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으로 보는 세상

상사의 질책에 어떻게 반응하느냐로 파악하는 3가지 유형

 

상사의 질책에 어떻게 반응하느냐로 파악하는 3가지 유형

 

상사로부터 질책을 들을 때 부하직원들이 보이는 반응은 다양합니다. 하지만 크게 생각하면 잘못한 것을 다른 사람의 책임으로 돌리는 유형, 무조건 자신이 잘못했다고 자책하는 유형, 누구의 잘못도 아니라는 듯이 무덤덤한 반응을 보이는 유형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심리학자 시부야 쇼조가 들려주는 [상사의 질책에 어떻게 반응하느냐로 파악하는 3가지유형]입니다. 어떤 유형인지 알고 대처하면 업무를 원활하게 진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상사가 "이 서류 틀렸잖나!"라고 질책할 때 부하직원들은 보통 다음 세 가지 반응을 보인다. 물론 한 사람이 상황에 따라 이 세 가지 타입을 병용해서 사용하겠지만, 항상 한 가지 타입의 반응을 보이는 사람은 그 타입에 관련된 사고방식을 가졌다고 판단할 수 있다.

 

1 외벌형 반응 - 실수의 원인을 다른 곳으로 돌린다

 

- "저는 제대로 했는데 다른 직원이 잘못한 겁니다"

- "과장님 지시대로 한 겁니다"

- "시간이 없었습니다"

 

2 내벌형 반응 - 스스로 실수의 책임을 진다

 

- "죄송합니다"

- "제 불찰입니다"

 

3 무벌형 반응 - 내가 상관할 일이 아니라고 발뺌한다

 

- "이런 일도 있군요"

- "그럼 어떻게 하죠?"

- "그렇습니까?"


 

상사의 질책에 어떻게 반응하느냐로 파악하는 3가지 유형

 

 1  외벌형

 

혼란상태를 야기한 원인을 타인이나 상황 탓으로 돌리는 타입으로 자신을 제외한 어떤 원인이든 갖다붙인다. 적을 만들기 쉬우며 타인으로부터 미움을 받는 성격이다. 자기중심적이고 경우에 따라서는 상사에게도 반항한다. 달리 생각해 보면 상사와 권위에 영합하지 않는 점은 높이 살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경영자나 상사가 이 타입이라면 부하직원이 괴로울 것이다.

 

 

 2  내벌형   

 

무엇이든 자기 탓으로 돌린다. 설사 다른 원인이 있어도 '내가 발견했으면 이런 일이 안 생겼을 거야'라고 자책한다. "죄송합니다",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 타인에게는 '좋은 사람'으로 인식되지만, 본인에게는 항상 혼란상태가 축적돼 있는 고민 많은 사람이자 불만으로 가득차 있는 사람이다. 무슨 일에든 소극적이기 쉽다.

 

 

 3  무벌형 

 

자신은 물론이고 타인에게도 비난의 화살을 돌리지 않는다. 무사안일주의로 어떻게든 그 자리를 벗어나려는 반응을 보인다. '무책임한 사람'으로 보이는 것이 무벌형의 특징이다. 그 자리를 벗어나고자 하기 때문에 외부의 평가는 낮을 수밖에 없다. 깊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기 어렵다.

 

이상, 상사의 질책에 어떻게 반응하느냐로 파악하는 3가지 유형이었습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 pennpenn 2017.12.21 07:32 신고

    사실 두번 째 내벌형이
    사회생활을 함에 있어 가장
    무난할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로군요.

    세 유형 모두 단점을 가지고 있으니
    상황에 따라 적절 한 대처가
    필요해 보입니다.

    오늘도 날이 춥네요.
    그래도 따스하게 하루를 보내시기 바랍니다.

  • 空空(공공) 2017.12.21 07:41 신고

    전 사실 질책을 받은 기억이 거의 없습니다
    크게 질책을 받은게 생각나는데 그때는 언급하신 3가지형에서
    1번,2번이 혼재되었던것 같습니다

    제탓이 아닌것이 확실하고 왜 미처 대처하지 못했나 하는
    자책감이 같이 들었었거든요
    그 시절 참 힘들게 직장 생활했던게 생각납니다
    당시 상사는 그뒤 대기업 사장이 되는 출세를 했습니다 ㅋ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kangdante 2017.12.21 07:47

    외벌형이 가장 나쁘다고는 할 수 있겠지만
    그게 또 팩트일 때도 많아요.. ㅋㅋ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대처하는 것이 제일일 것 같아요

  • *저녁노을* 2017.12.21 08:28 신고

    정말...저도 내벌형이 좋다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군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목요일 보내세요^^

  • 에스델 ♥ 2017.12.21 10:01 신고

    결혼전 직장생활을 할 때 나는 상사의 질책에
    어떻게 반응했는지 생각해보니...
    외벌형과 내벌형이 반반이었던것 같습니다. ^^
    그리고 직장생활을 하면서 외벌형 상사를 만나지 않아서
    참 다행이었단 생각이드네요. ㅎㅎ

    오늘도 따뜻하고 기분좋은 시간 보내세요!

  • komi 2017.12.21 13:04

    사실 질책이라는 것을 받게되면
    그 자리에서 반박하는 것은 무례라고 생각하고
    대부분 죄송하다는 말부터 먼저 나왔는데
    꼭 옳은 결정은 아니였다는 생각입니다.
    제일 좋은 것은 누구와 일을 하든
    질책을 받을 모든 상황을 막는것인데,
    그래서 외벌형도 내벌형도 무벌형도
    필요없는 사회생활이라면 좋을텐데요.

    오늘도 재미있는 글, 잘 읽고 갑니다.

  • 『방쌤』 2017.12.21 14:09 신고

    저는 2.3번 혼합형인듯,,,
    2번에 조금 기운듯 한데,,,
    그래서 속병이 쌓여가나 봅니다.^^ㅎㅎ

  • 열매맺는나무 2017.12.21 22:14 신고

    일단은 내 책임도 있는만큼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그 다음엔 객관적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해결책을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전 아무래도 2,3인 것 같은데, 직접 읽어보지 않아 잘 모르겠지만 3번이 나쁜 것 만은 아닌걸로 보여요. 물론 태도나 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요. ^^

  • 겔러 2017.12.21 22:50 신고

    실수는 두번 반복되지않게 시스탬을 만드는것이 중요한것같습니다.

  • 버블프라이스 2017.12.22 18:22 신고

    상사의 질책에 어떻게 반응하느냐로 파악하는 3가지 유형 글 오늘도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행복한 금요일 보내시길 바래요

  • 귀여운걸 2017.12.26 16:02 신고

    상사의 질책에 반응하는 3가지 유형을 살펴보니 사고방식이 꼭 맞아 떨어지는 느낌이네요!
    이렇게 유형을 파악하고 대처하면 업무 진행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