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주는 거짓말] 때로는 진실보다 거짓말이 위안이 될 때가 있다

 

흔히 "자신은 참으로 솔직한 사람이어서 거짓말은 절대 못한다"며 굳이 하지 않아도 될 말을

아낌없이(?) 내뱉어 다른 사람에게 씻을 길 없는 상처를 주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거짓말에는 '선의의 거짓말''악의의 거짓말'이 있다. 

'하얀 거짓말'이라고도 불리는 '선의의 거짓말'은 사심없이 좋은 취지에서 하는 거짓말로,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거짓말이며, 경우에 따라서는 피해는커녕 오히려 득이 되는 수도 있다.

희망을 주는 거짓말이다.

 


 

모 인터넷 사이트에서 2,30대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적이 있다.
연인 사이에 가장 듣기 좋은 거짓말은 어떤 것이었는지 묻는 이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여자들의 경우 “오늘따라 더 예뻐보인다”는 말이 1위를 차지했다.
남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터프하다” 또는 잘생겼다”는

말을 들을 때 기분이 좋았다고 하는 응답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었다.

 

거짓말에도 양면성이 있다.
적당한 거짓말은 듣는 사람을 기분좋게 만드는 효력을 갖고 있다.
상대방을 속여서 이득을 위하려는 목적이 아닌 한,

거짓말은 종종 애교 섞인 농담으로 받아들여질 수가 있다.
특히 연인관계에서는 때때로 이런 거짓말이 사랑의 묘약으로 통할 때가 있다.
어떤 경우엔 오히려 진실만을 말하는 게

둘 사이에 불협화음을 불러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진실도 상황에 따라서는 숨기지 않으면 안 될 경우가 있다.
가령 불치병에 걸려 목숨이 경각에 달린 환자에게 진실을 말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가족들은 고민스러운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
말을 하건 안 하건 현재 상황은 바뀌지 않지만, 추후의 결과는 누구도 장담하지 못한다.
환자는 자신의 상태를 알게 되면 더 절망에 빠져 생명을 단축시킬 위험이 있다.
그러나 반대의 경우, 환자가 삶에 의지를 불태우며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게 될 수도 있다.

비록 그 과정에서 기적이 일어나진 않더라도 환자로 하여금

남은 시간을 차분히 정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면에서 진실을 알려야 한다는 명분도 있다.

 

이럴 땐 과연 어떻게 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일까?

각자의 상황에 따라 선택은 달라지겠지만,

중요한 것은 어떤 경우에라도 당사자에게 혼란을 주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언제나 ‘거짓말을 했느냐 안 했느냐’의 상황만을 중시하고

매사를 흑백논리로 구분지으려는 경향이 잇다.
하지만 거짓말을 했으면 나쁘고 하지 않았으면 잘했다는 식의 이분법적 사고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진실과 거짓의 차이는 흑과 백의 색깔처럼 뚜렷하게 구별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눈에 뻔히 보이는 거짓말로 진실보다 위안이 되는 수가 있다.

굳이 마음에도 없는 거짓말로 상대를 속이라는 게 아니라

아낌없는 마음의 격려를 표현하라는 것이다.
상대방의 용기를 북돋우고 좋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거짓이라면,
어느 정도는 허용되어도 좋지 않을까?

 

조성민, 김석준의 <위트형 인간> 중에서

 

 

댓글8 트랙백0

  • 빈티지 매니아 2014.03.12 18:54

    저도 상황상 어쩔수 없이 거짓말을 할때가 있어요
    그래서 피해도 제가 보곤 해요 ,거짓말쟁이가 되지 않으려고 제가 손해, 피해보더라도
    억지로 뱉은말을 지킬려고 하지요,
    한번씩 왜이러고 사나 내게 문제가 있나 진지하게 생각을 해봅니다. ㅎㅎ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13 21:40 신고

      정말 그럴 수 있겟네요.
      일단 말을 했으니 꼭 지켜야 할 경우에는
      좀 난감하긴 하지만, 거짓말을 할 수는 없으니
      별수없이 울며겨자먹기로라도 실행에 옮겨야 하니까요..
      그런데 말만 해놓고 안 지키는 사람도
      실은 많습니다..ㅎㅎ

      수정

  • 배고준 2014.03.12 20:07 신고

    말씀하신 것 처럼 나쁜 의도를 갖고 '속이려' 들지만 않는다면
    격려는 격려일 뿐, 위안은 위안일 뿐, 거짓말이라고 볼 수 없죠 ^-^
    거짓말이라 하면, 남에게 피해가 가지 않으면 다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처럼 게으른 사람은 거짓말을 꾸며내기도, 그 다음 상황까지 생각하기도 귀찮아서
    그냥 입을 다무는 게 상책입니다만 ^^;;;;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13 21:42 신고

      그 방법도 좋은 방법 중 하나이겠네요.
      거짓말이 될 것 같으면 아예 침묵을 하는 방법이요..
      그런데 상대가 뭔가 말을 요구하는 것 같을 때는
      좀 난감하기도 할 것 같습니다..

      말씀대로 자신이나 상대를 속이려는 것이 아니라면
      때로는 거짓말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따지고 보면 빈말이나 치례말 같은 것도
      결국은 거짓말의 일종일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구요..

      수정

  • 와코루 2014.03.13 10:03

    속이지 않는 거짓말은 가끔씩은 꼭 필요한 거 같아요~~! 선의의 거짓말의 중요성~!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13 21:43 신고

      그런데도 자신은 절대로 거짓말은 못하는 사람이라면서
      상대에게 거의 비난성의 말들을 마구 내뱉는
      무신경한 사람들도 참 많은 듯합니다..^^

      수정

  • mindman 2014.03.13 10:33 신고

    사실 누구나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누구나 벌거벗은 내면을 보이지 않고 다들 페르소나, 아니그마 등의 가면을 쓰고 있지 않습니까?

    문제는 진정으로 '상대를 위하느냐'인 것 같습니다. 우리의 대화에서 '나'라는 대명사를 쓰는 비율이 85% 이상이라고 합니다. 진정으로 상대를 위한다면 진실을 이야기하든 거짓을 이야기하든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13 21:46 신고

      그러고 보면 거짓말이 때로는 상황을 살필 줄 아는 배려심이나
      지혜에서 나올 수도 있는 것이겠네요..
      정직한가 아닌가 하는 문제가 아니구요..
      남을 속여서 자신의 이득을 취하려는 것이 아니라
      상대를 위해 격려하거나 위로를 해주는 말이라면
      때로는 하얀거짓말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