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언으로 보는 세상

[사오정 콤플렉스] 자신의 생각을 내려놓고 마음의 눈을 넓혀라!

 

오늘 포스팅은 사오정 콤플렉스에 관한 내용입니다.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사오정’은 ‘45세면 정년’이라는 의미로 쓰입니다.
하지만 모두 알고 있듯이 ‘사오정’(沙悟淨)은 중국의 장편소설 <서유기>에 나오는 괴물의 이름입니다.

개성이 강한 손오공이나 저팔계와는 달리 조용하고 충성스러운 성격이지만,

허영만 화백이 <날아라 슈퍼보드>에서 사오정을 가는귀를 먹어서

상대의 말을 전혀 엉뚱하게 알아듣는 캐릭터로 만들었지요.

 

홍성남 신부님은 이 사오정에 빗대어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전혀 들으려 하지 않는 사람들은

사오정 콤플렉스에 걸려 있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대화를 하다 보면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어떤 분은 듣는 척할 뿐 틈만 나면 자기 이야기만 합니다.
이런 분들을 사오정 콤플렉스에 걸렸다고 합니다.

 

왜 남의 말을 듣지 못하는 걸까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우선 자기방식을 바꾸는 불편함을 견디지 못해서입니다.
심리적인 자폐증에 걸려 있는 것이지요. 
자리를 옮기면  다른 시야가 보일 텐데도
꼭 그 자리에만 앉아서 세상이 이렇다느니 저렇다느니 합니다.

 

이런 심리적인 현상은 왜 생기는 걸까요?
열등감이 많을 때 그렇습니다. 
열등감이 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약점이 드러나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그래서 제자리에 앉아 뭉개는 버릇이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자신의 생각을 내려놓고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또 여행을 많이 다녀서 마음의 눈을 넓혀야 합니다.

 

방안에 앉아서도 전 세계를 다니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여러 곳을 다니면서도 늘 보는 것만 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것은 마음의 자유로움을 얼마나 가지고 있는가에 달려 있습니다.

 

 

 

 

사오정 이야기가 나온 김에 사오정 이야기 하나 덧붙입니다.

사오정 관련 이야기는 너무나 많지만, 그  중 <엄마 사오정의 변명>입니다.
아시는 분들은 그냥 패스해 주시면 됩니다. ㅎㅎ

 

사오정은 치아가 너무 못생겨서 어릴적부터 많은 놀림을 받았다.
견디다 못한 사오정이 엄마에게 사정을 했다.
"엄마! 치아교정 좀 해줘요. 제발요."
"안 돼! 너무 비싸!"
"이게 다 엄마 때문이야. 엄마가 날 이렇게 낳았잖아요!"
그러자 사오정 엄마가 하는 엽기적 한마디.
"무슨 소리야. 내가 너 낳았을 때는 이가 없었어."

 

 

 

 

"당신의 인생을 최고로 만드는 방법은
자신의 문제를 자신의 것으로 판단하는 것이다.
문제를 어머니, 대통령, 또는 주위환경으로 돌리지 않는 것이다.
한마디로 당신의 운명을 스스로 판단하고 통제하면,
당신 인생의 최고의 날이 될 것이다."

-앨버트 엘리스

 

  •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04 09:38

    '심리적인 자폐증' ㅡ 안쓰러운 일이예요...
    어린시절의 무언가가 자신을 붙잡고 있을텐데,
    거울 속에 커져버린 모습으로 그곳으로 가는 길을 잃어버렸을지도...

    길을 잃으면 찾으면 되죠,
    길동무가 있다면 더 좋겠네요.~~
    길 잃은 줄도 모르고 멍하니 있는 친구가 있다면 먼저 웃어줘야겠어요.
    사오정도, 봉리브르님도, 저도 모두 길동무해요.~~

    • 봉리브르 2014.07.04 19:46 신고

      우리 마음속엔 다 이렇게 갈 길을 잃은
      어린아이들이 외롭게 헤매고 있는가 봅니다.
      말씀대로 길동무가 있으면 훨씬 부드러워진 마음으로
      점점 더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서로 자신의 말만 하려고 할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말을 들어주고 다독여주는
      따스한 마음이 필요할 것 같네요..

      넵! 함께 길동무 해서 나아가면 훨씬 의지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2014.07.04 09:52

    남의 말을 귀담아 듣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다만 듣는 체 하는 경우도 있고, 귀로는 듣고 있느나 마음은 듣지 않는 때도 있고, 마음으로 듣지만 마음과 맞지 않는 때도 있지요. 결국 자기가 듣고 싶은 것만 듣는다는 이야기인데...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 말도 새겨 듣는 사람이 정말 잘 듣는 사람이겠지요. 이런 점에서는 저 자신도 해당사항이 있군요...살아가며 염두에 두어야 하겠어요.

    • 봉리브르 2014.07.04 19:49 신고

      인내심이 필요한 일이지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런 것 같습니다.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고요..
      그래서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 있었어도
      나중에 기억하는 부분들은 서로 너무나도 다른 그런 경험도
      곧잘 하게 되지요. 아예 기억 자체를 못하는 경우도 있구요..
      사람이 얼마나 자기본위적인가 하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기도 합니다..그래서 더더욱 자기 말만 할 게 아니라
      상대방의 이야기도 경청하는 훈련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에스델 ♥ 2014.07.04 10:37 신고

    사오정 컴플렉스가 되지 않도록,
    마음의 눈을 넓혀야겠습니다.^^

    사오정 이야기가 참 재미있습니다.ㅎㅎ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 봉리브르 2014.07.04 19:51 신고

      네, 시야가 넓으면 넓을수록
      상대방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점점 더
      커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또웃음 2014.07.04 10:52 신고

    풋! 그렇죠. 태어날 땐 이가 없었죠. -.-;;;

  • 릴리밸리 2014.07.04 10:53 신고

    사오정엄마의 변병이 정말 센스있네요.ㅎㅎ
    너무 마음을 닫아두고 살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04 11:16

    정말 사오정엄마의 답변이 참 재미나네요..
    하긴 태어날 때는 이가 없으니깐요..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봉리브르 2014.07.04 19:53 신고

      맞습니다. 태어날 땐 이가 없지요.
      누가 저런 유머를 만들어내는지
      참 아이디어도 대단한 것 같네요..ㅎㅎ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04 11:18

    사오정 엄마 말에 웃음이 터지고 말았어요.ㅎㅎㅎ
    타인의 말을 귀담아 듣는 일,서로에게 중요하다란 생각이 들어요.
    마음의 눈을 넓혀가는 시간들이 되어야 겠습니다.
    행복하세요.^^

    • 봉리브르 2014.07.04 19:58 신고

      사오정 모자가 주고받는 이야기가 정말 재미있어서
      저도 포스팅하면서 웃었답니다..ㅎㅎ

      때로는 이야기를 들어주기만 해도
      상처입은 마음이 치유되는 그런 일도 있으니까요..
      서로의 이야기를 따듯한 마음으로
      들어줄 수 있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포장지기 2014.07.04 11:38 신고

    제가 요즘 사오정 증세가 심해지네요..
    한번 들어서는 잘 못알아 듣는..ㅠㅠ
    주로 집에서만 그렇답니다.,.ㅎㅎ

  • tennis 2014.07.04 13:56

    듣기는 같은 것이 아니다

  • 빈티지 매니아 2014.07.04 14:34

    나이가 들면
    대개 사오정 증세를 조금씩은 보인다고 하니
    제 자신은 안 그럴꺼라고 생각하지만 주변에 사오정 눈에 많이 띄네요
    남 눈에 저도 그래 보이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마음을 좀 놓으면 여러가지로 편해지는데 말이지요
    편안하신 주말되세요 봉리브르님^^

    • 봉리브르 2014.07.04 20:02 신고

      할 수만 있다면 틈틈이 여유를 찾는 시간을
      가지면서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일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너무 많은 정보를 끌어안고 있다면
      눈도 귀도 오히려 닫혀 버리는 경향이 있는 것 같으니까요..

      넵! 빈티지님도 주말 여유롭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 D00kie™ 2014.07.04 14:35 신고

    제가 하루종일 하는 일이 그겁니다.
    무언가 학식이 있거나 전문가적 식견을 가진 사람을 만나면
    늘 그냥 넘어가는 일이 없습니다.
    적어도 그가 그분야의 전문가이고 그일을 즐기고 있다면
    대답은 쿨하게 나옵니다.
    물론 질문을 했으니 잘 들어야 될 것이다.
    듣다보면 의문이 생긴 것에 대해서 또 묻습니다.

    이게 저의 하루일과 입니다.
    가끔은 당신이 그런걸 뭘 알려그래?
    이런 분도 있지만 이런분은 솔직히 말해서
    그 분야를 얼른 떠냐야 될 사람이라고 봅니다.

    저 역시 어떤이가 제 분야에 대해서 물어주면
    입에 침을 튀어가며 대답해주곤 하는데

    반응이 그리 좋지만은 않습니다. 서늘한 반응이나오거나
    물어놓고 대답도중 전화를 걸거나 다른 질문을 하는 경우도 있죠

    이사회에서 소외된 업종이 되다보니 더 이야기하면 피곤해질 것 같아서요...

    • 봉리브르 2014.07.04 20:07 신고

      제가 보기엔 기사분들만큼 박학다식한 사람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왜냐하면 그야말로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각계각층의 사람을
      접할 수 있는 분이 기사분들이기 때문이지요.
      그러니 전해듣는 이야기가 어마어마할 텐데,
      그것을 종합분석하다 보면 누구 못지않은 답이
      나올 거라고 생각되거든요..

      물론 개중에는 편향된 쪽으로만 밀어붙이는 분들도
      간혹 계시긴 하지만, 대체적으로는 가장 정확하게
      보는 눈을 갖게 되는 듯싶습니다..

      아무튼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04 14:54

    사오정콤플렉스에 걸리신 분들은 하고 싶은 얘기가 많으신 분들일거예요.
    문제라고 생각하기보다는 좀 더 들어줘야겠다는 마음으로 들어주면 어느 날은 상대방에 말도 들어보려고 하지 않을까 하네요..
    주변에 그런 분이 있어서 옆에 오거나 대화가 시작될 때면 조금 지루할지도 모르겠다던가.. 아차 싶을 때도 있지만.
    본인도 힘들어서 그럴텐데 귀찮다고 외면해버리면 아예 마음을 닫아버릴 것만 같아서요.
    그래도 노력하지만 어떻게 행동을 취해주어야 할지 난감할 때도 있더라고요. ^^;;

    • 봉리브르 2014.07.04 20:09 신고

      그 말씀이 맞겠네요.
      자신의 이야기를 있는 대로 다 털어놓다 보면
      상대방에게도 이야기할 기회를 주게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니까요..
      마음을 좀더 넓혀서 사오정 코플렉스를 가진
      사람들의 심정도 더 이해해 보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 같습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할말은 한다 2014.07.04 15:55 신고

    마음의 눈을 넓히라는 말이 명언입니다.
    그렇게 살도록 노력해야 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04 15:56

    좋은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해요~

  • 건강정보 2014.07.04 16:26 신고

    사오정 콤플렉스 걸린분들 은근히 주변에 많죠

  • 개코냐옹이 2014.07.04 18:00

    정답입니다 히... ^^

  • Chris 2014.07.04 23:05

    맞습니다.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는 것은 본인 이지요.

  • 남김없이 2014.07.04 23:40 신고

    '사오정 콤플렉스'라고 일반화하기는 어렵지만
    제가 다른 사람들의 말을 듣는 것보다 말하기를 즐겨하던 때는
    외로움과 공허감이 가득하던 시절이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물론 이것은 '사오정 콤플렉스'에 취해
    남의 말을 무시하고 자기말만 하는 분들의 사례와는 다른 경우라고 할 수 있겠죠.

    행복한 주말, 편안한 날 보내시기 바랍니다^^

    • 봉리브르 2014.07.05 19:54 신고

      많은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은
      정말 기분좋은 일이지요.
      특히 마음에 맞는 사람들과의 대화는
      더욱 기쁨을 주고요.
      그래서 서로가 서로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기도 하는 것일 테구요.

      주말 편안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 écrivain inconnu 2014.07.05 00:22 신고

    구구절절 옳은 말씀이십니다.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에 갔을 때, 매번 시작시 하는 말씀이 있어요.
    저는 여러분이 문제라고 여기는 것들을 다른 각도에서 볼 수 있도록 도와주러 이 자리에 왔다고요.
    그 말씀이 기억에 오랫동안 남았는데 보다보니 사오정같은 분들이 정말 많다는 걸 알았어요.
    그만큼 했음에도 여전히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거 보면 자신의 문제가 되면 시야가 좁아지고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게 일상화 되는 모양이더라고요.

    • 봉리브르 2014.07.05 19:57 신고

      그래서 사랑은 마주보는 게 아니라
      함께 한 방향을 보는 것이라는 말도 나오는가 봅니다.
      하긴 마주보고 있을 때
      각자의 시야에 보이는 것은 서로 다를 수밖에 없으니까요.
      다른 것을 보면서 생각이 같을 수는 없을 테니
      자꾸 같은 방향으로 생각과 시야를 맞춰나가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물론 서로의 다양한 개성은 존중하면서 말입니다..

  • 봄날 2014.07.05 00:34

    봉리브르님,공감이 가는 좋은 포스팅에 머물고 있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남은 시간도 달콤한 휴식이 되시길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