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별 사회별 이상적인 인간형

시대별 사회별 이상적인 인간형

 

시대별 사회별 이상적인 인간형  아시시의 성 프란체스코

 

사회마다 어떤 사람을 높이 평가하느냐의 기준은 저마다 다릅니다. 또 기술, 억양, 기질, 성별,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어떤 사람들을 단죄하거나 무시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규정은 영원한 것도 아니고 보편적인 것도 아닙니다. 어떤 곳에서는 높은 지위를 얻을 수 있는 기술이나 자질이 다른 곳에서는 아무런 의미가 없거나 경멸의 대상이 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프랑스의 철학자이자 작가로 유명한 알랭 드 보통의 [불안] 중에서 [시대별 사회별 이상적인 인간형]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보면 여러 시대, 여러 사회에서  어떤 사람을 명예로운 사람으로 간주했는지, 높은 지위를 얻을 수 있는 자격을 가진 사람은 어떤 사람이었는지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을 알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시대별 사회별 이상적인 인간형

 

 기원전 400년 그리스 반도 스파르타

 

고대 스파르타 사회에서 가장 큰 명예를 얻었던 구성원은 남자, 특히 근육질에 싸움을 잘하고, (양성애적) 성욕이 왕성하고, 가족생활에 별 관심이 없고, 장사와 사치를 싫어하고, 전장에서는 특히 아테네인을 죽이는 데 열의를 보이는 남자였다.

 

스파르타의 투사는 돈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미용사와 연예인을 피했고, 처자식에게 감성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그들에게는 장터에 있는 모습이 눈에 띈다는 것 자체가 수치였으며, 심지어 셈을 할 줄 아는 것도 상업적인 태도를 드러내는 것으로 여겨져 경멸을 당했다.

 

스파르타의 모든 남자는 일곱 살 때부터 군인이 되는 훈련을 받았고, 병영에서 먹고 자면서 전투 연습을 했다. 결혼을 해도 아내와 집에서 같이 살지 않았으며, 자식을 낳기 위해 한 달에 하룻밤을 함께 할 뿐이었다. 약한 아이가 태어나면 황량한 타이게투스 산기슭에 내다버리는 것이 관례였다. 

 

성 토마스 아퀴나스

 

 476-1096년 서유럽

 

로마제국 붕괴 후 유럽의 많은 지역에서 존경받는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가르침을 모범으로 삼는 사람들이었다. 교회가 성직자로 여긴 이 사람들은 절대 무기를 들지 않았고, 다른 인간을 죽이지도 않았으며, 짐승을 죽이는 것도 피하려 했다.

 

성자들은 물질적인 부를 피했다. 그들은 집이나 말을 소유하지 않았다. 성 힐라리온은 가로 1.5미터 세로 1.2미터의 작은 방에서 살았고, 아시시의 성 프란체스코는 '가난 부인'과 결혼했다고 이야기하면서 추종자들과 함께 초벽으로 둘러싸인 오두막에서 살았으며, 탁자나 의자 없이 지내면서 바닥에서 잠을 잤다. 파두아의 성 안토니우스는 뿌리와 풀만 먹었다. 도미니쿠스 수도회의 창시자 성 도밍고 데 구스만은 부유한 상인의 집을 지날 때는 눈길을 돌렸다.

 

성자들은 성적인 감정을 억누르려 했으며, 신체적 절제를 극단으로 밀고 나가는 것으로 유명했다. 성 카시미르는 가족이 침대에 넣어준 처녀를 돌려보냈다. 성 토마스 아퀴나스는 미모와 향수로 그를 유혹하려는 여자와 탑에 갇혔지만 잠시 흥분읗 했을 뿐 곧 그녀를 밀어내고 신으로부터 '영원한 동정이라는 띠'를 받았다.

 

 

1096-1500 서유럽

 

1차 십자군 이후의 시기로, 이때는 기사(騎士, knight)가 서구사회에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이었다. 기사는 부유한 가문 출신으로, 성에서 살았고, 침대에서 잠을 잤으며, 고기를 먹었고,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여기면 죽여도 상관 없다고 생각했다. 그들은 사람을 죽이지 않을 때는 짐승에게 눈길을 돌렸는데, 장 드 그라이는 멧돼지를 4천 마리나 죽였다고 전해진다.

 

기사들은 또 능숙한 연인 노릇을 하여 궁정에서 여자를 유혹했으며, 이때 시를 세련되게 이용하기도 했다. 그들은 처녀를 특히 높이 쳤다. 기사는 돈에 관심을 가졌지만, 장사가 아니라 땅에서 나오는 돈만을 높이 쳤다.

 

그들은 말도 좋아했다. [정복되지 않은 기사]의 저자 구티에레 디아스 데 가메스는 "기사는 나귀나 노새를 타는 사람이 아니다. 기사는 약하고 소심하고 겁 많은 사람이 아니다. 기사는 강하고 힘이 넘치며, 담대하고 두려움이 없는 사람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기사에게 어울리는 짐승은 좋은 말밖에 없다"고 말했다.

 

 

 1750-1890 잉글랜드

 

이 시기에 가장 존경받는 사람은 '신사'(紳士, gentleman)였다. 신사는 부유했고, 자신의 소유지를 관리하는 일 외에는 별로 하는 일이 없었으며, 장난삼아 산업이나 무역에 손을 대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상인이나 산업가 등 열등한 계급과는 다른 면모를 보이려고 신경을 곤두세웠다.

 

그들은 가족을 사랑해야 하고, 자식들을 산비탈에 버려 죽이는 일은 하지 말아야 했다. 그럼에도 시내에 정부(情婦)를 두는 것은 상관 없었다.

 

이 시대에는 늘쩍지근하면서도 우아한 모습을 멋지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했다. 머리 손질이 필수였기 때문에 이발소에도 정기적으로 드나들어야 했다. 체스터필드 경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신사의 대화는 '엉뚱한 열의'를 보이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충고했으며, 또 신사라면 모름지기 우아하게 미뉴에트를 출 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저녁식사 자리에서는 여자 옆에 앉게 되면 신사는 입을 다물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는데, 그 이유는 침묵을 지키고 있으면 여자한테 둔감하거나 오만하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체스터필드 경

 

 1600-1960 브라질

 

아마존 북서부 쿠베오 부족에게 가장 지위가 높은 사람은 과묵하고(주절거리면 속의 힘이 다 빠져나간다고 생각했다), 춤을 추지 않고, 자식을 키우는 데 관여하지 않고, 무엇보다 재규어를 죽이는 데 능숙한 사람이었다.

 

지위가 낮은 사람은 낚시꾼으로 전락했고, 지위가 높은 사람은 사냥에 나섰다. 재규어를 죽인 사람은 그 이빨을 매단 목걸이를 걸었다. 재규어를 많이 죽일수록 부족의 추장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추장은 재규어 이빨이 달린 커다란 목걸이를 걸 뿐 아니라 아르마딜로 허리따도 찼다.

 

여자는 밀림의 빈터에서 카사바 뿌리를 재배해야 했다. 이 부족의 남자들에게 아내가 카사바 뿌리로 음식을 만드는 일을 돕다가 들키는 것만큼 수치스러운 일은 없었다.

 

이상, 시대별 사회별 이상적인 인간형이었습니다. 흥미로우셨나요?

댓글21 트랙백0

  • 이전 댓글 더보기
  • 공수래공수거 2018.04.09 07:30 신고

    그러고 보니 우리의 근 현대사에서 이념을 초월해서
    존경을 받는분이 얼마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이제 70%의 지지를 받는 리더가 이상적이 될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완전한 봄으로 접어드는 한주 시작 기쁜 시작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답글 수정

  • pennpenn 2018.04.09 07:31 신고

    신사는 비단 잉글랜드시대 뿐만 아니라
    어느 나라,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존경받는 사람의 유형인듯 해요.

    기사라는 말은 요즈음도 백기사., 흑기사라는 말이 있듯이
    남성다움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오늘부터 꽃샘추위가 풀린다고 하네요.
    월요일을 멋지게 시작하세요.

    답글 수정

  • 멜로요우 2018.04.09 08:41 신고

    각시대마다 다른 성격들이 있네요. 이 세대들에비해 지금 세대는 또 다른 이상적인 현실의 한부분 이기도합니다

    답글 수정

  • 뉴론7 2018.04.09 08:50 신고

    한시대를 살아가면서 이런 인물로 기억되는 것도
    정말로 위인이 아니고서는 힘든거 같네요.

    답글 수정

  • 잉여토기 2018.04.09 12:58 신고

    시대별로 원하는 인물상도
    패션 유행처럼 바뀌어가는군요.

    답글 수정

  • 요니피그 2018.04.09 14:06 신고

    신사나 가사는 알았는데 사냥꾼과 낚시꾼은 첨들어보는것같아요

    답글 수정

  • Deborah 2018.04.09 14:18 신고

    그러고보니 문화적인 배경도 무시를 못하는군요.
    스파르타의 스파르타의 약한 아이가 태어나면 황량한 타이게투스 산기슭에다 버렸다니
    정말 비극이 아닐수가 없군요. 인간의 강욕양식의 생존의 법칙을 말해주고 있는듯 해서
    마음한켠으로는 섬뜩한 마음마저 들었네요.

    답글 수정

  • luvholic 2018.04.09 20:16 신고

    군사, 신사, 사냥꾼 등 다양한 군상이 이상적인 인간형이었군요~^^
    요즘 시대의 이상적인 인간형은 아마도.. 진취적인 창업가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ㅎㅎ

    답글 수정

  • 애플- 2018.04.09 21:11 신고

    시대적으로 나누어서 말씀해주시니 더욱 재미있네요. 즐겁게 읽었습니다 ^^

    답글 수정

  • 둘리토비 2018.04.09 22:14 신고

    근데 궁금한 것은 이상적인 여성의 모습은 없었던 것일까요?
    남성상이 강하게 투영된 부분일 수밖에 없는데,
    이제는 좀 더 시대상에서 위대한 여성의 모습도 찾고 기념하고 하는 노력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답글 수정

  • 즐거운 우리집 2018.04.10 07:32 신고

    요즘의 이상적인 인간형이 제가 되길...
    하고 얼토당토 안한 생각을 잠시 가져봅니다 ㅋㅋㅋ

    답글 수정

  • kangdante 2018.04.10 08:33

    시대별로 이상적인 인간형이 있고
    또 시대가 그렇게 만들어가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갈수록 개인주의가 심화되는 것 같기도 하고..

    답글 수정

  • 에스델 ♥ 2018.04.10 09:38 신고

    시대별 사회별로 이상적인 인간형이 흥미롭습니다.^^
    잉글랜드의 신사는 가족을 사랑해야 하지만,
    정부를 두는 것은 상관없었다는 점이 아이러니하네요.
    그리고 아마존 북서부 쿠베오 부족이 가장 지위가
    높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조건이 인상적입니다.
    주절거리면 속의 힘이 다 빠져나간다고 생각했다니...ㅎㅎ

    오늘도 좋은 시간 보내세요!

    답글 수정

  • momo is 2018.04.10 11:46 신고

    내용보다 재밌어서 천천히 정독했습니다 ㅎㅎ
    시대에따라 기준이 다르다는게 흥미롭네요

    답글 수정

  • 하늬바람 2018.04.10 15:42

    현대는 어떤 사람이 이상적인 사람일까요?
    시대별로 바뀌어 온 이상형들이 흥미롭습니다
    고운 한 주 되십시오

    답글 수정

  • 『방쌤』 2018.04.10 18:52 신고

    지금은 어떤 이상형이 가장 필요할까요?
    우리나라에서는 어떤 사람이 필요할지도 한 번 생각해봅니다.
    저는 지금도,, 물론 만족하고 있습니다.^^;;

    답글 수정

  • T. Juli 2018.04.10 22:05 신고

    스파르타 지금도 필요한 유형 같습니다.

    답글 수정

  • 귀여운걸 2018.04.11 01:19 신고

    시대별 사회별 이상적인 인간형을 살펴볼 수 있도록 정리해주셔서 너무 좋네요~
    덕분에 몰랐던 사실도 잘 알아갑니다^^

    답글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8.04.13 20:13 신고

    오늘은 ‘시대별 사회별 이상적인 인간형’이란 주제로 좋은글을 공유해주셨군요? 내용 너무 잘 읽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겔러 2018.04.15 00:57 신고

    현대사회에 이상적인 인간형에대해 화두를 던져주시네요
    아무래도 그렇게 좋은 인간이 떠오르지는 않습니다

    답글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