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게 오래 사는 법 [125세까지 살 수 있는 21개 법칙]

 

많은 사람들이 오래 살기를 바라지만, 누구나 가장 바라는 이상적인 삶이란

죽기 직전까지 건강하게 살다가 마지막 순간에는 고통 없이 세상을 떠나는 것일 것이다.
그런데 사람은 과연 몇 살까지 살 수 있는 것일까?
안티에이징 의학전문의이자 [청춘 되찾기 프로젝트]의 저자인 히비노 사와코는

타고난 체질이나 생활습관, 사회환경 등의 조건에 따라 편차가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전염병이나 사고를 제외하고 암이나 동맥경화 같은 병에 걸리지만 않는다면 125세까지 살 수 있다고 한다.

 


 

1997년, 122세에 사망한 잔느 카르만이라는 프랑스인 할머니는 

117세까지 소량의 담배를 즐겼으며, 초콜릿도 매우 좋아했다고 한다. 

오래 산 사람들이 꼭 장수하는 데 좋다는 것만 실천하면서 산 것은 아니었던 셈이다.
이 할머니는 어떻게 그렇듯 오래 살 수 있었던 것일까?
전 세계에서 100세 이상 살았던 사람들을 연구한 결과, 한 가지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었다.

 

1. 살아간다는 의의, 나이먹어 가는 것에 대한 용기
2. 순응력(적응력)
3. 삶에 대한 의의

 

조금 철학적이지만, 사는 것에 대한 의의란 무엇일까?
사람은 나이를 먹으면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많은 제약을 받게 된다.
하지만 오래 산 사람들은 자신들의 경험을 근거로 어떻게 해야 문제에

제대로 대처할 수 있는지, 인생을 즐기려면 어떤 생활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이것이 바로 ‘적응력’이다. 예를 들어 애완동물을 돌보거나, 원예나 바둑, 장기 등의

소소한 취미를 즐기는 것으로 삶의 의의를 느끼는 사람도 있다.

즉 뭔가에 진심으로 열중하는 자세가 중요한 것이다.

 

4. 활동적일 것

 

오래 사는 사람들은 대부분 하루 5~6시간 정도를 스포츠나 가사일을 돌보며 몸을 움직이는

생활을 한다. 즉 나이 많은 노인이라고 계속 앉아 있거나 누워 있기만 해서는 안 된다.

몸은 쓰지 않을수록 점점 녹슬어 간다. ‘몸이 녹슨다’는 것은 노화한다는 것이다.

오래 사는 사람은 나이에 비해 활동적인 것이 특징이다.

 

 

 

5. 긍정적인 자세
6. 스트레스나 고민거리를 껴안고 있지 않는다
7. 스트레스에 맞서는 대응력이 있다

 

힘들게 고민하지 않고, 사는 것을 즐기려 하는 긍정적인 자세를 말한다.
스트레스 때문에 몸이 녹슬어 버리면 이도 저도 안 된다.
그런데 현대사회에서는 스트레스를 느끼지 않고 생활하는 것 자체가 매우 힘든 일이다.

하지만 장수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낙천적인 성격을 갖고 있다.
위에서 소개한 잔느 할머니는 흡연자였다.
흡연이 몸에 절대적으로 나쁘다는 것은 의학적으로도 명백한 사실이지만,
그래도 ‘끊어야한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심한 스트레스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예외적으로 잔느 할머니처럼 조금씩만 즐기면 흡연도 괜찮다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른다.

 

8. 자기결단력

 

주위에 떠밀려서가 아니라 스스로 결단을 내리고 행동으로 옮기는 힘.
이런 결단력을 가진 사람은 실패해도 다시 힘을 낼 수 있다.
고집이 세다는 의미가 아니다. 강한 신념을 갖고 행동하라는 것이다.
나이를 먹으면 고집이 세진다고 하는데, 그것과는 다른 의미를 가진 말이다.

 

 

9. 양호한 정신상태를 유지한다
10. 높은 교육, 교양 보유

11. 사회와의 소통에 적극적이다
12. 애정, 우정을 느낀다
13. 젊은시절부터 이어지는 연애
14. 가족과의 친밀한 생활
15. 자유로운 의사표현
16. 나이를 신경쓰지 않는다

 

예를 들어 회사를 은퇴한 사람은 사회와의 연결고리가 약해지기 쉽다.
장수하는 사람들은 가족과 친구, 지역, 사회와의 교류에 적극적이다.

 

17. 종교적 귀의정신
18. 신앙이나 가치관의 전통을 이어받는다
19. 안정된 생활리듬을 갖는다
20. 안정된 하루 사이클
21. 만족스러운 수면생활

 

수면시간의 평균치가 7시간 정도인 사람은 오래 살았다는 조사결과가 있다.

한편 8.5시간 이상의 수면은 사망률을 높인다는 연구보고도 있다.

 

신앙생활, 안정된 생활리듬 등이 정신을 안정되게 해준다.
그리고 그것이 결과적으로 질 높은 수면을 취하게 해준다.
즉 정신상태를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질높은 수면을 취할 필요가 있다. 

연금문제, 정리해고, 고용불안, 자연재해 등으로 너무나도 힘겨운 시기를 겪고 있지만,

모두들 스트레스를 잘 해소하면서 낙관적으로 살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

 

 

 

<125세까지 살 수 있는 21개 법칙>

 

1. 살아간다는 의의, 나이먹어가는 것에 대한 용기
2. 순응력(적응력)
3. 삶에 대한 의의
4. 활동적일 것
5. 긍정적인 자세
6. 스트레스나 고민거리를 껴안고 있지 않는다
7. 스트레스에 맞서는 대응력이 있다

8. 자기결단력
9. 양호한 정신상태를 유지한다

10. 높은 교육, 교양 보유
11.사회와의 소통에 적극적이다
12. 애정, 우정을 느낀다
13. 젊은시절부터 이어지는 연애
14. 가족과의 친밀한 생활
15. 자유로운 의사표현
16. 나이를 신경쓰지 않는다
17. 종교적 귀의정신
18. 신앙이나 가치관의 전통을 이어받는다
19. 안정된 생활리듬을 갖는다
20. 안정된 하루 사이클
21. 만족스러운 수면생활

 

 

 

댓글16 트랙백0

  • all about 2014.02.28 08:18

    유전적으로 인간은 125살까지 살 수 있다고 했던것 같은데 그때 까지 살려면 정말 많은 것을 신경써야 겠습니다. 요즘 세삼느낌니다. 나이를 먹으니 주름도 깊이 페이고,,, 피부도 않좋고 배는 더 나오고..ㅠㅠ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2.28 20:08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오래 산다는 게 꼭 좋은 일만은
      아닐 것 같다는 생각도 때로는 듭니다.
      젊은 모습을 그대로 유지한 채 오래 산다면 모르지만요..ㅎㅎ
      그래서 그런지 부드럽게 나이들어 가는 어르신들이
      참 뵙기 좋다는 생각도 해보곤 합니다..^^

      수정

  • 맛있는여행 2014.02.28 09:41 신고

    21가지의 법칙들이 나름 간단하고 알기 쉬운건데
    행동이 따르지 않는다는게 문제란 말이죠. ㅎㅎ
    잘 배우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십시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2.28 20:11 신고

      참 쉽지는 않은 일이지요.
      그래서 저 법칙을 잘 지켜서 남들보다 더 잘 나이들어 가는 분들
      보면 참 대단하다는 들곤 합니다.
      같은 연배여도 거의 10년 정도씩 차이나 보이시는 분들도
      많으니까요..

      맛있는여행님 덕분에 경주 잘 보고 있습니다.
      여기서 새삼 감사인사 드립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클라우드 2014.02.28 09:56

    건강하게 오래 살 수만 있다면 축복이지요.^^
    머리와 행동이 일치하기가 쉽지 않음이 문제예요.ㅜ;;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2.28 20:12 신고

      오래 사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건강하게 사는 게 사실은 더 중요한 것이겠지요.
      건강하지 못한 채로 오래 사는 건
      어쩌면 축복이 아니라 불운일 수도 있으니까요..
      암튼 사는 날까지 건강하기만을 바래봅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8 10:08

    행복하게 나이를 먹어갈 수 있는 방법 21가지 잘 읽고 가요~ :) 젊었을 때 올바른 마음가짐이나 삶에 대한 태도의 습관을 만들어놓으면 자연스레 더욱 더 행복해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그래서 마음먹는 연습, 감정 연습들을 해왔더니 시간이 갈수록 내적인 힘이 생기는 것 같아 다행인 것 같네요ㅎㅎㅎㅎㅎ 위의 21가지도 더 보태서 미리미리 습관을 만들어봐야겠습니당. 봉리브르님 글을 읽으면 늘 유익하고 기분이 좋아지네요. 감사합니다~ ^^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2.28 20:16 신고

      연세드신 어르신들을 뵈면 젊었을 때 어떻게 살아오셨는지가
      그대로 보이니, 확실히 채린님 말씀대로 젊었을 때
      올바른 마음가짐과 삶의 태도, 습관 들이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내면의 힘이 있는 사람과 아닌 사람은 표정부터가 다르거든요.
      부디 주변환경이 어떻든 그 내면의 힘으로 여유롭게
      나이들어 가기를 저도 늘 바라면서 살고 있습니다..

      저녁엔 바람이 좀 차갑네요.
      따뜻하고 여유로운 밤 보내세요^^

      수정

  • 에스델 ♥ 2014.02.28 11:03 신고

    125세까지 살 수 있는 21개의 법칙을 보니~
    저는 스트레스를 잘 받는 성격을 좀 어떻게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2.28 20:22 신고

      하하. 스트레스를 잘 받는 성격이시군요..
      그러면 아마 125세까지 사시는 건 좀 어려우실지도 모르겠네요.
      그래도 100살까지는 살 수 있지 않을까요?
      단, 건강하고 행복하게요..
      건강을 잃은 삶은 불행이니까요..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배고준 2014.02.28 12:43 신고

    핵심은 '건강하고 즐겁게' 오래 사는 법인 것 같습니다 ^^
    오래 살아도 병들고 아프다면 그것 역시 고통일테니까요.

    미세먼지가 걷히고 있다고 하네요 ^^ 행복한 금요일 오후 되세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2.28 20:25 신고

      건강을 잃은 상태에서 오래 사는 건
      차라리 벌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래도 참 멋지게 나이들어 가시는 분들이 계셔서 참 다행입니다.
      일단 정신이 또렷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냥 정신이 아니고, 자신의 정체성을 잃지 않은 그런 정신이요..ㅎㅎ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수정

  • 유쾌한상상 2014.02.28 13:57 신고

    그래서 사람들이 오래 못사나봐요.
    저걸 어떻게 지킬 수 있을지.....ㅎㅎㅎㅎㅎ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2.28 20:27 신고

      맞습니다, 저 법칙을 잘 지킨 사람들만이
      남다른 특혜를 누리는 것이겠지요.
      그런데 정말로 올바른 정신으로 꼿꼿한 삶을 유지해 나갈 수만
      있다면, 오래 사는 것도 나쁜 일은 아닐 듯합니다..^^

      따뜻하고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8 14:08

    오래 사는것 보다 죽는날까지 건강하게 살고 싶네요..
    건강을 잃으면 모든것을 다 잃는다는 말이 뭔지 몰랐는데..
    지금까지의 내가 아닌 다른 내가 되버리는것 같더라구요.. 사소하다고 느끼던 것도 힘겹고..
    우리 모두 건강관리 잘해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아보자구요~~^^
    건강하고 행복한 오후시간이 되세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2.28 20:29 신고

      넵!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 사는 것이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할 것 같습니다.

      몸도 튼튼, 마음도 튼튼..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가야지요..

      즐거운 주말을 앞두고 여유로운 시간 마음껏 즐기시기 바랍니다..^^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