룰의 변화를 빨리 받아들여라 / 새로운 기본 룰 5가지

룰의 변화를 빨리 받아들여라 / 새로운 기본 룰 5가지

 

삶의 환경은 끊임없이 변합니다. 성공만 있을 수 없고, 크고 작은 실패가 삶을 공격해 옵니다. 이때 변화된 세상의 질서에 빨리 순응해서 새로운 도약을 꿈꿀 수 있어야 합니다. 달라진 룰에 빨리 적응하는 사람이 성공하는 것입니다.

 

비즈니스 세계를 변화시킨 혁명적 경영 컨설턴트 톰 피터스가 들려주는 [룰의 변화를 빨리 받아들여라]입니다. 21세기 비즈니스계에 필요한 [새로운 기본 룰 5가지]도 함께 올립니다.

 

룰의 변화를 빨리 받아들여라 / 새로운 기본 룰 5가지

 

룰의 변화를 빨리 받아들여라

 

 천재 과학자 뉴턴조차 미처 예측하지 못했던 것 

 

뉴턴은 과학자로서는 전재였지만 주식투자로 큰돈을 잃은 적이 있다. 78세 때 당시 남미지역 독점 무역권을 따낸 사우시 스 시 컴퍼니(The South Sea Company)에 투자를 했는데, 남미 국가들과 노예무역을 하던 이 회사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폭둥했다. 그는 주식을 모두 팔아치워 석 달 만에 투자 원금의 4배를 벌어들였고, 이 덕분에 '투자의 달인'이라는 명성까지 얻었다. 뉴턴은 돈 벌기가 정말 쉽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인가? 팔아치운 주식이 계속 오르는 것이었다. 고민 끝에 뉴턴은 오른 가격에 주식을 다시 사들였지만, 이게 화근이 되었다. 그해 말 남미대륙에 대한 무역가치가 떨어지면서 사우스 시 컴퍼니의 주가가 바닥으로 곤두박질치고 주식은 휴지조각이 되고 말았던 것이다.

 

천재 과학자 뉴턴조차 주식시장의 미래를 예측할 수 없었던 것이다. 뉴턴은 수학으로 계산할 수 없는 것도 있다는 사실을 알고 "천체의 움직임은 계산할 수 있지만, 사람들의 광기까지 계산할 수는 없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이처럼 주가를 결정하는 인간의 심리, 즉 탐욕과 공포는 결코 계산할 수한다. 21세기에 경제활동에서 성공하려면 인간의 심리를 이해해야만 한다. 20세기를 지배한 법칙이 합리성과 이성이었다면 21세기를 지배하는 법칙은 비이성과 감성, 심리이기 때문이다.

 

룰의 변화를 빨리 받아들여라 / 새로운 기본 룰 5가지

 

 룰의 변화가 불러온 금융위기

 

씨티그룹은 1998년 샌디 웨일이 이끄는 트래블러스와 존 리드가 이끄는 시티코프가 합병해 탄생한 공룡회사다. 은행, 보험, 카드 등 모든 분야의 금융이 씨티그룹의 우산 아래 놓이게 되었다. 이 작업을 진두지휘한 사람은 씨티그룹의 전 회장 존 리드였다.

 

하지만 그는 합병 10주년이던 지난 2008년 두 회사의 합병이 '잘못된 시작'이었다고 비판했다. 합병으로부터 주주는 물론 직원과 고객도 이익을 얻지 못했다고 평가한 것이다.  

 

합병 당시 세상을 지배했던 룰은 '시너지'와 '원스톱'이었다. 이 룰에 따라 업종간 합병이 이루어졌지만, 이 룰을 추종하면서 더욱 흥할 것 같았던 미국의 월스트리트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진원지가 되어버린 것이다.

 

 

 21세기의 새로운 기본 룰 5가지

 

 1  영원히 승승장구하는 것은 없다

 

씨티그룹이 초대형 금융회사로 세계를 호령할 것 같았지만, 그 영광은 10년도 가지 못했다. '큰 것은 망하지 않는다'는 대마불사는 21세기 경영 원칙이 되지 못한다.

 

 2  모르면 눈길도 주지 마라

 

경제학자나 수학자라 하더라도 상품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했다면 투자하지 말아야 한다. 글로벌 금융위기는 파생상품의 위기였다. 위기의 원인이 되었던 파생상품들은 구조가 복잡해서 어떤 방식으로 값이 매겨지는지 측정하기 어렵도록 되어 있다. 이런 상품은 매우 위험하다. 정확히 이해할 수 없다면 거래를 해서는 안 된다.

 

 3  리스크 없는 것은 없다

 

리스크가 없는 것은 이 세상에 하나도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특히 금융상품의 설계가 잘 되어 있어 위험을 헤지할 수 있다고 말하는 금융 전문가의 말에도 귀를 기울여서는 안 된다.

 

 

 4  시너지 효과를 내기가 힘들다

 

물리적 통합이 아닌 '화학적 결합'을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합병에 실패한다. 안타깝게도 대다수의 기업은 합병 이후 실제 가치가 떨어졌다.

 

 5  모든 일을 낙관하라

 

혁신을 이끌어내는 힘은 낙관에서 나온다. 어떤 일을 시작하면 일단 잘될 것이라고 낙관하라. 그러면 그 낙관론이 성공을 가져다줄 것이다. 일시적으로 삐걱러리더라도 더 잘되기 위한 진통으로 받아들이고 더 잘될 결과를 생각하라.

 

이상, 룰의 변화를 빨리 받아들여라 / 새로운 기본 룰 5가지입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14 트랙백0

  • pennpenn 2019.04.01 07:06 신고

    특정 종목에 대한 주식가격의
    미래를 족집게 처럼 예측할 수 있다먼
    그는 세계 제1의 부자가 될 수 있겠지요.

    뉴튼의 주식투자실패는 예측능력이 부족한게 아나라
    바구니에서 꺼낸 달걀을 다시 주워 담은
    탐욕의 결과입니다.

    리스크가 없는 것은 없다는
    진리를 명심해야 하겠군요.

    4월 첫 주가 시작됩니다.
    월요일을 잘 보내세요.

    답글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9.04.01 07:52 신고

    요즘은 변화하는게 하도 다양하고 빨라 제대로 적응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알아야 하는 정보들도 많아지고,,그 많은 정보들 중에서 나에게 필요한것들을
    골라 적응하는것도 중요하겠다 생각이 드는군요.
    우선은 나에게 직접적으로 해당이 되는것 부터 알아두면 좋을듯 합니다.
    새로운 달이 되고 하면 또 변하는것이 많더군요,^^

    4월 시작을 행복하게 하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하늬바람 2019.04.01 08:52

    많은 것들이 너무나 빨리 변해가니
    따라가기가 버겁게 느껴질 때가 참 많은 듯 합니다.
    4월의 시작이네요
    환하고 고운 봄날 되십시오

    답글 수정

  • 신웅 2019.04.01 09:52 신고

    알면서 행동하는게 쉽지 않네요 ㅎㅎ
    행복한 한주 되세요 ^^

    답글 수정

  • 유하v 2019.04.01 09:52 신고

    하나하나 잘 기억해둬야 겠습니다^^

    답글 수정

  • 라드온 2019.04.01 10:29 신고

    '5.모든일을 낙관하라.' 진짜 제게 주어지는 모든 일들에 대해 낙관적으로 생각해보는 하루가 되도록 해봐야겠습니다.

    답글 수정

  • T. Juli 2019.04.01 13:44 신고

    맞습니다.
    모르면 눈길도 주지 말아야 합니다

    답글 수정

  • 드래곤포토 2019.04.01 13:48 신고

    환경변화에 빨리 적응하는 것이 필요한데
    현실은 그렇지 못한것 같습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저녁노을* 2019.04.01 14:02 신고

    마지막...낙관하라...
    긍정적인 사고인 것 같네요.
    공감하는 글 잘 보고가요

    답글 수정

  • 잉여토기 2019.04.01 15:28 신고

    룰이 변화를 빠르게 이해하고 적응하려 하고 낙관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21세기형 인간으로 사는 데 좋은 방법이겠어요.

    답글 수정

  • 도쿄도민 2019.04.01 16:32 신고

    맞아요. 리스크가 없는건 없는거 같아요.
    뭐가 하나를 얻을려면 하나는 포기해야하는게 많은거 같아요.

    답글 수정

  • 『방쌤』 2019.04.01 17:57 신고

    모르면 눈길도 주지 마라
    ㅎㅎㅎ괜히 공감되는데요~
    괜히 여기저기 오지랖,, 넓게 들이대는 사람들이 주위에 많이 있어서요^^;;ㅎ

    답글 수정

  • 제나  2019.04.01 19:14 신고

    하나하나 다 가슴에 와닿는 내용이네요.
    낙관적인 자세로 세상을 바라보면서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답글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9.04.02 04:58 신고

    룰의 변화를 빨리 받아들여라, 새로운 기본 룰 5가지 글 오늘도 아주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 공감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화욜 되세요

    답글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