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워라

 

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워라

 

 

달팽이는 촉수를 내밀어 앞에 무엇이 있는지 알아차립니다. 그리고 그 촉수를 통해 앞으로 나갈지 아니면 피해서 돌아갈지를 선택합니다. 쥐와 메기, 뱀장어도 지진이 일어날 징후를 미리 읽고 대피합니다. 하지만 만물의 영장으로 일컬어지는 인간에겐 그런 능력이 없습니다. 그래서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해 실패의 쓴맛을 보는 것이 또한 인간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가족관계는 물론 부부관계 등 여러 인간관계에서 빚어지는 갈등으로 상처받지 않기 위해서는 ‘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울 필요가 있습니다. [가까운 사람에게 상처받지 않는 기술]의 저자 이성동 소장과 김승회 대표가 들려주는 [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워라]입니다. 특히 배우자를 선택할 때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지침이 될 것입니다.  

 

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워라

 

 갈등 피해자들의 공통점

 

배우자와 그 가족들로 인해 갈등하거나 이혼할 수밖에 없었던 사례들의 공통점은 결혼 전에 이미 갈등의 징후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다만 어떤 이는 징후를 읽지 못했고 어떤 이는 간과했을 뿐이다. 그래서 결혼 후 그 문제로 갈등하며 상처받고 있거나 끝내 이혼하곤 한다. 문제는 세 가지다.

 

첫째, 갈등의 징후를 읽는 안목이 없는 사람이 많다. 이런 경우는 부모, 삼촌이나 이모, 고모, 또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게 좋다.

 

둘째, 마음이 약하거나 착해서 잘못했다고 빌면 갈등의 징후를 덮는다. 대표적인 것이 데이트 중에 일어나는 폭언, 폭력이다. 폭력을 행사한 남자는 술 탓, 직장에서 안 좋은 일이 있었다는 핑계를 댄다. 심지어 무릎 꿇고 싹싹 빌기도 한다. 마음약한 여성들은 대부분 이런 행동에 넘어간다. 그 후 결혼 전까지 더 이상 폭력을 행사하지 않는 걸 보고 안심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걸 믿어서는 절대 안 된다.

 

‘여성의 전화’ 통계에 의하면 가정 내 폭력의 30퍼센트는 결혼 전 데이트 폭력 가해자에 의해 발생한다. 용서하는 건 좋다. 사귀는 것까지도 좋다. 그러나 그런 갈등유발 징후가 있는 남자와 부디 결혼만은 하지 마라. 결혼 전 데이트 폭력을 행사한 남자들 중 십중팔구는 결혼 후에도 폭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임신했는데 어떡하냐고? 그 아이도 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그러니 미련 갖지 말고 헤어져라. 결혼 후 가정폭력의 피해자가 돼 평생 후회하며 살지 않으려면 말이다.

 

셋째, 교제기간이 짧아서 갈등유발 징후를 발견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결혼을 전제로 맞선이나 소개팅으로 만난 경우가 대부분 그렇다.

 

 

 갈등유발 징후를 발견하는 세 가지 방법

 

 1  상대 부모를 통해 갈등유발 징후를 유추해 본다

 

아버지가 주사가 심한데다 폭력까지 휘두르는데 상대도 술을 마신다면 확률이 적어도 50퍼센트는 된다. 아버지가 의처증이 있는 경우도 결혼을 심각하게 재고해 봐야 한다. 갈등 중에 가장 풀기 어려운 게 의처증, 의부증으로 인한 갈등이기 때문이다. 치료도 어렵고 폭언과 폭력, 지긋지긋한 의심과 잔소리를 넘어 부부간 살인이라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기 일쑤다.

 

하지만 상대 부모가 폭력, 의처증 등의 갈등유발자인지를 아는 건 당사자보다 더 어렵다. 이런 경우에는 지인이나 상대 부모의 이웃을 통하거나 주거지 관할 경찰서에 가정폭력 신고내역 등을 조회해 보는 것도 방법이다.

 

 2  상대에 대한 평판을 참조한다

 

상대의 친구들, 직장 동료들과 술자리를 같이하며 분위기가 적당히 좋을 때 상대에 대한 장점과 단점을 한 가지씩 말해 보라고 유도해 본다. 취중유골이라고 반드시 참조할 만한 징후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3  눈치채지 못하게 상대를 평가해 본다

 

먼저 상대를 적당히 취하게 한 후 그의 언행을 살펴봐라. 평소와 같다면 상관 없지만, 평소와 전혀 다른 면이 나타난다면 고려할 대상이다. 평소와 전혀 다른 면 중에도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이 있는데, 상대가 남성일 경우 주사, 폭언, 폭력, 남에 대한 험담 등의 부정적인 면은 특히 고려해야 할 변수다. 여성의 경우는 흡연, 과소비, 지나친 집착 등을 들 수 있다.


친구들과 도박이나 게임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좋은 평가의 기회다. 먼저 친구, 직장 동료들과 고스톱이나 포커를 하는 경우 승률이 7~8할 이상이면 재테크에 성공할 소양을 가진 사람이다. 승부근성이 있는데다 들어가야 할 때와 나가야 할 때를 아는 안목이 있고 탐욕을 부리지도 않는 성향이다.

 

돈을 잃었을 때의 반응을 보는 것도 중요하다. 사람은 돈 앞에서 본성이 드러나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지나치게 집착하는 사람인지, 치사한 사람인지, 승부사 기질이 있는 사람인지, 상대를 배려하는 사람인지 충분히 추측이 가능하다.


배우자 선택의 문제는 당신의 남은 인생 60~70년의 행복을 좌우할 가장 중요한 변수다. 자녀에게 좋은 유전자를 물려줘야 하는 것도 중요한 이유다. 1-2년 정도 교제기간이 있으면 상대가 인성과 경제적 능력 면에서 갈등을 유발할 대부분의 징후를 읽을 수 있다.

 

이상, 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워라입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16 트랙백0

  • pennpenn 2018.04.11 07:11 신고

    갈등의 징후를 알아내는 능력이 있다면
    이를 사전에 예방하고 대처하는 능력도 뛰어 나겠지만
    이를 키우는 능력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상대 부모에 대한 정보를 알아내기란
    말씀처럼 진짜 어려울 것 같아요.

    강풍이 미세먼지를 몰고 왔군요.
    수요일을 잘 보내세요.

    답글 수정

  • *저녁노을* 2018.04.11 07:12 신고

    평생 함께 할 배우자를 선택하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요
    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우는 일...중요한 것 같습니다.

    잘 보고가요.

    행복한 수요일 되세요^^

    답글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8.04.11 07:33 신고

    상대방의 마음과 생각을 읽어야 하는데 참 그게
    쉽지를 않습니다
    정말 사전에 알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그걸 적극
    권하고 싶습니다 ㅎ

    예전에 상대방을 알려면 그 사람과 고스톱이나 포커를 같이
    해 보면 알수 잇다 했는데 아주 좋은 방법이더군요 ㅎ
    바둑이나 골프도 한 방법이었습니다

    요즘들어 날씨가 고르지 않네요
    기분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Deborah 2018.04.11 07:42 신고

    아주 중요한 책을 소개해 주셨어요.
    많은 분들이 위의 책을 도움 받아서 실수를 하지 않았으면 하네요.
    결혼을 하고 나면 이미 늦은건 아니지만 그래도 미연에 방지하는것이 좋겠지요.
    여러 성격과 성향들이 이미 나타났는데도 그 정이 뭐라고
    헤어지지 않고 버티는 커플들 수차례 봐 왔네요.
    결국 파국으로 치닫는데 말이죠.
    좋은글 감사히 잘 읽었네요.

    답글 수정

  • kangdante 2018.04.11 07:59

    갈등을 사전에 간파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면
    때론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갈등도
    그 골이 깊어지면 점점 미궁속으로 빠져 듭니다..

    답글 수정

  • luvholic 2018.04.11 08:15 신고

    최소 사계절은 사람을 겪어봐야한다는 것이 저의 지론이에요~ 부모님도 참고하고 친구의 말도 잘 들어봐야하는 것도 맞겠습니다!

    답글 수정

  • 뉴론7 2018.04.11 08:16 신고

    갈당의 징후는 모든 것이 돈으로 시작되는거 같네요.
    그런 이유가 시작인거 같네요.

    답글 수정

  • 에스델 ♥ 2018.04.11 09:28 신고

    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워라는
    정말 배우자를 선택할때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지침이네요.^^
    우리 부부는 맞선으로 만나서 교제기간이
    짧았기 때문에 갈등 유발 징후를 발견하기
    어려운 경우에 해당되는데요.
    갈등유발 징후를 발견하는 세가지 방법을
    그때는 몰랐지만, 상대방의 부모님을 통해
    유추해 볼 수있다는 건 경험상 딱 맞는것 같습니다. ㅎㅎ
    오늘도 좋은글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수요일 보내세요!

    답글 수정

  • momo is 2018.04.11 15:11 신고

    좋은 내용이네요

    잘읽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드래곤포토 2018.04.11 17:28 신고

    갈등을 해소하는 능력은 판사들이 갖추면 더욱 좋겠네요 ^^

    답글 수정

  • 애플- 2018.04.11 19:54 신고

    잘 참고해서 더욱 현명한 사람이 되어야겠네요.

    답글 수정

  • 『방쌤』 2018.04.11 20:34 신고

    저는 대부분 제가 직접 겪어보고 사람을 판단하는 편인데
    너무 시간이 부족한 경우에는 주위의 평판에 귀를 기울일 수밖에 없더라구요.
    저도 더,,,신경써야겠습니다.^^;;

    답글 수정

  • T. Juli 2018.04.11 21:51 신고

    갈등의 징후 매우 예리한 느낌입니다.
    그리고 알아야 할 좋은 힌트고요

    답글 수정

  • 둘리토비 2018.04.11 23:20 신고

    저의 지인이 "갈등전환센터"를 운영하고 계시는데요,
    갈등은 반드시 원인이 있고 소소한 개인적 갈등에서 집단적 갈등으로 확장되는 구조에 이르기까지,
    갈등의 무서운 전파력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조그만 갈등이 점점 커져서 속수무책의 형태로 흘러가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말 유념하고 또 조심해야겠습니다~

    답글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4.13 20:14 신고

    갈등의 징후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우는 법이란 쉽지가 않을것 같은데요, 본 글을 읽고 한번 더 생각을
    해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겔러 2018.04.15 00:55 신고

    돈이 관련되면 사람이 변한다 ㅋㅋㅋ
    심하게 공감합니다 봉리브르님

    답글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