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하프와 기타 연주

 

스페인은 꼭 한 번 가보고 싶어서 다음 여행지로 잡아놓고 있는데,

그게 언제가 될지는 좀 감감입니다. 그런데 한 친구가 보름만 다녀오나,

아니면 간 김에 20일을 머물 것인가, 보름은 너무 짧은 듯하고 20일은 너무 길어서 

힘들 것 같다며 고민고민하더니, 드뎌 20일 여행으로 결정했다고 하네요. 

일부러 약올리려고 하는 짓도 아니고, 또 부러우면 지는 것이어서 꾹꾹 참고

가와디의 건축물과 함께 스페인을 대표하는 알함브라의 궁전을 사진으로나 보고 

그라나다 기법으로 알려진 독특한 연주법으로 연주하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나 들으면서 마음을 달래볼까 합니다. 

 


  

알함브라 궁전은 스페인 남부 그라나다에 있는 이슬람 건축물입니다.

로마가 멸망한 뒤 이베리아 반도를 지배했던 무어인의 우마야드 왕조는

기독교 세력이 강해지자 수도 코르도바를 버리고 그라나다에 정착하지만,

이 왕국도 기독교 세력에 의해 아프리카로 쫒겨가게 되었습니다. 

 

알함브라 궁전(출처-위키백과) 

 


알함브라(Alhambra)는 아랍어로 ‘붉은 성’이란 뜻인데, 성곽 벽에 붉은 칠이 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기독교도인 카를로스 5세는 무어인을 내쫓은 뒤 왕궁 중앙에 르네상스풍의

왕궁을 지어 무어양식과 르네상스양식이 함께 어우러진 지금과 같은 모습이 되었다고 합니다.

 

알함브라 궁전 내부(출처-위키백과) 

 

 

이 아름다운 왕궁을 기독교도들에게 빼앗기고 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넘어 아프리카로 쫓겨간 

이슬람 나스르 왕조의 마지막 왕 보아브딜은 이 궁전을 뒤돌아보며 통한의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8백년간 이베리아 반도를 지배해 온 찬란했던 이슬람의 영화(榮華)를 한순간에 잃은 무어 왕의

통한의 눈물을 생각하며 작곡한 프란시스코 타레가(Francisco Tárrega)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하프와 기타 버전으로 각각 올려봅니다.

 

 

하피스트 실벵 블라셀(Sylvain Blassel) 연주

 

 

 

기타리스트 하이케 마뜨히젠(Heike Matthiesen) 연주

 

¡Buenos días! Hermosa primavera.Feliz día!

 

 

댓글23 트랙백0

  • Chris 2014.03.04 07:50

    몇달전 알함브라에 갔었습니다.
    멋지다는 표현을 넘어 경이로운 곳 이지요.
    친구분 즐거운 여행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03 신고

      아, 네, 크리스님이 무척이나 부럽습니다.
      안 그래도 스페인엘 가고 싶은 마음을 꾹꾹 누르고 있는데,
      덕분에 간접적으로나마 잘 보고 있습니다.

      친구는 즐거운 여행 되거나 말거나입니다..ㅎㅎ
      아마 잊지 못할 여행을 하게 될 거라고 믿습니다..^^

      수정

  • viewport 2014.03.04 07:52 신고

    클래식 기타를 배우는 사람들에겐 피아노의 엘리제를 위하여처럼 정말 익숙한 곡이지요 ^^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04 신고

      네, 질릴 만큼 들었던 곡이었는데,
      오랜만에 다시 들어보아도 역시나 귀에 착착 감기네요..
      따뜻한 저녁 보내세요^^

      수정

  • 에스델 ♥ 2014.03.04 09:28 신고

    언젠가 기회가되면 꼭 직접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ㅎㅎ
    기타로 연주한 음악은 자주 들어보았는데~
    하프로 연주한 음악이 참 좋습니다.^^
    행복한 화요일 보내세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05 신고

      저도 하프로 연주한 것은 처음 들어서
      하프 연주만 올릴까 하다가 그래도 기타 연주를
      빼놓을 수는 없을 것 같아 함께 올렸답니다..

      에스델님도 행복하고 따뜻한 저녁 보내세요^^

      수정

  • 신록둥이 2014.03.04 09:41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잠시 하프와 기타선율에 빠졌다 갑니다.
    저도 가보고 싶은 스페인의 알함브라 궁전이네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07 신고

      스페인은 짧은 여행으로는 가기가 어려워서 그런지
      다른 여행지는 다들 잘 다녀도 스페인엔
      잘 안 가게 되나 보더라구요..
      조만간은 아니더라도 암튼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가고야 말겠다고 다짐해 봅니다..^^ㅎㅎ.

      수정

  • 오감세 2014.03.04 13:50 신고

    하아....
    어떻게 하프와 기타를 저렇게 연주 할 수 있나요?
    정말 표정에서부터 예술이 느껴집니다.
    그냥 할 줄 아는것과 예술의 차이가 느껴지네요. -_-;;;
    완벽한 감정선과 절제가 고스란히 전해져요.
    음악을 좋아해서 그런가 마음 차분히 가라앉히고 가요. 봉리브로님~ ^^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10 신고

      맞습니다.
      그냥 연주가 아니라 자신들이 즐기면서 하는 연주이기에
      음악과 혼연일체가 된 듯한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져 오는 것처럼 여겨집니다.
      저런 경지에 이르려면
      타고난 재능에 얼마나 큰 노력이 따라야 할까 싶습니다..

      음악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어느 음악에서나
      잔잔하거나 혹은 큰 감동을 느끼곤 하니까요..

      따뜻한 저녁 보내세요^^

      수정

  • ree핏 2014.03.04 14:02 신고

    선율이 너무 아름다워서인지 슬픔도 느껴지는 듯해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11 신고

      아마 슬픔을 담은 마음을 그대로 음악에 실어 연주하기 때문에
      더욱 마음에 와닿는가 봅니다..

      따뜻한 저녁 보내세요^^

      수정

  • 작은산토끼 2014.03.04 17:09 신고

    아름다운 소리에 하루살이는 행복입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12 신고

      넵! 행복한 하루 보내셨죠?

      매해 봄이 그냥 오는 것 같진 않네요.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 알면서도
      버틸 만큼 버티다가 오는 듯하니 말입니다..^^ㅎㅎ.

      수정

  • 맛있는여행 2014.03.04 17:16 신고

    대학교 시절 기타로 이곡을 연주하느라 밤새워 연습했던 기억이 나네요.
    너무 어려운 곡이라 결국 완성하지 못했었죠. ㅎㅎ
    추억이 아련하게 떠오르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15 신고

      기타 좀 한다 싶으면 먼저 로망스 떼고
      그 후엔 이 곡에 도전하곤 하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옛 추억을 떠올리는 건 언제라도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여행과 음악과 더불어 살아가시는 여행님이
      새삼 부럽습니다..

      편안한 시간 되세요^^

      수정

  • 배고준 2014.03.04 19:06 신고

    어디서 많이 들어본 곡이었는데! 드디어 제목을 알게 되었습니다! ^0^!

    저는 아직 유럽에 가본 적은 없지만
    이상하게 스페인은 한 번도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적이 없습니다.
    아마 스페인의 진가를 알기에는 기본 지식이 너무 없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막상 떠오르는 건 '축구' 밖에 없는데, 사실 전 축구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요...
    가우디도, 돈키호테도, 한 나라의 문화가 이렇게까지 안와닿을 수가 있나 싶을 정도입니다.
    전 사실 감동 무지하게 잘 받는 성격인데 말이죠.

    하루님이 스페인에 '꽂히신' 이유가 무엇인지 새삼 궁금하네요 ^^

    하루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4 20:22 신고

      스페인엘 가보고 싶어서 스페인 여행서 사다놓고
      열심히 읽는 것으로 대리만족을 하고 있는 참입니다..

      스페인은 남북으로 길게 뻗어 있고 남과 북의 사람들 성향이며
      풍습 등이 도저히 같은 나라라고 여길 수 없을 만큼
      다르다고 하더라구요. 마음에 와닿지 않는 것은
      아마 그 다양성 때문에 통일된 이미지가 그려지지
      않아서일 수도 있을 듯합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가봤는데,
      가까이 붙어 있어도 두 나라의 성향이 아주 다른 듯했고,
      특히 이탈리아 사람들에게서는 지나치다 싶을 만큼
      열정이 넘치는 모습에서 삶의 활기가 느껴졌는데,
      스페인은 이탈리아보다 더 그런 생생함이 느껴져서
      그 현장을 보고 싶다는 마음이 생긴 듯합니다..

      넵! 천시성님도 오늘 남은 시간 여유롭게
      잘 마무리하시기 바랍니다..^^

      수정

  • 포장지기 2014.03.04 22:35 신고

    스피커가 고장이라 안타깝지만 감상은 못라고 갑네요..
    편안한 밤 되세요^^

    답글 수정

  • 2014.03.05 22:22

    봉리브르님때문에 오랫만에 알함브라의 추억을 듣게되네요. 예전에 이 곡을 연주해보려고 무던히도 연습을 했었는데, 결국 실패하고 말았죠. 하이크 마뜨히젠의 연주를 듣고 나서, 윌리엄스와 김청의 알함브라도 들어보았죠. 또 어떤 여성 연주자의 곡도 들었는데, 모두 옛생각이 나게 하는군요...ㅋㅋ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6 22:53 신고

      기타 좀 하신다는 분들은 다들 이 곡에 도전해 보았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그리고 또 대부분은 도전에
      실패햇다고 하시구요..ㅎㅎ

      수정

  • Mu-jang 2014.12.13 11:10 신고

    너무나도 유명해서, 되려 무시 당하는
    그런 마스터피스 중에 하나가 아닐까 하네요..^^
    누구나 베토벤의 운명을 알지만
    아무나 그 깊이를 알 수는 없는 것처럼 말이죠..
    기본에 충실하고, 본질에 집중하는 그런 삶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한번 해봅니다.. 어휴.. 너무 쓸데없이 진지해졌나요..
    연주가 너무 좋아 추억에 젖어 잠깐... ㅎㅎ
    연주 잘 듣고 갑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하구요.

    답글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