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약은 먹기 쉽게 달이고, 꿀벌은 되어도 독사는 되지 마라!

 

 

철학자이자 신학교수였던 발타자르 그라시안은 ‘인간의 본질’을 예리하게 관찰해서

살아 있다면 누구나 품을 만한 삶의 욕구를 완벽하게 충족시키는 방법을 연구했습니다.

 

그의 저서 중 <현명하게 세상에 이기는 법>에는  ‘좋은 사람’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허술함이 없고 인간미가 있으며 유연하게 살기 위한 인생지침이 될 만한 글이 가득합니다.

그 ‘좌우명 체크리스트’ 중 몇 개를 발췌해서 올려봅니다.

 

 

 

 

쓴약은 먹기 쉽게 달인다

 

진실은 양약(良藥)과 같다.
진실을 말해 줌으로써 사람을 어둠의 늪에서 건져올릴 수도 있고
죄책감에 괴로워하는 사람의 눈을 뜨게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좋은 약은 그 성능이 좋으면 좋을수록 쓴맛도 강하다.
‘몸에 좋은 약이 입에는 쓰다“는 말 그대로다.

그래서 진실을 알릴 때에는 그 쓴맛을 조금이라도
부드럽게 만들 수 있도록 연구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단맛을 첨가해 쓴맛을 완화시키는 것이다.

 

진실을 직설적으로 말하면 상대가 큰 충격을 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에둘러 말하거나 다른 예를 들어 비유하거나 하면,
상대도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일은 없을 것이다.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고 거짓말쟁이가 되는 것은 아니다

 

거짓말을 하는 것은 당연히 좋지 않다.
그렇다고 진실이면 뭐든 다 술술 말해도 되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다. 

 

이 ‘진실’이라는 것만큼 조심히 다뤄야 할 것도 없다
진실을 말해도 되는 경우와 안 되는 경우가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
진실을 말해서 자기가 불리해지는 것은 물론이고
다른 사람까지 위험에 빠뜨리는 경우도 있다. 

 

진실을 말하는 건 배를 갈라 다른 사람에게 보이는 일이다.
보이고 싶지 않은 부분도 있고,
보고 싶지 않은 사람도 있을 것이다.
설령 진실이라 해도 몇 가지는 비밀로 간직하는 편이 더 나은 경우도 있다.

 

 

 

 

 

혀처럼 다루기 힘든 야수도 없다

 

혀는 야수다.
일단 우리에서 뛰쳐나오면,

아무리 쇠사슬을 갖고 뒤를 좇아도 좀처럼 잡히지 않는다.
또한 혀는 인격을 판단하기 위한 재료로 쓰인다.
그러므로 가벼운 마음으로 입을 놀려서는 안 된다.

 

경박한 말을 하는 사람은 경박한 사람이라고 판단되어
단번에 신용을 잃게 된다.
자기 혀는 자기가 책임지고 관리해야 한다.
폭주하지 않도록 확살하게 제압하고
상황에 맞게 잘 조절하면서 사용해야 한다.
이렇게 하는 것이 원만한 인간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요령이고,
신뢰받기 위한 지혜다.

 

 

 

 

 

당신이 재판관이 될 필요는 없다

 

다른 사람의 잘못을 찾는 데 매일 열을 올리는 사람이 있다.
작은 허점이라도 발견하면, 그걸 죄로 몰아붙이거나 세상에 고발한다.
자기 딴에는 ‘정의의 영웅’이나
‘세상의 죄를 정죄하는 재판관’이라도 된 양 행동한다.

 

하지만 지나친 정의감이야말로 죄다.
다른 사람의 입장은 생각하지도 않고,
그 주변 사정은 알려고도 하지 않은 채
그저 ‘정의’나 ‘정론’만 외치는 것은 완전히 어린아이 수준의 사고다. 

 

제대로 된 어른이라면 죄를 고발하기 전에 우선 인물을 본다.
그 사람 곁으로 다가가 그 심경이나 주위상황을
고려하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는다.
그리고 제대로 된 어른의 가치는 모든 상황을 고려한 후에
용서를 할 수 있느냐 없느냐로 결정된다.

 

 

 

 

 

꿀벌은 되어도 독사는 되지 마라

 

어떤 일에도 장점과 결점은 있다.
타인의 장점에 눈을 돌릴 수 있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다.
자신도 풍요운 마음을 가질 수 있고
그 장점을 가진 사람도 틀림없이 기뻐할 것이다.

 

 

불행한 건 결점에만 눈길을 주는 사람이다.
타인의 장점에는 눈길도 주지 않고 결점만을 들춰내 소란을 피운다.
그렇게 하면 자신의 마음이 거칠어질 뿐 아니라
남의 기분을 망치거나 원한을 사기도 한다.
좋은 건 하나도 업다.

 

꿀벌은 벌집을 만들기 위해 꽃의 꿀을 모은다.
독사는 체내에 독을 축적하기 위해
독액의 근원이 되는 오물을 먹는다. 

 

사람 중에도 꿀벌 같은 사람과 독사 같은 사람이 있다.
행복해지고 싶다면 독을 모으지 말고 꿀을 찾아야 한다.

 

 

댓글18 트랙백0

  • cloud5381 2014.04.01 14:42 신고

    꿀벌과 독사,차이점이 크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진실은 마음과 마음을 통하게 하지요.
    혀에는 뼈가 없기에 말을 다스릴 줄 아는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일 겁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00 신고

      말의 힘이 얼마나 큰지 알면
      정말 아무 말이나 함부로 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은 듣고 싶지 않은 말을 다른 사람에게는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사람들은 정말 최악입니다..^^

      수정

  • simon_hell 2014.04.01 16:16

    혀는 야수다...재밌는 말이네요 ㅎ
    잘 읽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01 신고

      야수이기도 하고 반대로 더없이
      큰 힘을 주는 응원꾼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보시니 2014.04.01 16:22 신고

    좋은 말씀이네요. 저도 입을 열때 신중함을 더할 수 있더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02 신고

      넵!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안하고 여유로운 시간 보내세요^^

      수정

  • D00kie™ 2014.04.01 19:28 신고

    저도 남의 단점만 보여서 문제라고 느끼고 있습니다.
    재판관이 되어 상대방을 재판하고 재단하죠..
    알면서도 잘 안되는 것 같습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04 신고

      판단하고 재단하는 것까지는 그래도 괜찮은데
      그걸 꼭 말로 다 표현할 때가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굳이 말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에는
      슬쩍 피해가도 될 텐데 말이지요..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ree얼리티 2014.04.01 20:03 신고

    쓴약은 구하기도 어려운데 그 쓴약을 먹기 쉽게 달여야 먹일 수 있다는 가르침....
    에두러 말하거나 다른 예를 들어 비유하거나 해야 거부감없이 서로에게 좋은 방향으로 된다는...
    그래도 도움이 된다면 쓴약 구하고, 살필 수 있으면 살펴서 상황에 맞는 예로 도와줄 수 있다면
    참 좋겠어요. 오늘도 가르침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06 신고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속담이 정말 꼭 맞는 것 같습니다.
      말다툼도 진짜 심각한 문제가 있어서라기보다는
      말투나 용어 때문에 크게 되는 경우가 많다고 하니까요..^^

      수정

  • 오감세 2014.04.01 21:48 신고

    아... 정말 정말 도움이 되는 지침들 잘 봤어요. 봉리브로님...
    제가 말실수를 자주 하는 편은 아닌데,
    가끔 말해놓고 고민할때가 많아요.
    바로 '안했어도 됐는데....'라고요.
    참... 그래서 그런가... 저는.... 말을 하는것보다 타이핑 하는걸 더 선호하는 편이에요.
    늘 조심하고 싶어서요. 이미 타이핑한걸 백스페이스로 다시 고칠 수 있으니까요. ㅠㅠㅠㅠ

    입으로도 실수 안하는 사람이 되고 싶은데 정말 정말 어려워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09 신고

      신중하게 생각을 하면서 말해도 실수를 하는데,
      아무 생각도 않고 말을 하게 된다면
      실수가 훨씬 더 많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진심이 무엇인지 안다면 양해를 할 수 있겠지요.
      그래서 평소의 관계가 더 중요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수정

  • 2014.04.02 09:14

    말을 아껴야 하겠다는 생각을 부쩍하게 됩니다. 필요이상으로 다른 사람의 결점을 지적하고, 크게 필요하지 않은 일에 이것이 옳으니, 저것이 옳으니 하고 이야기하는 것이 부질없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진실을 말하되 사려깊게 말하는 것이 서로의 행복에 도움이 되겠죠...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11 신고

      그 말씀이 맞습니다. 일단 말을 아끼면
      실수를 할 확률이 훨씬 줄어들 테니까요..
      말로써 말 많으니 말 말을까 하노라..는 속담은
      그래서 나온 것인가 봅니다..ㅎㅎ

      굳이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아도 되는 일은
      그냥 들어주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수정

  • 비너스 2014.04.02 10:59

    "행복해지고 싶다면 독을 모으지 말고 꿀을 찾아야 한다."라는 말이 참 와닿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 좋은 느낌들, 좋아하는 사람을 끊임없이 갈구하고 그것들을 향유할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웃긴 건 내가 너무 나 자신에만 갇혀있나, 균형을 잃는 건 아닐까 이런 생각도 들 때도 있더라구요. ㅎ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13 신고

      말이 독을 품을 수도 있고
      반대로 향기를 뿜을 수도 있고 그러네요.
      이왕이면 은은한 향기만 늘 번져나갈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수정

  • 순간을소중히! 2014.04.02 14:34 신고

    진실을 어떻게 잘 말하느냐는 쓴약을 먹은뒤 달달한 사탕을 먹는 이치로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듣는 사람이 그 진실을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말씀처럼 적당히 먹기 쉽게 달이기도 해야하고 적당한 시기를 잘 맞추는 것도 현명한 대처가 될 듯 합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4.02 21:15 신고

      진실도 말하는 방법에 따라서 상대방이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으려고 한다면
      아무 소용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상대에게 도움이 되는 좋은 말을 할 때도
      신중을 기하라고 하는 건가 봅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