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으로 보는 세상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 법 5가지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 법 5가지

 

 

인간관계에서 마음의 상처를 입지 않기 위해서는 상대가 원하지 않는 지나친 관심은 버리되, 도움이나 조언을 필요로 할 때는 언제든지 손을 내밀 수 있는 심리적 거리, 즉 타인과의 거리를 적절하게 유지할 수 있는 마음의 자세가 필요합니다. 

 

사회학자이자 심리학자인 가토 다이조 교수가 들려주는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 법 5가지] 입니다. 부모와 자녀, 부부나 연인, 친구나 직장 동료 등 모든 인간관계에서 무관심으로 인한 마음의 상처도 많지만 지나친 집착으로 인한 갈등도 많은 만큼 평소 주변사람들과 적절한 심리적 거리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 법 5가지

 

 1  상대를 잘 안다는 착각을 버려라

 

신문 사회면을 장식하는 가족파탄 사건이 일어났을 때 사건 당사자인 가족들의 심리를 분석해 보면 자기 자신은 물론 상대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곤 한다. 그러면서도 상대를 잘 알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었던 것이다. 

 

타인과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다. 서로 상대를 잘 안다는 심리상태에서 누군가 기대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면 더 이상 대화가 불가능해지면서 상대에게 짜증이 치민다. 더구나 마음이 엇갈려 있다는 사실조차 인식하지 못하고 각자 어긋난 방향을 향해 자기 생각만 강요한다면 의사소통이 가능할 리 없으며, 오히려 대화를 하면 할수록 서로 더 큰 불만이 생길 뿐이다. 상대를 잘 안다는 착각만 버려도 상대와의 관계가 훨씬 부드러워질 것이다. 

 

 

 2  내 안의 경계세계를 자각하라

 

<의사성장(擬似成長)>이라는 말이 있다. 겉으로는 성장한 듯 보이지만 정서적으로는 미숙한 상태를 가리킨다. 사회적으로는 적응한 것처럼 보이지만 정서적으로는 적응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의사성장은 자신에게는 보이지만 상대에게는 보이지 않는 나의 영역, 즉 <내 안에 존재하는 경계세계>다. 이 영역이 큰 사람은 사회적으로 적응해서 타인들의 존경을 받는 대상이 되기도 하지만, 정작 자신에 대한 자존감은 없다. 상대는 내 부족한 부분을 깨닫지 못하고 있는데 스스로는 약점을 가지고 있다고 느끼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압박을 받고 위축된 상태인 것이다.

 

이 경계를 깨닫지 못하고 위험의 세계로 넘어가면 부모와 자녀관계뿐 아니라 모든 인간관계에서 대참극이 일어날 수도 있다. 따라서 의사성장한 사람은 자신의 정서적 미숙함을 자각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3  마음이 닫힌 상대에게 상처받지 마라

 

상처받지 않고 살아가기란 어려운 일이지만, 최대한 타인으로부터 자신의 마음을 보호하려면 먼저 상대가 '마음의 통로가 열려 있는지 닫혀 있는지'를 볼 수 있어야 한다. 상대가 마음의 통로가 닫힌 사람이라면 안타깝지만 그 사람과는 소통이 거의 불가능하다. 관계가 깊어질수록 자신만 상처를 입을 뿐이다. 마음의 통로가 닫힌 상대라면 내 마음의 통로가 열려 있다 해도 아무 소용 없기 때문이다. 그런 사람은 자신을 보호하는 데에만 급급해서 상대의 마음을 보지 못할 뿐 아니라 상처를 주고도 알아차리지 못하기 십상이다.

 

이런 사람은 그냥 '마음의 통로가 좁으니 조심하자'고 생각하라. '내가 좋은 뜻에서 하는 일도 오해를 하는구나' 하고 가볍게 넘겨버리면 내 호의가 곡해되더라도 상처도 받지 않고 원망하는 마음도 생기지 않을 것이다. 

 

 

 4  때로는 흘려들어라

 

세상 모든 사람과 소통하기를 바라는 것은 욕심이다. 그러므로 상대에 따라서 때로는 흘려듣는 기술도 필요하다. 이상한 사람을 정면으로 상대하는 것은 똑같이 이상한 사람들뿐이다. 그런 사람들은 서로 제멋대로의 생각으로 관계를 맺기 때문에 결국 갖가지 문제며 갈등을 일으킬 수 있다.

 

흘려듣기는 평온한 생활을 유지하는 데 아주 중요한 기술이다. 하지만 아무리 '중요하다'고 강조해도 타인의 말을 흘려듣기란 쉽지 않다. 이를 위해서는 평소 평온한 마음과 정서적으로 성숙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

 

 

 5  열등감을 버려라

 

열등감이 심한 사람들은 자신이 남에게 폐를 끼치든 말든 안중에 없다. 자신의 마음속 상처를 달래는 것 말고는 아무것도 생각할 겨를이 없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부모가 열등감을 가지고 있으면 자녀와의 관계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은 모습을 보인다. 자녀를 성장시키는 것보다 자기 마음속에 있는 증오심을 떨쳐내는 일이 급선무이기 때문이다. 

 

열등감으로 인해 자신도 상대도 제대로 보지 못하는 사람은 결국 주위로부터 고립되고 말 뿐이다.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인식되면 주위사람들은 더 이상 사랑과 관심을 쏟아주지 않는다. 하지만 정작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는 사람들은 그런 행동방식을 계속 유지해야만 남들이 자신에게 관심을 쏟아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열등감이 이해를 단절시키는 차원을 넘어 고립을 부르는 것이다. 이런 사람은 내면의 열등감부터 잘 다스릴 필요가 있다.  

 

이상,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 법 5가지였습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참교육 2016.09.07 09:16 신고

    이기적인 인간을 길러내는 학교교육으로 사회성이 무너졌습니다.
    좋은 충고 많이 알려야겠습니다.

  • 신기한별 2016.09.07 09:17 신고

    상대방과 거리 유지하는게 쉬운게 아니지만, 잘난체하지 않고 열등감 가지지 않는게 중요한 것 같군요.

  • 에스델 ♥ 2016.09.07 09:23 신고

    흘려듣기는 평온한 생활을 유지하는데
    아주 중요한 기술이란 사실이 와닿습니다.^^
    세상 모든 사람과 소통하길 바라는건 욕심이란
    사실을 살아가며 참 많이 느끼는데~
    이때 흘려듣기가 저의 정신세계
    건강을 위해서 꼭 필요한 것 같아요. ㅎㅎ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법 5가지
    잘 배워갑니다.^^
    앞으로 주변사람들과 적절한 심리적 거리를
    잘 유지할 수 있을것 같은 자신감이 생깁니다.

    오늘은 미세먼지로 인해 하늘이 뿌옇습니다.
    건강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9.07 09:55

    음 정말 좋은 글이네요.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법...
    쉽다고 말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이 글을 보고 실천해봐야겠습니다^^

  • YYYYURI 2016.09.07 10:09 신고

    꼼꼼히 글 다 읽고 갑니다. 그 사람을 다 안다는 착각 많이 하는데,
    정말 반성해야겠네요. 제일 위험한 생각이었다는거 글을 통해 깨닫게 되었어요!

  • 『방쌤』 2016.09.07 10:52 신고

    너무 가까워도, 너무 멀어도
    한 때는 그 거리를 조절하는 것이 너무 힘들어 도움이 될만한 책도 많이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리 고민을 해봐도 딱 하나의 답이 나오지는 않더라구요.
    배려,, 제가 고민한 결과는 이랬던 것 같습니다.^^

  • 좋은 내용이네요^^ 마음에 새기고 갑니다~

  • 하늬바람 2016.09.07 13:51

    참 어려운게 사람과 사람 사이의 일인 듯 합니다
    쉬운 듯 하면서도 어려운 일이네요^^
    고운 날 되십시오

  • 도느로 2016.09.07 15:56 신고

    감정의 인간이라 그런지 왠지 다 열고싶은 사람도 있고 때론 완전히 폐쇄해버리는 경우도 있는데 역시 나 자신을 위해서라도 적절한 거리가 필요한것 같습니다.
    경험을 통해서도 깨닫지 못하는 것들이라 실천이 쉽진 않겠지만 노력을 해야할 부분같네요 ^^

  • 사람과의 소통이 가장 어려운 거 같아요~

  • komi 2016.09.07 18:41

    세상에 일어나는 모든일 중 가장 어려운 것이
    바로 사람과 사람사이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인간이 사회적 동물이라고 세상과 단절될 수 없다면
    가장 적당한 거리유지를 해야하는데
    오늘 봉리브르님의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 법을
    읽으며 여러가지를 생각해봅니다.
    밀당은 남녀 사이의 애정관계에만 존재하는것은 아니죠?

  • 악랄가츠 2016.09.07 22:06 신고

    누구를 만나고 소통하는 것은 정답이 없는 거 같아요! ㅎㅎ

  • H_A_N_S 2016.09.07 23:37 신고

    자세히 명상하며 읽어보면 공부도 되고 힐링도 되는 글인 것 같습니다. 친하다고 너무 붙어있거나 자주 만나지 말아야 함을 진작에 알고는 있었는데 글을 보니 더욱 아쉬움이 몰려오네요ㅎㅎ

  • 봄날 2016.09.08 01:18

    타인과의 거리 적절하게 유지하는 법 5가지 잘 세겨봅니다.
    봉리브르님,건강속에서 상큼한 숙면이 되시길 바랍니다^^

  • 자판쟁이 2016.09.08 11:00 신고

    인간 관계 참 어려운 건 같아요.
    타인과의 적절한 거리를 알고 행동하는 게 쓸데 없는 상처도 안받고 사회생활을 잘하는 비법 같네요.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겔러 2016.09.10 00:16 신고

    인간관계는 언제 어느때라도 참 어렵습니다

  • . 2016.09.12 21:43

    이글을 읽고 든 생각? 열등감이 거의?? 없다는 것도 큰 장점이 될 수 있겠구나 생각 듭니다. 직장생활 몇년만 하면 윗 글 내용 다 그려려니 알게 됩니다. 심심하네요 ㅋㅋ

  • 김정호 2016.09.13 00:36

    마음이 닫힌 상대가 '마음이 좁은 사람'으로 치부하라니요. 상대가 훌륭하고 좋은 관계라 생각 하는 사람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ㅎ 대부분 상대가 훌륭하다고 생각하는데, 그 상대가 나에게 마음을 닫았다면 내가 잘 못을 한 경우가 많아요 ㅎ 즉, 훌륭한 상대의 마음을 닫게 만든건 나라는 거죠. ㅎㅎㅎ 글쓴이의 말대로라면, 내 호의대로 했는데 상대가 마음을 닫으면 잔부 다 속 좁은 사람으로 볼 건가요? ㅋ 그럴 수는 없을 걸요 ㅎ 그리고 호의를 발휘한 것도 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자기 자신을 위한 것 아닌가요? ㅋ 자기를 위해서 남에게 호의를 베푼 거면서, 마치 오로지 상대를 위해서라는 착각은 금물!^^ 세상에ㅡ인간이란 전부다 자신을 위해서 산 답니다 ㅋㅋ 아니라고 부정할 수 있나요? 타인을 위해 사는 사람도, 다 자기만의 가치관을 이루고 싶으니 그러는 것이지요 ㅎ

  • 뽀시기 2016.09.13 12:26

    역시나 좋은 글입니다 ... ㅎㅎㅎ
    그리고 요즘 너무 바쁜 일정이라 ...
    찾아 뵙지 못했네요 ...
    오늘은 추석이라 ...
    그래도 인사는 올려야할것 같아 ...
    잠시 들립니다 ...
    건강하시고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

  • 생명마루 신림점 2016.09.19 10:48 신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도 활기차고 즐거운 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