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는 위치의 심리학

 

앉는 위치의 심리학

 

거래처와의 미팅이나 회식, 여러 사람이 참여하는 모임, 첫 데이트 등 다양한 만남에서 대화의 목적에 맞는 장소와 앉는 위치를 잘 선택하면 분위기가 바뀌고 상대방과의 거리도 줄일 수 있습니다.

 

일본 NTV 보도기자이자 뉴스캐스터이며 [불편한 사람과 편하게 대화하는 법]의 저자 고니시 미호가 들려주는 [앉는 위치의 심리학]입니다. 어떤 테이블에서 어떤 위치에 앉아 어떤 조명을 받으면 대화가 잘 이루어질지에 관한 좋은 팁입니다.

 

앉는 위치의 심리학

 

 정면으로 마주앉기

 

가장 긴장되는 위치다. 인터뷰 때 자주 볼 수 있는 방식인데 듣는 사람도 꽤 긴장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공식적인 분위기에서 확실하게 진행하고 싶을 때나 계약 등 확인할 사항이 있는 회의 때 적합하다. 이때 테이블이 너무 크면 경계심이 싹트기도 해서 좀처럼 친밀해지기가 어렵다.

 

앉는 위치의 심리학

 

 90도 위치에 앉기(L자형)

 

가장 편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위치다. 사무적인 자리와 사적인 자리 모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상대방과의 거리를 가늠하면서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 이 위치에서는 상대방의 눈을 계속해서 바라보지 않아도 된다.

 

 

 옆으로 나란히 앉기

 

상대방과 친해지고 싶다면 옆으로 나란히 앉는 것이 좋다. 친밀도가 높아지는 위치다. 시선을 맞추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심각한 이야기나 말하기 어려운 고민을 털어놓는 데도 적합하다.

 

이때 바의 카운터의 의자처럼 높아서 발이 흔들거리는 의자보다는 두 발이 바닥에 닿아 안정감이 느껴지는 의자가 좋다. 몸의 중심이 아래로 내려가서 편안하기 때문이다. 눈앞에 작은 초가 놓여 있기라도 하면 연인 사이가 아니라도 마음놓고 이야기에 집중할 수 있다.

 

 

 원형  테이블

 

여러 명이 모여 대화할 때는 원형 테이블이 이야기꽃을 피우기 좋다. 특히 다다미식으로 된 원형 테이블은 발 밑이 뚫려 있어서 아래로 내린 두 발을 아무렇게나 하고 있어도 옆사람들에게 보이지 않는다. 마음놓고 편안한 자세로 앉을 수 있어 분위기가 안정되는 효과도 있다.

 

 

 핀 스폿 조명이 있는 원형 테이블

 

스튜디오 전체의 조명을 어둡게 하고 원형 테이블에 앉은 사람들에게만 집중해서 핀 스폿을 비추면 그 어느 때보다 다른 사람들이야기에 집중할 수 있다. 토론은 종종 모닥불에 비유된다. 여러 방향에서 장작을 지펴 활활 타오르는 것이 좋은 토론이라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토론에 가장 빨리 불이 붙을 수 있는 자리 배치가 바로 이 유형이다. 

 

또한 이 유형은 다른 사람들과의 거리과 너무 가깝지도 멀지도 않아서 좋다. 상대방과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야말로 경청하기 좋은 위치다.

 

소중히 간직해 온 진실한 대화를 나누고 싶을 때는 이야기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신경쓰는 것만으로도 대화의 만족도가 달라진다. 접대나 업무 협상, 즐거운 분위기를 살리고 싶은 모임 등에 좋다.

 

이상, 앉는 위치의 심리학입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18 트랙백0

  • FranklinLee 2019.10.10 07:10 신고

    역시 사람은 정면에서 응시하고 있을때 부담스러워하는 것 같아요.ㅎㅎ
    물론 상대가 누구냐에 따라 심리도 많이 달라지겠지만 최대한 정면보단 옆쪽에 앉도록 노력해야겠어요 ㅎㅎㅎ

    답글 수정

  • 空空(공공) 2019.10.10 07:18 신고

    앉는 위치에 따라서도 말하는게 달라지겠네요.
    전 생각해 보니 L자형 위치에 앉아 대화 하는편인것 같습니다
    요즘은 강연장에 가면 주로 앞에 가서 앉습니다..ㅎ

    에전은 V자형 테이블도 있었던것으로 기억이 됩니다..

    답글 수정

  • 팡이원 2019.10.10 07:20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수정

  • pennpenn 2019.10.10 07:22 신고

    앉는 위치에 따라
    사람의 감정이 이토록 달라지는군요.

    우리 세대는 국회 상임위처럼
    직 사각형 테이블에 익숙한 듯 합니다.

    날이 매우 쌀쌀합니다.
    목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답글 수정

  • 신웅 2019.10.10 07:57 신고

    앉을때마다 느낌이 달라지는군요
    앉는 자리도 심리학이 들어가네요
    잘보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kangdante 2019.10.10 08:56 신고

    상대방과 앉는 위치에 따라
    대화의 방법이 달라질 것도 같아요
    상대방이 누구냐에 따라 상대적이겠지만.. ^^

    답글 수정

  • 후까 2019.10.10 09:35 신고

    보통 마주 앉는게 일반적인듯해요. 집에서도 옆으로 앉으면 다정한 느낌 들죠

    답글 수정

  • 직빵 2019.10.10 09:45 신고

    오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ㅎㅎ

    답글 수정

  • 지후니74 2019.10.10 12:41 신고

    회의나 미팅시 이런 자리 배치도 정말 중요한 요소로 보입니다.

    답글 수정

  • 상식체온 2019.10.10 14:00 신고

    대화 시 앉은 자리도 중요하군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방쌤』 2019.10.10 14:54 신고

    재밌네요.
    저는 때마다 조금씩 다른 것 같아요
    그래도,, 90도 각도가 제일 편안한 것 같은데요^^

    답글 수정

  • 여강여호 2019.10.10 15:21 신고

    일상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겠네요.

    답글 수정

  • 오렌지훈 2019.10.10 20:47 신고

    마켓팅 교육할때 배웠던 것 같습니다
    위치에 따라 다르죠~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답글 수정

  • he_hesse 2019.10.10 21:23 신고

    앉는 것에도 이렇게 숨은 의미, 혹은 효과 등이 많이 담겨 있었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나란히 앉는 것을 좋아한답니다. 마주 보고 눈을 마주치면 어딘지 쑥스러워서 이야기도 잘 나오지 않고요 ㅎㅎ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둘리토비 2019.10.11 00:39 신고

    와 기발하네요!! 이런 심리학적인 분석까지 있다니!!

    답글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9.10.11 03:41 신고

    앉는 위치의 심리학
    오늘글도 잘 읽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

    답글 수정

  • T. Juli 2019.10.11 18:25 신고

    네 많이 익히 배운 앉는 자리
    기억하고 있지요

    답글 수정

  • 뉴엣 2019.10.12 17:04 신고

    오,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들 잘 읽었습니다.
    처음에 읽으면서 90도 각도가 가장 편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실제로 바로 이어서 내용이 나와서 놀랐네요 :)
    고깃집 원형 테이블 90도 각도가 가장 편하다는 생각이 났습니다 ㅎㅎㅎㅎ

    답글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