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선(慈善)을 대하는 사람들의 4가지 유형

 

<탈무드>에 따르면 자선(慈善)을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에 4가지 유형 이 있다고 합니다.

 

첫째는 자진해서 물건이나 돈을 사람들에게 주지만

다른 사람이 자선을 베푸는 것을 기뻐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질투나 시기심이 큰 사람입니다.


둘째는 남이 자선을 베푸는 것을 바라보지만

자신은 자선을 베풀려고 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자신을 비하하는 사람입니다.

 

셋째는 자신도 주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남이 베푸는 것도 좋아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완전한 악인입니다.


넷째는 자신도 기꺼이 자선을 베풀고

남도 베푸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선한 사람입니다.

 

 

 

 

며칠 전 생활고에 시달리던 세 모녀가 마지막 월세와 공과금,

그리고 “주인 아주머니께...정말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남긴 채

동반자살을 했다는 가슴아픈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들 모녀는 12년 전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남긴 큰 빚 때문에 그 동안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려왔고, 두 딸은 평소 고혈압과 당뇨로 건강이 좋지 않아서

어머니 혼자 식당일을 하며 생계를 꾸려왔다고 합니다.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더 이상 가난으로 인해 

고통받는 일이 없기를 간절한 마음을 담아 기도합니다.

 

 

 

 

 

프랑스의 풍자적 작가이자 모랄리스트인 라 브뤼예르는

“부자가 누리는 가장 큰 행복은 자선을 행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지금 그 행복을 제대로 느끼고 있는 부자가 과연 얼마나 될지 궁금합니다.

  

하지만 꼭 부자가 아니어도 “가난 구제는 나랏님도 못한다”느니 하는 속담을 핑계삼아

절대적 빈곤 앞에서 삶의 희망을 잃고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을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미약하나마 나름대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야겠습니다.

더불어 <탈무드>에서 말하듯 자신도 기꺼이 베풀고 남도 베푸는 것을

좋아하는 착한 사람들이 많아져서 더 이상 이런 가슴아픈 소식을 듣는 일은

없게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댓글14 트랙백0

  • 재상평여수 2014.03.01 14:11

    글 잘보고 갑니다. 항상 마음을 움직이는 글..감사합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1 19:45 신고

      넵! 격려의 말씀 감사합니다.
      밤이 되니 기온이 제법 떨어지네요.
      따뜻한 시간 보내세요^^

      수정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01 14:45

    자선을 대하는 사람들의 4가지 유형에 대해서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1 19:46 신고

      넵! 감사합니다.
      오늘 남은 시간도 여유롭게 잘 마무리하시기 바랍니다..^^

      수정

  • 맛있는여행 2014.03.01 19:36 신고

    4번째 사람이 될려고 노력해야겠군요.
    쉬운일이지만 결코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하구요.
    나누는 기쁨보다 더 이상의 기쁨은 없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십시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1 19:48 신고

      네번째 사람들이 많으면 극단적인 선택을 해야 하는
      사람들이 좀 적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젠 어떤 방법으로든 부의 분배에 좀더 신경을 써서
      누구는 넘쳐나서 배부른 걱정이고
      누구는 너무 부족해서 걱정인 일들은 없기를 바래보지만,
      어쩐지 요원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네요..

      따뜻하고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오감세 2014.03.01 21:05 신고

    아.... 정말 안타깝네요.

    저도 늘 나눔을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최근에 회사에서 연말정산 하는데, 기부금 항목에서 서로 기분좋게 자랑하는 시간이 있었어요.
    그 때 참 기분이 좋더라고요.
    저는 명예로운 2등이 되었고요.
    이제는 몸으로 나서서도 좋은 나눔 하려고 한답니다.
    회사에서도 적극 장려하고있어서 분위기가 아주 좋아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2 19:43 신고

      오감세님이야말로 네번째 유형이시네요.
      이렇게 십시일반한 것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가서
      적어도 스스로 목숨을 버리는 일은 없게 되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빌어봅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ree핏 2014.03.02 07:46 신고

    그러게요. 알고는 있어도 행동으로까지 옮기기 어려운 것이 자선인 것 같아요.

    되도록이면 상대방이 원하는 걸 해주고 싶은 맘이 커서 주위를 둘러보는 편인데요.
    그러면서도 은근히 기대하는 자신의 모습이 보일 때 실망하기도. 부끄럽기도...
    평소 마음가짐을 바꿔야겠어요. 둘러보는 게 아닌 다가가는 것부터로요. ^^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2 19:47 신고

      사실은 어떤 의미로든 다들 서로 도와가면서 살고 있는 것이
      세상이긴 한데, 저분들은 너무 극한상황까지 간 것 같습니다.
      하긴 아프거나 해서 벌어들일 수는 없고
      나가는 것은 더 많아진다면
      누구라도 그 상황을 계속 이어나가기는 힘들겠지요..
      똑같이 소중한 생명인데 단지 없어서 이 세상을 떠난다는 게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수정

  • 오렌지수박 2014.03.02 09:38 신고

    정말 안타까운 일이네요. 자선에 대해 조금 더 깊게 생각해보게 됩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2 19:49 신고

      있는 사람들이 좀 넉넉하게 내놓으면 훨씬 도움이 많이 될 텐데요.
      그런데 돕는 사람들도 많지만, 아예 그럴 생각조차 없는 분들도
      많은 것 같더라구요..

      편안한 휴일 저녁 보내세요^^

      수정

  • 2014.03.05 22:17

    음...난 어떤 사람이지 하고 생각하게 되는군요. 세번째 사람이 되면 안되는데...설마 그럴리가 하고 생각하지만...그러면 네번째 사람인가? 그래야하는데...그렇게 확신있게 말하기는 또 뭐하고...착한 사람이 되자고 마음속으로 다짐해 봅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6 22:55 신고

      보통은 두번째나 네번째 사람들이 많을 듯합니다.
      당연히 두번째 사람보다는 네번째 사람이 되는 게
      바람직한 삶일 테구요..
      뭔가 나누면서 사는 분들 보면
      꼭 있어서 나누는 건 아니더라구요..^^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