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품과 물건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을 알 수 있다

소지품물건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이 머물렀던 장소에는 그들의 성격이나 추구하는 가치 또는 라이프스타일에 관한 풍부한 정보가 가득하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세탁 영수증이나 휴지통에 구겨넣은 쓰다 만 편지, 빈 술병 등 소지품이나 물건들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도 파악할 수가 있습니다. 

 

심리학자이자 [스눕]의 저자인 샘 고슬링이 들려주는 [소지품과 물건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을 알 수 있다]입니다. 소지품과 물건을 통해 자신만이 아니라 상대방의 취향이나 성향을 알면 더 원활하게 소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소지품과 물건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을 알 수 있다

 

 1  우리는 소지품을 통해 자신을 드러낸다

 

사람은 본능적으로 자신이 누구인지 드러내려는 성향이 있다. 자신이 생활하는 공간을 꾸밀 때 무의식적이든 의식적이든 '자기정체성'을 주장하는 것이 이를 증명한다. 예를 들면 벽에 붙인 포스터와 상장, 갖가지 기념품 등으로도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다.

 

이것을 '자기 내면을 향한 자기정체성 주장'이라고 하는데, 존경하는 인물의 사진이나 격언 등을 잘 보이는 곳에 붙여놓고 스스로를 독려하는 것도 그 예다.

 

소지품과 물건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을 알 수 있다

 

 2  우리는 자신의 물건에 감정을 담는다

 

소지품과 물건은 우리의 감정을 표출하거나 감추는 '감정조절 장치'로도 이용된다. 가족사진이나 기념품, CD 컬렉션 같은 것들은 과거의 행복했던 시간을 추억할 수 있게 해주고, 중요한 과제에 집중하거나 기분을 전환시켜 주기도 한다. 또 "아빠, 사랑해요", "당신이 최고예요" 같은 문구가 적힌 사진액자는 가족을 생각하며 힘을 내고자 하는 감정을 표현하는 장치가 된다.

 

 

 3  우리는 자신의 공간에 흔적을 남긴다

 

우리는 일상의 행동을 통해 생활공간에 물리적인 흔적을 남기곤 한다. 이를 '행동양식의 잔여물'이라고 하는데, 예컨대 커피 찌꺼기가 바닥에 말라붙은 빈 커피잔은 게으름의 흔적이 된다.

 

물론 모든 행동이 그런 물리적인 흔적을 남기는 것은 아니다. 미소는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걷거나 대화를 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흔적을 남기는 행동의 잔여물은 그 사람의 특성과 가치, 목표 등에 대해 많은 것을 알려준다.

 

이상, 소지품과 물건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을 알 수 있다입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22 트랙백0

  • 이전 댓글 더보기
  • kangdante 2019.10.02 07:22 신고

    행동 양식의 잔여물이라는 표현이 와 닿네요
    사귀는 친구나 보유하고 있는 물건들을 보면
    그 사람을 보다 더 잘 알 수 있겠죠.. ^^

    답글 수정

  • 空空(공공) 2019.10.02 07:49 신고

    소지품과 물건을 보면 그 사람의 인품까지는 몰라도 성격은
    확실히 알수 있갰더군요.
    공감합니다
    제가 다니는 목욕탕에만 가도 확연히 알수가 있습니다.
    목욕 용구를 가지고 정리하는 모습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이 나옵니다..ㅎ
    숨길수 없는 일입니다..ㅎ

    여유로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상식체온 2019.10.02 07:53 신고

    바닥에 말라붙은 빈 커피잔,
    제 모습이네요. ^^

    이게 게으름의 표상일 수 있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ㅜㆍㅜ

    답글 수정

  • 신웅 2019.10.02 08:21 신고

    소지품을 보면 꼼꼼한지 어떤걸 좋아하는지 등 그 사람의 성향을 알수있죠 ㅎㅎ

    답글 수정

  • 직빵 2019.10.02 09:58 신고

    오 공감되는 글이에용ㅋㅋㅋ

    답글 수정

  • 후까 2019.10.02 10:24 신고

    성격은 얼굴에 보이고
    생활은 체형에 보이고
    감정은 목소리에
    센스는 복장에
    청결은 머리에
    침착성은 다리에서 보인다는 말이 .. 있...죠

    답글 수정

  • 여강여호 2019.10.02 10:27 신고

    곰곰히 제 물건들을 떠올려봤는데...
    잘 보이지 않네요,,,ㅎㅎ,,
    그래도 커피잔은 늘 깨끗한 편입니다...ㅋㅋ..

    답글 수정

  • 지후니74 2019.10.02 13:01 신고

    이런 일상에서의 모습이 그 사람의 진면목을 알 수 있게 하는가 봅니다.

    답글 수정

  • 팡이원 2019.10.02 15:42 신고

    날씨가 흐리고 비가 오지만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뉴엣 2019.10.02 16:33 신고

    네~~ 도움이 되었습니다 ㅎㅎㅎㅎ
    평소에 그렇게 신경 쓰지 않는 소품이나 물건에 대해서
    조금 더 관심을 가지게 됐네요 :)

    답글 수정

  • 『방쌤』 2019.10.02 20:53 신고

    나는 과연 어떻게 구성된 공간을
    또 어떤 물건들을 가지고 있는지 한 번 생각해보게 되네요^^

    답글 수정

  • @산들바람 2019.10.02 22:21 신고

    소지품과 성격
    공감되는 글입니다.
    좋아요^^

    답글 수정

  • 오렌지훈 2019.10.02 22:53 신고

    지금 소지품은 개성이 없어진것같아요
    예전엔 그래도 ㅠㅠ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휴일보내세요~

    답글 수정

  • 유하v 2019.10.02 22:57 신고

    저는 수집하는 취미가 있는데 저의 수집품들을 보면 저의 성격을 단번에 알 수 있겠군요 ㅎㅎ

    답글 수정

  • hunnek 2019.10.03 00:50 신고

    이 글을 보니깐 미팅에서 소지품으로 짝 골랐던게 생각나네요..ㅋㅋ
    잘보고갑니다~

    답글 수정

  • 베짱이 2019.10.03 04:03 신고

    전 스마트폰과 카드지갑만 들고 다니는데... ㅋㅋ

    답글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9.10.03 07:08 신고

    소지품과 물건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을 알 수 있다니
    일리있는 말인 것 같습니다^^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
    개천절 휴일 잘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수정

  • 씨디맨 2019.10.03 07:29 신고

    이것도 심리학? 그것과 연관된것 같네요. 영화 같은데 보면 어떤 물건을 너무 소중히 생각하고 간직하고 다니고 그런 사람들 나오잖아요. 근데 그런 사람들은 좀 착하더라구요. 이것도 연관 있으려나요 ?

    답글 수정

  • he_hesse 2019.10.03 10:52 신고

    조심스레? 제 소지품을 점검해봅니다.
    꾸깃꾸깃 모아놓은 (버리지 못한) 영수증들을 재빨리 버렸습니다. ㅎㅎ

    답글 수정

  • 북두협객 2019.10.03 12:39 신고

    정말 그런거 같아요. 소지품에 성격이 다 들어나겠네요.
    제 소지품을 보니까 아하! 하고 깨닿게 됩니다

    답글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