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기 싫은 목소리와 말투 바로잡는 법 4가지

듣기 싫은 목소리와 말투 바로잡는 법 4가지  

 

말에 담긴 내용보다 훨씬 중요한 것이 그 말을 전달하는 방식입니다. 목소리 톤이나 말투를 들으면 상대방이 이 화제에 자신감이나 열정, 존중, 흥미를 가지고 있는지 대번에 알 수 있습니다. 

 

비즈니스 매너 컨설턴트이자 [태도의 품격]의 저자인 로잔 토머스가 들려주는 [듣기 싫은 목소리와 말투 바로잡는 법 4가지]입니다. 자신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듣기 싫은 목소리나 말투로 표현해 자칫 오해를 받거나 손해보는 일이 없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듣기 싫은 목소리와 말투 바로잡는 법 4가지

 

 1  상대의 피드백에 주의를 기울인다

 

메시지의 핵심에 단번에 접근하는 대신 사족을 붙이고 에둘러 표현하느라 말이 길어지는 사람들이 있다. 문제는 이들리 상대로부터 그에 관한 피드백을 받고도 미처 그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대화 중에 조금만 천천히 말해 달라든가 목소리를 키워달라는 부탁을 받거나 자꾸 되묻는 경우, 혹은 목소리를 조금만 줄여달라거나 조용히 말해 달라는 부탁을 받는 경우 등이다. 이런 신호를 자주 받는다면 말하는 방식이 잘돗되었음을 깨닫고 바로잡아야 한다.

 

듣기 싫은 목소리와 말투 바로잡는 법 4가지

 

 2  짜증과 불안을 안겨주는 목소리나 말투는 피한다

 

지나치게 작은 목소리는 소심한 성격이거나 지금 전달하려는 메시지를 확신하지 못한다는 인상을 주며, 지나치게 큰 목소리는 상대에게 위압감을 느끼게 한다. 말이 너무 빠르면 초조하거나 지나치게 흥분했거나 신중하지 못한 느낌을 주며, 핵심에 바로 접근하지 않고 사족을 붙이는 습관은 자칫 자기 이야기에 도취된 사람으로 여기도록 만든다.

 

이러한 습관은 상대에게 짜증과 실망, 불안을 안겨주므로 즉시 바로잡아야 한다. 능숙한 의사소통 기술이 성공을 위한 필수조건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최선을 다해 말하는 방식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가치가 충분히 있다. 필요하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3  올바르고 적절한 단어를 선택한다

 

올바른 단어 선택도 중요하다. 현대에 와서는 감사를 표하거나 예의를 갖추는 표현이 지나치게 생략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직업과 관련된 자리에서는 보다 정중한 말투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특히 새로 만난 사람이나 다시 마주칠 가능성의 없는 사람, 외국에서 온 사람 등을 상대할 때는 더더욱 격식을 갖춘 표현을 사용해야 한다. "적절한 단어거의 적절한 단어의 차이는 번개의 빛과 반딧불이의 빛만큼이나 다르다"는 마크 트웨인의 명언을 가슴에 새기자.

 

너무 진부한 단어나 용어, 틀에 박힌 문구도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최신 유행어를 섞어 대화에 재미를 더하고 싶은 욕심도 가능한 한 억누르자. 항상 올바른 맞춤법을 사용하려는 노력도 게을리해서는 안 된다. 

 

발음이나 사투리 억양 또한 구두로 메시지를 전달할 때 신경써야 할 부분이다. 단어 하나하나를 분명하게 발음하는 동시에 음, 있잖아요, 그러니까, 아시다시피 같은 무의미한 연결어구 사용을 조금만 줄여도 훨씬 정확하게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 

 

 

 4  욕설이나 험담은 절대금물이다

 

욕설이나 남을 험담하는 표현은 말할 필요도 없이 이야기하는 사람의 이미지를 깎아먹는다. 욕설을 내뱉는 사람은 성숙하지 못할 뿐 아니라 자제력 또는 지적 능력이 낮다는 인상을 준다. 또한 상스러운 표현 중에서도 특정한 성별이나 종교, 문화에 속한 사람들이 위협을 느낄 수 있는 말들은 자칫 심각한 문제로까지 번질 수도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

 

업계에 따라서는 거친 표현에 비교적 관대한 경우도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상스러운 언어 습관은 한 개인의 브랜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더러 경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이상, 듣기 싫은 목소리와 말투 바로잡는 법 4가지입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20 트랙백0

  • pennpenn 2019.07.09 07:05 신고

    사람을 대하다 보면 언제나
    짜증이 나는 목소리 또는 매우
    퉁명스러운 스타일로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습관은 하루 아침에 고쳐지지는 않겠지만
    이런 태도는 고쳐야 합니다.
    이런 사람하고는 대화할 기분이 나질 않거든요.

    공기가 맑고 깨끗합니다.
    화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답글 수정

  • kangdante 2019.07.09 07:07 신고

    좋은 말임에도
    듣기싫은 목소리 톤이 있는 것 같아요
    맑고 청아한 목소리만으로도 대화의 성공을 가져오는 것 같아요

    답글 수정

  • 라미드니오니 2019.07.09 07:11 신고

    자기가 어떻게 말하고 있는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ㅎ
    아내가 제가 아이들에게 하는 말투와 자기에게 하는 말투가 너무 다르다고 핀잔을 주더군요.

    답글 수정

  • 여강여호 2019.07.09 07:23 신고

    맞네요.
    똑같은 문장도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상대가 느끼는 감정이 바뀌는 것.
    실제로 경험을 많이 하지요.
    물론 알면서도 쉬 바로잡지 못하지만요.
    그래도 꾸준히 노력해봐야겠지요.

    답글 수정

  • 오렌지훈 2019.07.09 07:33 신고

    피드백 해주는 사람이 중요할 것같네요
    저부터도 조심해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참고할께요~좋은하루보내세요

    답글 수정

  • 공수래공수거 2019.07.09 07:52 신고

    모든 사람이 유념해야 할 내용이로군요.
    특히 제가 귀담아 실천해야 할 내용입니다.
    저도 모르게 귀찮거나 짜중날때 내 뱉는 말..
    상대방이 금방 알아차린다고 생각하면 제게 좋을것이 없는데 말입니다..

    부드럽고 듣기 좋은 목소리를 내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답글 수정

  • 맨날맨날 2019.07.09 07:56 신고

    제목만보니 떠오르네요~^^
    저의 애교섞인 목소리를 아이들이 기겁을 한답니다ㅋㅋ 듣기싫은 목소리라나 ㅍㅎㅎ
    신랑은 적응됐는지 애들처럼 으악~ 하면 싫어하진 않지만 입을 꾹 다물어요
    재미있어 자꾸만 하게되는 혀짧은소리
    반성하고갑니다~ 가족들에게도 듣기 좋은 목소리로 듣기좋은 이야기를 해야겠네요^^

    답글 수정

  • 신웅 2019.07.09 08:43 신고

    같은 말을 해도 어떻게 말하냐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죠
    잘보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후미카와 2019.07.09 10:11 신고

    배운게 공격 따져보라 검토하라 여서 버릇처럼 말을 그리하게 됩니다 ㅜ

    답글 수정

  • *저녁노을* 2019.07.09 10:30 신고

    말투가 곱지않아...늘 남편에게 핀잔받는 노을입니다.
    ㅎㅎ
    되돌아 보게 되네요

    답글 수정

  • MingGu footprint 2019.07.09 10:43 신고

    대화의 한 방향을 공부하게 되었어요.
    대화를 할때, 항상 신중하려고 하는데 감정에 치우쳐져서 저도 모르게
    목소리가 커지거나, 말이 빨라지고는 상대편의 지적에 '아차' 싶었던 기억이 있는데요.
    좋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수정

  • Pcs 2019.07.09 15:03

    비밀글아닌걸로 쓸려면 어떻게 하죠?

    답글 수정

  • 『방쌤』 2019.07.09 17:57 신고

    말투와 적절한 단어의 선택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같은 내용이라도 듣는 입장에서는 전혀 다른 이야기로 들리기도 하거든요.
    저도 조심을 좀 해야겠습니다.^^

    답글 수정

  • T. Juli 2019.07.09 22:19 신고

    욕설, 험담 금한다.
    정말로 맞습니다.

    답글 수정

  • luvholic 2019.07.09 22:57 신고

    핵심을 파고들지 않고 빙빙 돌려말하는 것은
    제이야기 같아서 찔리네요^^;;
    말하기 습관을 잠시 돌아보게 됩니다.

    답글 수정

  • * 춘호의 여행일기* 2019.07.09 23:05 신고

    봉리브르님 안녕하세요.

    봉리브르님 블로그에 방문하면 항상 배우고 가게 되네요.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자주 방문해서 많이 배우고 가야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창의성 공문학 2019.07.09 23:10 신고

    저도 마음은 안그런데, 안좋은 말투나 억양이 나올 때가 종종 있어요 ㅜㅠ

    답글 수정

  • 둘리토비 2019.07.10 00:02 신고

    예전 비폭력대화(Non Violence Communiction)를 배우면서 익혔던 부분이기도 했어요.
    지금도 마찬가지이고, 늘 고민이 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어떻게하면 목소리, 뉘앙스, 말투를 온전하게 할 수 있을지 늘 훈련을 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겠네요

    답글 수정

  • 버블프라이스 2019.07.10 05:42 신고

    실천하기가 어렵지만.. 듣기 싫은 목소리와 말투 바로잡는 법 4가지 오늘 글도 잘 읽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키리나 2019.07.11 11:26 신고

    짜증이나 불안을 안겨주는 목소리로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간혹 있어서 그 사람 말을 귀담아 듣지 않게 되는 것 같습니다. 글 잘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