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내는 4월의 시 모음

 

 

스페인 출신으로 미국의 철학자이며 교수인 조지 산타야나가 하버드대학의 퇴직을 앞두고 마지막 강의를  하는 날이었습니다. 그의 강의를 듣기 위해 많은 동료들과 학생들이 모였는데, 강의를 하던 교수는 창밖으로 초봄의 초목들이 싹을 틔우고 있는 모습을 보더니 “이제 그만 제 강의를 마쳐야겠습니다. 지금 막 제가 4월과 했던 약속이 생각났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4월은 하나님이 창세기를 다시 쓰는  때라고 합니다. 산타야나 교수의 마지막 강의를 듣기 위해  모였던 사람들은 당황했겠지만,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던 그에게는 창밖에서  4월이 펼쳐 보여주고 있는 봄의 풍경이 훨씬 더 매력적이었던 것이겠지요.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내는 4월의 시모음]입니다. 지난 시간은 미련없이 떠나보내고, 이제 새봄이 펼쳐 보여주는 세상에서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봐야겠습니다.

 

 

잔인한 잔치
시작되었네.
처소 곳곳에

퉁퉁 불어 있던
몸 동아리
터져 나오네.

병아리가 알에서
깨어 나오듯
하늘 향해 천지를 개벽시키네.

날카로운 칼바람
견디어 온
환희의 기쁨 숨어 있었네.


 -윤용기 <4월>

 

  

 

 

언제 우레 소리 그쳤던가,
문득 내다보면
4월이 거기 있어라.

 

우르르 우르르
빈 가슴 울리던 격정은 자고
언제 먹구름 개었던가.
문득 내다보면
푸르게 빛나는 강물,
4월은 거기 있어라.

 

젊은 날은 또 얼마나 괴로웠던가.
열병의 뜨거운 입술이
꽃잎으로 벙그는 4월.

눈뜨면 문득
너는 한 송이 목련인 것을,

 

누가 이별을 서럽다고 했던가.

우르르 우르르 빈 가슴 울리던 격정은 자고
돌아보면 문득
사방은 눈부시게 푸르른 강물.

 

-오세영 <4월>

 

  

 

 

바람의 힘으로
눈 뜬 새싹이 나풀거리고
동안거 끝낸 새잎이 파르르
목단꽃 같은 웃음 사분사분 보낸다

 

미호천 미루나무는
양손 흔들며 환호하고
조치원 농원에 옹기종기 박힌
복숭아나무는 복사꽃 활짝 피우며
파안대소로 벌들을 유혹하고

산수유 개나리 목련화는
사천왕처럼 눈망울 치켜뜨고
약동의 소리에 귓바퀴 굴린다

 

동구 밖 들판에는
달래 냉이 쑥 씀바귀가
아장아장 걸어나와
미각 돋우라 추파 던지고

둑방길에는 밥알 같은
조팝나무 흐드러지게 꽃을 피운다

 

-반기룡 <4월>

 

 

 

 

꽃들아, 4월의 아름다운 꽃들아.
지거라, 한 잎 남김없이 다 지거라,
가슴에 만발했던 시름들
너와 함께 다 떠나버리게

 

지다 보면
다시 피어날 날이 가까이 오고
피다보면 질 날이 더 가까워지는 것

새순 돋아 무성해질 푸르름
네가 간다 한들 설움뿐이겠느냐 

 

4월이 그렇게 떠나고 나면
눈부신 5월이 아카시아 향기로
다가오고

바람에 스러진 네 모습
이른 아침, 맑은 이슬로 피어날 것을

 
-목필균 <4월이 떠나고 나면>

 

 

 

 

내 고향은
강 언덕에 있었다.
해마다 봄이 오면
피어나는 가난.

 

지금도
흰 물 내려다보이는 언덕

무너진 토방가선
시퍼런 풀줄기 우그려 넣고 있을
아, 죄 없이 눈만 큰 어린것들.

 

미치고 싶었다. 

4월이 오면
산천은 껍질을 찢고
속잎은 돋아나는데,
4월이 오면
내 가슴에도 속잎은 돋아나고 있는데,
우리네 조국에도
어느 머언 심저, 분명
새로운 속잎은 돋아오고 있는데,

 

미치고 싶었다.

4월이 오면
곰나루서 피 터진 동학의 함성.
광화문서 목 터진 4월의 승리여.

 

강산을 덮어, 화창한
진달래는 피어나는데,
출렁이는 네 가슴만 남겨놓고, 갈아엎었으면
이 균스러운 부패와 향락의 불야성 갈아엎었으면

갈아엎은 한강연안에다 
보리를 뿌리면
비단처럼 물결칠, 아 푸른 보리밭.

 

강산을 덮어 화창한 진달래는 피어나는데
그날이 오기까지는, 4월은 갈아엎는 달.
그날이 오기까지는, 4월은 일어서는 달.

 

-신동엽 <4월은 갈아엎는 달>

 

 

댓글20 트랙백0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