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으로 보는 세상/일상다반사

환락의 도시 라스베가스와 서양우화 일곱 개의 황금항아리

 

몇 년 전 미국 서부를 여행하면서 LA에 있는 라스베가스에 갔었습니다.
그리고 그날 밤 당연한 수순이지만, 코인을 바꿔 카지노 게임을 했었지요.
20불로 시작해서 한 700불까지 땄던 것 같습니다.

의외의 횡재에 신이 난 저는 20불로 700불을 만들었으니,

700불로는 그야말로 상상도 안 되는 큰돈을 만들 수 있겠다는 욕심에
원래는 12시까지만 하려고 했던 게임을 새벽 2시 넘어까지 했지요.

그리고 그 결과는 “빵”이었습니다.

아마 제로가 아니었으면 그날 새벽 일찍 라스베가스를 떠나야 해서

그때쯤엔 잠을 자러 객실로 올라가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기계 앞에 눌러앉아 있었을 것 같습니다.  

 

왜 중간에 코인을 돈으로 바꿀 생각을 못하고 빈손이 될 때까지

기계 앞을 떠나지 못했는지는 지금 돌이켜봐도 잘 이해가 안 갑니다..ㅠㅠ

아마 처음 해보는 게임인데다, 또 게임이 술술 잘 풀리니 흥분된 마음에 욕심이 눈앞을 가린 것이겠지요.

결국은 빈손이 되어야 그 앞을 떠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모르고요.

아니, 그 정도만 돼도 사실은 20불만 잃은 셈이니 괜찮은 거죠.

그곳에서 잭팟을 터뜨려 천문학적인 숫자의 돈을 거머쥐는 행운을 얻은 사람도 있지만,

빈털터리 알거지가 되는 것을 넘어 빚더미에 짓눌려 죽고 싶은 심정인 사람들도 많다고 하니까요.

 

 

 

 

환락의 도시 라스베가스로 들어가면서 가이드가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라스베가스의 밤은 화려하게 화장으로 한껏 치장한 여인이라면,

라스베가스의 아침은 그 화장이 다 지워져 더없이 추레해진 여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하더군요.

어마어마한 규모와 화려함을 자랑하는 호텔 중에는 객실이 5000개가 넘는 곳도 있는데,

처음 그 말을 들었을 때는 객실 5000개라는 것이 금방 감이 안 왔지만,

그 호텔 사장이 매일 객실을 하나씩 쓴다면 무려 15년을 사용할 수 있다는

가이드의 말을 듣고서야 그 대단함이 머릿속에 그려지더군요. 

그런 호텔을 가지고 있을 수 있는 것도 다 저 같은 사람들이 갖다바친 돈 덕분이겠구나

싶은  생각도 한편으로는 들었구요.

 

가이드의 말에 따르면, 일단 카지노 게임에 빠지면 집에 돌아가기 위한 기름값만

남겨놓고는 탈탈 털릴 때까지 기계 앞을 떠나지 못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거기가 끝이 아닙니다. 결국은 그 기름값마저 털어놓고 배회하다가
누가 기름값이라도 하라고 우리나라로 치면 개평을 주면
그 돈을 받아 기름을 넣으러 가다가 다시 돌아와 그 돈마저 날린다는 것이었습니다.
카지노 호텔들은 사람들이 약간의 게임을 끝내고 잠을 자러 객실로 올라갔더라도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기기 앞으로 달려가도록 객실의 온도도 약간 높여놓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기계에서 “띠띠띠딩....” 하고 일정하게 울리는 음향은 사람들의 기분을
가장 기분좋고 들뜨게 만돌도록 조작되어 있어서 침실에 가서 누워도 계속 귓가에 울리는

그 음향 때문에 다시 기계 앞으로 달려가도록 만든다는 말도 들었습니다.

 

즉 그곳은 욕심으로 눈이 멀면 섶을 지고 불더미에 뛰어드는 사람들의 심리를

최대한 이용해 거부들이 더 큰 부를 쌓고 있는 곳이었습니다.

그러니까 다들 잘 알고 계시겠지만, 게임은 절대 재미로만 하셔야 합니다. 

 

다음에 올린 서양우화를 읽다 보니 사람의 욕심, 아니, 탐욕이라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가 하는 생각과 함께 예전 기억이 떠올라 몇 년 전 경험을 써보았습니다.  
 


 

 

옛날 임금님의 이발사가 나무 밑을 지나가는데 이런 소리가 들려왔다.
“황금이 가득 담긴 항아리 일곱 개가 있는데, 갖겠느냐?”
이발사는 깜짝 놀라 주위를 둘러보았지만 아무도 없었다.
하지만 황금이 담긴 항아리 일곱 개를 준다는 말에 욕심이 나서 말했다.
“네, 갖겠습니다.”
그러자 곧 다시 이런 소리가 들려왔다.
“어서 집에 돌아가거라. 너의 집에 이미 일곱 개의 항아리를 갖다놓았다.”

 

이발사가 급히 집으로 달려가보니 과연 일곱 개의 항아리가 있었다.
그는 황금항아리를 하나하나 열어보았다. 모두 황금이 가득가득 담겨 있었다.
그런데 마지막 일곱번째 항아리만은 황금이 절반밖에 들어 있지 않았다.

그 순간 그의 마음속에서는 그 일곱 번째 항아리마저 황금으로 가득 채우고 싶은 욕심이 일어났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재산을 팔아 황금을 사서 그 일곱번째 항아리에 넣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아무리 넣어도 이 마술의 항아리는 차지 않았다.
화가 난 그는 마지막 남은 세간까지 다 팔아서 그 일곱 번째 항아리에 넣었다.
그러나 역시 항아리는 차지 않았다.

 

얼마 후 그는 임금님에게 가서 월급을 더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임금님은 그의 청을 쾌히 들어주어 월급을 두 배로 올려주었다.
그는 이 월급으로 모두 황금을 사서 항아리에 넣었지만, 항아리는 역시 가득차지 않았다.
그래서 마침내 그는 문전걸식을 하며 살아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걸식을 해서 모은 돈과 월급으로 모두 황금을 사서 넣었지만 그 항아리를 채울 수는 없었다.

 

 

 

 

이렇게 한 달이 지나갔고, 날이 갈수록 이발사의 근심도 깊어갔다.

어느 날, 근심이 가득한 그의 얼굴을 보고 임금님이 물었다.

 

“너는 전에는 지금보다 월급이 적었어도 행복해 보였다.

그런데 요즘은 월급을 두 배로 올려주었는데도 더 근심스러운 얼굴을 하고 있구나.

도대체 무슨 일이 있는 것이냐? 혹 일곱 개의 항아리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냐?“

그 말에 이발사는 깜짝 놀라 임금님에게 물었다.
“임금님, 저에게 일곱 개의 항아리가 있다는 사실을 누가 알려주었습니까?”

그러자 임금님은 이렇게 대답했다.

“그것은 도깨비의 항아리다.

도깨비는 내게도 일곱 개의 항아리를 갖겠느냐고 물은 적이 있다.

하지만 나는 도깨비에게 그 일곱 개의 항아리에 담긴 황금을 다 써도 되느냐,

아니면 보관만 하고 있으라는 것이냐고 물어보니 

도깨비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고 사라져버렸다.
도깨비의 그 황금은 누구도 쓸 수가 없다는 것을 너는 몰랐느냐?

그 황금항아리는 오직 황금을 모으고자 하는 너의 탐욕만을 불러일으킬 뿐이다.

어서 가서 그 황금 항아리를 되돌려주어라.“

 

임금님의 말에 이발사는 비로소 정신을 차리고 다시 그 나무 밑으로 가서 말했다.
“도깨비야, 황금항아리를 도로 가져가라.”
그러자 곧 “좋다, 가져가겠다” 라는 대답이 들려왔다. 

 

 

 

 

이발사가 돌아와보니 일곱 개의 항아리는 어디론가 사라져 버리고 없었다고 합니다.

동시에 평생 동안 모았던 그의 재산도 다 사라져 버리고 말았다는 씁쓸하지만 

돈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살아야 하는지 깨닫게 해주는 이야기입니다.

 

 

 

  • 릴리밸리 2014.03.19 08:10 신고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는 것 같네요.
    잠시 욕심에 대해서 생각하고 갑니다.
    행운이 가득한 하루 되세요.^^

    • 봉리브르 2014.03.19 20:27 신고

      네, 그래서 많이 가진 사람일수록 더욱 더
      많이 갖고 싶어하는 건가 봅니다.
      적당함을 유지하기가 참 힘든 것 같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 맛있는여행 2014.03.19 08:16 신고

    인간의 불행은 욕심에서 온다고 저는 항상 생각하고 있답니다.
    그래서 욕심을 비우기 위해 늘 노력하구 있구요.
    오늘 글을 보고 다시 한번 느끼게 됩니다.ㅎㅎ
    행복한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 봉리브르 2014.03.19 20:29 신고

      그 말씀이 맞습니다.
      욕심이 깃드는 순간 많이 가졌건 적게 가졌건
      불행의 씨앗이 뿌려지는 것 같습니다.
      아예 그런 씨가 뿌려지지 않도록 늘 노력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 에스델 ♥ 2014.03.19 09:12 신고

    일곱개의 황금항아리와 라스베가스
    이야기가 절묘하게 어울어져 공감을
    불러 일으킵니다.^^
    그런데 20불로 700불까지 따셔서
    정말 기분 좋으셨을것 같습니다.
    물론, 나중에 빈손이었다는 점은 아쉽지만요...ㅎㅎ

    • 봉리브르 2014.03.19 20:31 신고

      하하. 아마 빈손이 되어야 끝이 났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제 않으면 따면 딴 대로, 잃으면 잃은 대로
      일어나기가 쉽지 않았을 듯싶거든요. ㅎㅎ.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9 09:57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 평안한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9 10:03

    이번주는 계속해서 그다지 맑은날씨가 이어지지 않네요.
    곧 벚꽃도 핀다는데 말이죠.
    그래도 이런 시기에 감기가 제일 무섭다고 하니 언제나 건강조심하시고
    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 봉리브르 2014.03.19 20:33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벌써 며칠째 비소식 아니면 잔뜩 흐린 날씨여서
      봄이 온 것을 마음껏 느낄 수가 없으니
      많이 아쉽습니다.
      어서 따뜻한 날씨 속에서 고운 꽃들이
      활짝 피어나길 바라고 있습니다.
      편안한 시간 되세요^^

  • 오감세 2014.03.19 10:21 신고

    지킬것이 많을수록 고민도 커지는 법이죠.
    그냥 자연스럽게 살아가야 하는데, 무리한 욕심은 사람을 돌변하게 만들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비우고 비우는 것에 대한 "심플"이란 책을 전에 읽었었는데(중간에 중단하기는 했습니다. 너무 심하게 반복이 되어서요. 우어어), 앞부분의 20~30장만으로도 많은걸 느꼈었어요.
    실제 제주도로 이사오면서 많은 것을 덜어내고 가볍게 왔는데 너무너무 좋습니다.
    얘기가 살짝 빗나간듯 하지만요. 헤헤

    • 봉리브르 2014.03.19 20:35 신고

      그래서 이사하는 것도 때로는 필요한 것 같습니다.
      주변에 몇십 년을 한 집에서만 산 분이 계시는데,
      짐이 갈수록 많아져서 어마어마하더라구요.
      나중엔 그 짐 때문에 이사를 못 간다는 말까지 나오고 말입니다..ㅎㅎ
      제주도에서 가볍게 시작하신 것 정말 잘하신 일 같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9 11:17

    욕심을 버리고 행복한 일을 찾는게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Hansik's Drink 2014.03.19 11:24 신고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기분 좋은 오늘이 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9 11:47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의미있는 시간 보내시길 바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9 13:19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건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9 14:02

    인간이라서...그런가봅니다.
    오늘도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9 14:06

    좋은글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가는군요`
    행복하고 즐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빈티지 매니아 2014.03.19 15:35

    독일에도 라스베가스 비스무리한 카지노도시가 있는데요
    봉리브님 비슷한 경험 하고 나와본적있습니다.ㅎㅎ(제가 말고 같이간 사람이)
    왜 털고 일어나지 못했을까요 ㅋ

    • 봉리브르 2014.03.19 20:39 신고

      하하. 아마 사람들 마음이 비슷한가 봅니다.
      여행길이어서 더 마음이 풀어진 탓도 있었던 것 같구요..
      재미로 시작한 일인데, 자칫 위험해질 수도 있겠다는
      느낌 좋은 교훈으로 삼고 있습니다..ㅎㅎ

  • 재상평여수 2014.03.19 15:58 신고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우리나라도 지금 영종도, 제주도 카지노때문에 난리인데요.
    제 고향이 제주도 이다보니 걱정이 많습니다. 지금 라스베가스에 개발전 원주민이
    없듯이 제주도에 제주도민이 없을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니 끔찍한 생각이 드네요.
    이발사의 욕심이 결국 지금 기득권들의 욕심이라 생각이 드네요.

    • 봉리브르 2014.03.19 20:42 신고

      전 누가 중고차 사려면 정선이나 태백으로 가라고 하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때 무지하게 놀랐습니다. 그 이유를 알고는
      더욱 놀랐구요. 그런 곳에 간 것 자체가 일단은
      잘못이겠지만, 아무튼 멀쩡해 보이는 사람들도
      그곳에 가서 차 팔아서 돈 마련하려고 하는 정도라면
      정말 문제다 싶습니다..^^

  • 티코햄 2014.03.19 19:24

    폴란드의 호텔 카지노에 기자를 수행하고 간 적이 있습니다. 기자분 접대 자리인지라 그 분이 거기 계신 한 같이 있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100유로로 시작했는데 다행히 밤새 500유로 정도까지 따고 현금 교환해 내내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러나 그런건 그때 뿐이었습니다. 라스베가스 갔을때는 몇백불 잃었습니다. 다행히 그러곤 더이상 카지노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이건 집착이더라구요. 이걸 그나마 일찍 인지하고 습관화시키지 않은게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 봉리브르 2014.03.19 20:45 신고

      맞습니다. 저도 그때 코인을 돈으로 바꿔서 자랑하시는 분들 보면서
      왜 나는 그 생각을 못했을까 하고 제 머리를 두드렸답니다..ㅎㅎ.
      처음엔 재미로 시작했다가 욕심이 눈을 가리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으니 처음부터 조심하는 게 좋겠지요.
      그게 잘 안 되니 불상사가 생기곤 하는 것이겠지만요..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0 19:50

    가지고 있는 무게가 무거워질수록. 그 빛은 더 어두워지는 것 같아요.
    손에 들리는 황금에 무게가 아니라 마음에 담을 수 있는 황금에 무게를 키워야겠어요.
    갈팡지팡 고민될 때마다 생각할게요. ^^

    • 봉리브르 2014.03.20 22:13 신고

      이상하게도 많이 가지면 가질수록 더 욕심을 내는 사람의
      심리가 대체 어째서 그렇게 되는 것인지
      궁금할 때가 많습니다.
      곧잘 나누던 사람들도 많이 가지면 안 나누게 되곤 하는 것 같거든요.
      그 반재로 되어야 할 것 같은데 말이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