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언으로 보는 세상

마음속 나쁜 친구와 좋은 친구, 조셉 머피의 [마음수업] 중에서

 

 

세계적인 정신의학자 조셉 머피는 [마음수업]에서 내가 간절히 원하고

소망하는 것을 얻고 싶다면 스스로의 마음에 가만히 귀를 기울여보라고 조언합니다.
마음의 힘은 너무나 신비로워서 우리가 알아봐주고 조금씩 어루만져주면
보석이 빛을 발하듯 놀라운 열매를 가져다주기 때문입니다.
마음속 나쁜 친구가 아닌 좋은 친구를 만날 수 있게 해주는 지혜를 올려봅니다.

 

 

 

사람과의 관계에서 알력이 생기고 오해하고 분노하게 되는 것은
마음에 나쁜 친구들이 들어왔기 때문이다.
마음이 어두컴컴한 골목길에 접어들었다 싶으면 분노, 악의, 적개심,
증오와 같은 친구들이 가까이 다가오지 못하도록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사실 이런 친구들은 마음의 도둑이어서 침착함, 균형, 화목, 건강을 앗아간다.
그러니 그들과 상종하지 않겠다고 단호하고 분명한 태도로 잘라말하라.
오감(五感)에 희생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

 

마음의 태도만 바꾸면 환경은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

우리의 생각과 느낌이 운명을 만들고 경험을 결정한다.

그러니 실패하고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다른 사람을 탓하지 마라.
우리가 생각하고 느끼고 믿고 동의하는 것이

우리에게 일어나는 모든 사건이나 환경을 결정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안다면
누군가를 비난하고 탓하며 화내지 않을 것이다.
나 이외에는 탓할 사람이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우리의 마음은 온갖 미신, 근심, 두려움, 악마, 섬뜩한 생각,

사악한 실체, 해로운 힘에 관한 생각으로 복잡하게 얽혀 있다.
이런 잘못된 생각은 모두 버려야 한다.
생각하기에 따라 지금 여기가 천국이 될 수도 있고 지옥이 될 수도 있다.

 

잠재의식은 도덕이나 인격에는 조금도 관심이 없다.
감정도 윤리의식도 없다.
따라서 우리가 품고 있는 생각의 본질이 사악하면

잠재의식의 법칙은 당연히 사악한 생각을 현실에서 구체화시킨다.

생각이 밝고 건전하면 잠재의식은 좋은 경험과 행복한 환경을 만든다.

이것은 더도 덜도 아닌 인과법칙 그 자체이며,

누구에게나 공평한 보편적 법칙이다.

 

생각은 원인이고, 생각에 대한 마음의 반응은 결과다.

그렇기에 마음을 어떻게 쓰느냐에 다라 보상을 받을 수도 있고 벌을 받을 수도 있다.

마음속에서 잘못된 결정을 내리면 마음의 법칙에 따라 상실을 경험할 수밖에 없다.

그것이 잘못된 판단이나 결정에 대한 결과다.

 

 

 

 

작용과 반작용의 법칙은 자연 전체에 두루 미치는 보편적 법칙이다.

신은 복수를 전혀 생각하지 않지만, 감정이 없는 마음의 법칙은

우리가 품고 있는 생각의 본성에 따라 반응하기 때문에

잘 모르는 사람들은 복수처럼 느낄 수도 있다.

 

실제로 작용과 반작용의 법칙은 공평하고 정확하고 분명하다.

그러므로 생각이 현명하면 행동도 현명해진다.

마찬가지로 좋은 생각을 하면 좋은 일이 생기고

나쁜 생각을 하면 나쁜 일이 생기게 마련이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7 15:35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평안한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 mindman 2014.03.17 15:52 신고

    흐!~ 저도 오랫동안 제 마음을 관찰해왔습니다.
    예를 들어 새벽 세시경에 산길을 홀로 오를 때, 어두움 속에서 갑자기 무엇인가 파다닥 거리면 마음이 먼저 반응을 하는가? 혹은 몸이 먼저 반응하는가? 몸이 먼저라면 몸의 어느 부분인가? 뭐 이런 쓰잘때기 없는 일들을 계속 해왔지요.

    새벽하늘에 떠 있는 별을 보면서 만약 옆에 다른 별들이 없다면 저 별을 어떻게 분별할 수 있을까? 뭐 이런 쓰잘때기 없는 생각도 하고요. ^.^

    마음도 가만히 들여다 보고요. 어디에 마음이 있을까? 뇌 속일까? 가슴 속일까? 혹은 뒷꿈치일까?

    그러면서 책도 읽고 공부도 하다보니 오늘 소개시켜주신 분과 비슷한 결론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이 우주에는 신(神)도 편만하고, 마(魔)도 편만하다는 것을 알았죠. 나를 속이려는 자(者)가 있답니다. 나의 성장을 방해하고 언제나 재잘재잘 영혼에게 속삭이는 자가 있지요. 데카르트도 명상록(meditation)에서 그 자를 데몬(마귀)이라고 했지요.

    산에 올라가 삼십여분이 지나야 그런 것들이 바위에 부딫힌 파도의 포말처럼 흩어지고 비로소 잠잠해집니다. 속세의 분진을 떨쳐버리게 되는거죠. 그쯤 되면 비로소 자연이 속삭이는 진짜 소리를 듣게 되지요.

    그래서 하루에 적어도 삼십분은 미명에 조용한 곳을 찾아가서 묵상하는 것이 하루를 살아가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 봉리브르 2014.03.17 19:14 신고

      흔히들 마음이 어디에 있느냐고 물으면 가슴속에
      있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마음은 뇌에 있다면서요?

      마인드맨님의 말씀처럼 마음속에 들끓는 생각들을
      마치 흙탕물을 가만히 내버려두면 맑은 물이 되듯이
      이따금 조용히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편안하고 여유로운 저녁 보내세요^^

  • 클라우드 2014.03.17 16:09

    좋은생각만 하렵니다.^^
    오후도 행복하세요.^^

  • 에스델 ♥ 2014.03.17 16:11 신고

    조셉 머피의 마음수업을 구입해서
    읽어야겠습니다.^^
    항상 봉리브르님이 소개해주시는 책들은
    읽어보고 싶어집니다.
    행복한 오후시간 보내세요!

  • Simon'hell 2014.03.17 16:25 신고

    마음이 녹녹해 지는 글귀네요 ^^ 잘 봤습니다

  • 순간을소중히! 2014.03.17 16:48 신고

    다소 저에게는 어려운 글처럼도 보이는데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항상 마음에는 진심이 우선이 아닐까 합니다. 뿌린대로 거둔다는 말도 떠오르는 글인듯 합니다.

    • 봉리브르 2014.03.17 19:19 신고

      맞습니다. 진심이 담겨 있으면 다소 거친 말이나
      거친 행동도 받아들일 수 있을 테니까요..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viewport 2014.03.17 19:19 신고

    때론 나 위주의 생각들이 조금은 이럴땐 부끄럽게 생각됩니다....
    작용과 반작용 ^^ 그렇제요

    • 봉리브르 2014.03.17 19:25 신고

      잠재의식은 도덕이나 인격에는 조금도 관심이 없다,
      감정도 윤리의식도 없다는 말이 참 무섭게 들립니다..ㅎㅎ
      그래서 더 좋은 생각만 하면서 살아야 할 것 같습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7 23:18

    생각에도 작용과 반작용 법칙이 적용된다니..!! 재밌네요. ^^
    좋은 생각을 많이 하면서 뿌린 씨앗에서는 좋은 새싹이 자라겠네요~ 예쁘게 봄동안 새싹 가꿔야겠어요.

  • 와코루 2014.03.18 10:02

    작용과반작용의 원칙은 공정하고 정확하다... 공감되는 말이네요..
    좋은글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