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 나흘째. 생명은 영원히 흐르는 강이다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 나흘째.

맨 먼저 진도에서 여객선 침몰이라는 기사를 접했을 때만 해도

상황이 이런 지경에까지 이를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사고가 났으니 어느 정도의 혼란은 있겠지만 곧 수습이 될 거라고 믿었지요.

크고 작은 사고야 늘 발생하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유비무환이라는 사고예방대책도 필요한 것이고

의도치 않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를 대비한 위기관리 매뉴얼도 필요한 것이겠지요.

 

그런데 우리나라는 위기관리에 특히 약한 것 같습니다.

그러니 그저 어떤 사고든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오늘도 혹 땅이라도 꺼지지 않을까 발걸음도 조심조심하며

저마다 스스로 제 몸 지키면서 살아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처구니 없게도 세월호 선박직 선원들 15명은 모두 생존했다고 합니다.

누구보다 선박 구조를 잘 알고 있는 것을 기회로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 수백명을 두고 먼저 도망쳐 나온 거지요

학생들이 객실에서 대기하라는 선내 방송을 곧이곧대로 믿고 피할 엄두도

못 내고 있는 사이에 이들은 평소 익숙한 통로를 이용해 탈출에 성공한 겁니다.

 

특히 이준석 선장은 첫 구조선을 타고 나왔다고 하고,

도저히 사실이라고는 믿어지지는 않지만 그러고 나와서는 물에 젖은 돈을

말리고 있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리고는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진료를 받겠답시고 줄까지 서 있네요.  

현재 영장이 발부됐고, 최고 무기징역까지 구형될 수 있다고는 하지만,

사고가 났더라도 큰 피해 없이 충분히 대피가 가능했던 것 같은데

일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놓고 제 몸의 안위만 생각하는 선장의 머릿속이 정말 궁금합니다.

진정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한번 해부를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시 한 번  뜻하지 않은 사고로 소중한 목숨을 잃은 분들에게 삼가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그 가족분들과 친지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마음을 보냅니다.

실낱 같은 희망이지만 아직 구조되지 못한 분들도 어서 무사귀환하게 되기를 빌며

감당 못할 시련 앞에서 마음을 추스를 수 있게 해줄 좋은글 함께 올립니다. 

 

 

 

  

우리 앞에는 늘 벽이 가로막혀 있다.

그 벽을 무너뜨리고 나면 또 다른 벽이 나타난다.

작은 방에 앉아 움직이지 않는다면 벽의 존재 자체를

의식하지 못할 수도 있다.

그러나 조금만 움직여보면 부딪칠 것고도,

그러면 벽의 존재를 명백히 알 수 있다.

 

사람의 일생은 바로 이처럼 끊임없이 벽을 발견하고

밀고 무너뜨리는 과정이다.

그리고 이런 과정을 통해 사람들은 점점 더 큰 그릇이 된다.

 

 ★★★★★★★★★★★

 

  인생 여정에서 우리는 늘 크고 작은 운명의 총탄에 맞아

숱한 상처를 입는다.

그리고 살아가는 동안에

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상처들은 차츰 아물어간다.

즉 삶을 통해 얻은 수많은 상흔은 사상의 씨앗이 된다.

 

   ★★★★★★★★★★★

 

생명은 영원히 흐르는 강이다.

부모는 우리를 통해 살아 있고

우리는 아이들을 통해 살아 있다.

세월이 흐르면 육체는 사라지지만

우리가 창조한 아름다움과 선함, 진리는 영원하다.

 

 

댓글18 트랙백0

  • 릴리밸리 2014.04.19 12:28 신고

    실종된 학생들을 생각하면...아무것도 할 수가 없네요.
    시간이 흐르는게 야속할 지경입니다.
    좋은 글로 마음을 추스려 봅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19 19:54 신고

      매번 사후약방문이네요.
      실종이라고는 하지만, 바닷속에서
      실종이라는 게 무슨 의미인지 생각하면
      정말 절망스럽습니다..ㅠㅠ

      수정

  • 오감세 2014.04.19 14:19 신고

    너무 기운이 빠져서 말도 못하겠습니다.
    어제밤부터는 자다가도 중간중간 포털 메인 새로고침만 했습니다.
    혹시나... 혹시나... 하는 마음에요.
    벌써 마의 72시간도 지나버렸고...
    분명 다 살아있었는데.... 사고나고서도 다 살아있었는데....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19 19:56 신고

      초기대응만 잘했더라도 이런 지경에 이르지는 않았을 텐데,
      도대체 선장이란 사람이 제정신인지 모르겠네요.
      배와 같이 죽을 각오도 없이
      어떻게 그렇게 큰 배의 선장 노릇을 해왔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됩니다..^^

      수정

  • cloud5381 2014.04.19 15:54 신고

    세상사 한치 앞을 모르는 것이 인생이라고는 하지만
    이번일은 너무나도 큰 충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ㅠ
    오늘이 벌써 나흘째인데...방송만 지켜보는 제 마음이 초조해져만 가는데
    살아서 돌아오기만을 간절히 바라는 부모님들의 마음을 생각하니 그저 마음이 아픕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19 19:59 신고

      뒷수습을 하는 모양새를 보니
      그 동안 대체 무슨 일을 하고 있었던 건지 알 수가 없네요.
      그나마 잠수요원이 투입된 듯하니
      마지막까지 희망을 걸어봅니다..^^

      수정

  • 맛있는여행 2014.04.19 17:05 신고

    이것이 꿈이라면 너무 좋았을 것을...
    불쌍한 아이들을 생각하면 잠을 이룰수가 없습니다.
    너무 안타깝고 답답한 노릇입니다.
    제가 할수있는 일이 없다는게 더 화가 나구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19 20:00 신고

      어른들 잘못으로
      그저 아이들만 불쌍할 뿐입니다.
      정말 최악의 사고에 최악의 대응이라는 말이
      나올 법하네요. 답답하기가 그지 없네요..^^

      수정

  • ree얼리티 2014.04.19 17:34 신고

    수많은 상흔은 '사상의씨앗'이 된다..
    마음에 담아 갈 문구네요.. 아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남아 있는 아이들에게라도
    비팀목이 될 수 있는 어른들이 되어야 겠습니다.
    슬픔 속에서도 사상의 씨앗에 물을 줄 수 있는 물뿌리개를 만들고, 씨앗을 두드려 주고, 사랑의 말들을
    들려주고,,,, 힘들어도 생각하면서 우리 주면의 아이들에게 마음을 전달하는 일.
    지금 우리가 해야 되는 일인 것 같아요.~~ 힘내야죠... 그래야 돕죠.~~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19 20:02 신고

      어차피 상처를 입어서 생긴 상흔이라면
      그것을 미래의 불행을 막는 디딤돌로
      삼을 수만 있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아이들을 제대로 이끌고 보호해 주어야 할
      어른들이 아이들을 사지로 몰아넣고 있네요..ㅠㅠ

      수정

  • 포장지기 2014.04.19 18:08 신고

    정말 자기자리를 지키지못한 선원들이 잇는가 하면
    오늘도 생과사를 넘나드는 구조대원들도 있죠.
    구조대원들에게 응원을 보냅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19 20:06 신고

      네, 사고는 다른 사람이 내고
      정작 고생하고 목숨을 거는 사람은 매번 다른 사람들이네요.
      언제나 그런 모양새인 것 같아 참 답답합니다.
      구조대원들에게 응원을 보냅니다.^^

      수정

  • D00kie™ 2014.04.19 19:28 신고

    왜 빨리 좋은 소식이 안들리는지 답답할 따름입니다.
    마지막 가는 끈이라도 놓치고 싶지 않은게 실종자 가족의 심정일텐데요..
    무엇이 그렇게 일이 더디게 진행되는지요..
    실종자 가족들이 용기를 잃지 않기를 바랍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19 20:08 신고

      날씨도 좋지 않고 또 밤이 되어서
      더 힘들어지나 봅니다.
      사람의 정신력이 대단하니
      구조하러 올 때까지 잘 견뎌주어서
      살아 돌아올 수 있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수정

  • 보시니 2014.04.19 22:56 신고

    정말.... 안타까운 마음과 분노의 마음만이 지배하는 요즘입니다.
    많은 사람들의 염원이 기적을 이루었으면 좋겠습니다.
    평안한 주말 되십시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20 20:12 신고

      기적이라는 게 도저히 바랄 수 없을 때
      꼭 일어나는 법인데, 안타깝게도 기적은 아직
      일어나고 있지 않네요. ㅠㅠ

      수정

  • Chris 2014.04.20 05:49

    하루종일 구조 소식 기다리느라 일을 제대로 할 수가 없네요.
    무슨 본부는 그리 많고, 혼선도 많고...무얼 믿어야할지
    답답한 마음만 가득 합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20 20:13 신고

      총체적 난국입니다.
      어쩌면 그렇게 요소요소에서 저마다
      제 할 일을 못하고 있었는지 놀라울 정도네요.
      그 중에서 단 몇 사람만 제 역할에 충실했어도
      훨씬 피해를 줄일 수 있었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