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으로 보는 세상

확증편향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는 편견

 

 

확증편향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는 편견

 

 

확증편향이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믿고 싶은 것만 믿는 인간의 오류를 말한다. 확증편향에 지나칠 만큼 병적으로 사로잡혀 있는 사람도 간혹 있지만, 여느사람들도 평소 이런 오류를 범하곤 한다.

 

예를 들어 영화나 시청할 드라마를 선택할 때 혹은 온라인쇼핑몰을 이용해 물건을 구입할 때 흔히 댓글을 읽어보게 되는데, 수많은 평가 중 자기 입맛에 맞는 댓글을 보고 결정하게 되는 경우다. 즉 어떤 영화를 볼까 말까 망설일 때 보겠다는 마음이 더 강하면 볼 만하다며 강추를 하는 댓글에 더 눈길이 가고, 반대로 보고 싶지 않은 마음이 더 크면 볼 것 없다, 실망이다..라는 댓글이 눈에 쏙 들어오는 식이다. 즉 많은 선택사항을 참조해 보고 결정을 내리기보다는 그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바와 유사한 댓글을 보고 결정을 내리는 것이다. 심리학에서는 이런 심리상태를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이라고 부른다.

 

확증편향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는 편견

 

확증편향이란 자신의 믿음에 부합되는 정보는 재빨리 받아들이지만, 이와 반대되는 정보는 무시해 버리거나 자신의 믿음을 보강하는 정보로 해석하는 심리적 편견의 하나로, 영국 심리학자 피터 웨이슨(Peter Wason)이 제시한 개념이다.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믿고 싶은 것만 믿는> 인간의  오류인 것이다. 이런 오류로 인해 인간은 일단 하나의 결정을 내리면 다른 좋은 선택지가 나타나도 절대로 자신의 생각을 바꾸지 않는다. 이른바 똥고집을 부리는 것이다. 

 

확증편향이 위험한 것은 리더나 상사, 전문가 등 소위 윗사람들이 자신의 권력이나 권위, 혹은 전문가적 지식을 무기삼아 자신의 왜곡되고 편협한 생각을 밀어붙이는 경우도 종종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여기에 가엾은 을들의 맞장구까지 곁들여지면 '벌거벗은 임금님'이 탄생하게 되는 기반이 마련되는 셈이다. 

 


한국경제 오형규 논설위원은 자신의 저서인 [자장면 경제학]에서 확증편향에 대해 자세히 다루고 있는데, 저자는 특히 과거에 그 경험을 위해 지불한 비용이 크면 클수록 확증편향도 강해진다고 말한다. 이는 경제학에서 말하는 ‘매몰비용’(sunk cost), 즉 과거에 지불해서 되찾을 수 없게 된 비용이 현재의 선택에 중요한 고려대상이 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즉 인간에겐 시간과 돈, 노력을 투자해서 어떤 결정을 하고 나면, 성공 가능성에 관계 없이 과거의 결정을 계속 밀고 나가려는 성향이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자신이 소유한 것이나 경험한 일에 대해 높은 가치를 부여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어떤 나라나 명소를 가본 사람은 그 장소나 명소에 높은 가치를 부여하는 반면, 가보지 않은 사람은 그 가치를 평가절하하게 마련이라는 것이다.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이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에서 강조했던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도 확증편향의 또 다른 표현이 아닌가 싶다. 

 

확증편향은 경제학에 심리학을 접목한 행동경제학이나 마케팅 분야에서 유용한 분석도구로 활용되기도 한다. 사람들은 이미 들어본 것에 끌리는 경향이 있는데, 대표적 사례가 광고와 브랜드다. 기업들은 잘 팔리는 제품이라도 지속적으로 광고를 한다. 예를 들어 코카콜라가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탄산음료임에도 끊임없이 새롭고 흥미로운 광고를 만들어내는 것은 소비자들에게 <이미 들어본 것>으로 각인되고, <잘 아는 것>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서다. 그러면 소비자들은 맛이 뛰어나서 코카콜라를  선택한다기보다는 눈과 귀에 익숙하기 때문에 선택하게 되는 것이다.

 

 

법정스님은 사랑은 이해가 아니라 오해의 연속에서 비롯된 결과라고 말하 바 있다. 상대방과 상관 없이 자신이 <보고 싶은 대로 보고, 듣고 싶은 대로 듣고, 믿고 싶은 대로 믿기> 때문에 사랑이 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선의의 오해>라고나 해야 할까. 그런 차원에서 보면, 사람들간의 오해도 때로는 필요할 것 같다. 나를 사랑한다고 믿고, 나를 인정한다고 믿는 긍정적인 마음이 인간관계에서 윤활유 역할을 할 수도 있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과유불급이라고, 무엇이든 지나치면 부족함만 못한 법이다. 나중에 사랑인 줄 알았는데 착각이자 오해였다고 울고 불고 할 일을 만들지 않으려면 현실을 직시할 수 있는 눈과 귀가 필요하며, 나아가 절대로 믿어서는 안 될 것을 오직 과거에 믿었다는 이유만으로 끝까지 밀어붙이는 고집이나 편협된 시각을 버려야만 확증편향의 오류에 빠지지 않을 수 있을 것이다.

 

이상, 확증편향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는 편견이었습니다. 흥미로우셨나요?

  • 耽讀 2017.04.04 07:21 신고

    같은 날 같은 공간 같은 시간에 들은 강의를 노트에 정리하고 나서
    읽으면 내용이 조금씩 다릅니다. 옛날에 이른 게임이 있었지요.
    5명 정도가 줄을 서고 맨 앞 사람에게 '고양이'를 읽게 하고 뒷사람에 무슨 동물인지
    설명하면 맨 마지막 사람은 '돼지'라고 말할 때도 있었지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 pennpenn 2017.04.04 07:22 신고

    사람은 누구나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등는다고 생각했는데
    이를 확증편향이라고 부르는군요,

    지도자가 이런 편향을 가져서는 안 된다는 사실은
    최근 우리나라의 대통령 탄핵사건을 보면서
    모두들 실감했을 테지요.

    오늘은 논밭을 손질한다는 청명입니다.
    화요일을 잘 보내세요.

  • kangdante 2017.04.04 08:03

    요즘의 세태를 꼬집어 말하는 듯 합니다..
    요즘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기가 보고싶은 것만 보고 믿는 것 같아요..
    공평이니 형평이니 공정이니
    이런 말은 사치가 되고 있네요..
    언론이 앞장서니 더욱 문제입니다..

  • 空空(공공) 2017.04.04 08:09 신고

    확증 편향. 살아가면서 누구나 경험하게 되고
    실생활에 가장 많이 접하는 유형의 심리 상태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저도 비유를 많이 하곤 하는데 영국의 심리학자 피터 웨이슨이 처음
    제시한 개념이로군요
    누구나 범하는 오류이긴 하지만 그게 오류라는걸 빨리 알아차리고
    거기에서 벗어나는게 중요하겠습니다
    의사 결정을 가진 리더들은 특히 조심을 해야할 개념입니다

    좋은 글 잘 새깁니다
    화창한 좋은 날입니다
    기쁜 하루가 되세요^^

  • 참교육 2017.04.04 08:29 신고

    병 중에 가장 큰 병입니다. 지식인들에게 많은...고치기 어려운 병....
    꼭 고치지 않으면 안 되는 병이기도 합니다.

  • 모로쇠 2017.04.04 08:45

    광우뻥이나 세월호 공양은 증거가 아니라 믿음으로 증명된 사실입니다.

  • 하늬바람 2017.04.04 11:54

    모두가 가지고 있는 것이로군요.
    나이가 들 수록 더 그런 성향이 강해지는 듯 합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 T. Juli 2017.04.04 16:22 신고

    그래서 사람은 편견의 동물이지요.
    항상 자신의 위주의 생각만 하는 사람들 많은 세상이라서.

  • Deborah 2017.04.04 18:04 신고

    정말 조심해야할 것 같아요. 저도 그럴때 있어요
    다른건 받아 들이지 않고 내가 믿는것이 최고라 생각해 버리죠. 하지만 내가 더 마음의
    문을 열고 더 많은 것을 받아 드리는
    자세가 된다면 많은것을 얻을 수도 있다는걸 깨닫네요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행복하셨으면 합니다. ^^

  • komi 2017.04.04 19:42

    저 역시도 확증편향이 있는것 같습니다.
    글을 써 놓고 분명 교정을 봤는데도 오타가 생길때,
    보고싶은 글자만 보는게 아닌가 했답니다.
    그게 또 편견이라고 표현되니,
    가능하면 편견 없이 받아들이는 마음의 자세한 필요한
    화요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늘도 재밌는글, 감사합니다.

  • 『방쌤』 2017.04.04 21:14 신고

    그 동기와 결과가 함께 긍정적이라면~
    저는 괜찮을 것 같은데요^^

    항상 병적인 정도의 지나침이 문제가 되는거겠죠?ㅎ

  • 작은흐름 2017.04.04 22:08 신고

    이 세상 만물은 바로 그 자체다. 창문으로 도망친 백세 노인에 나왔던 말인데요. 편향되지 않고 치우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보는 눈, 바로 그 어린 아이와 같은 마음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도느로 2017.04.04 23:51 신고

    인간관계 소통에 있어 가장 힘든 유형이 바로 저런 타입이 아닐까 싶습니다.
    절대 타협이 없고 오로지 자기 생각만이 진실이고 진리인듯 마음을 굳히니 늘 갈등이 촉발됩니다.
    제 친구중에서도 증상이 심한 인물이 있는데....스스로를 고립시키는 것인지 아님 지가 다른 사람을 고립시키는지 모를 정도입니다. ㅜㅜ

  • 세리아넷 2017.04.05 01:56 신고

    사람의 심리가 진짜 그건 어떻게 건드리기 쉽지 않은거 같아요.
    스스로도 믿고 싶은것만 보는지 되돌아 봅니다.

  • *저녁노을* 2017.04.05 03:04 신고

    그래서 제눈에 안경이란 말이 생겼나 봅니다.
    내가 보는 것, 듣는 것 모두 자기위주이니까요.
    잘 보고갑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7.04.06 05:12

    마치 박사모를 겨냥한 토픽같군요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며 뭐든지 박근혜 본위로만 세상을 바라보는 집단들
    이 세상 모든 正에 反하는 아전인수 집단들
    삼성동 사저에서 똑똑히 봐왔죠
    숨쉬는 산소가 아까울 정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