로 살아야 하나 보다.   

 

 

조그만 충격에도 거의 매일 부서지면서 사는 사람의 대척점에는 그 어떤 충격적인 사고에서도 상처 하나 없이 살아남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발상은 신선했다. 그런데 그 동안 너무 자극적인 악당과 히어로에 익숙해진 탓인지, 악당도 크게 악당의 면모를 드러내지 않고, 히어로도 조용조용히 영웅 짓(?)을 하니 자꾸 뭔가 큰 한방을 기다리게 된다. 

 

이상, M. 나이트 샤말란  감독 글래스 / 23아이덴티티 / 언브레이커블입니다. 흥미로우셨나요?

댓글18 트랙백0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