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으로 보는 세상/음악/문화/공연

봄이 오면 꼭 듣고 지나가야 하는 [봄이 오면] 김윤아

 

오늘 오전 뉴스에 미국의 한 부부가 집 뒷마당에서 우리 돈으로

100억 원이 넘는 금화를 발견했다는 소식 들으셨나요?

평소처럼 개와 함께 산책을 하던 부부가 지난해 2월 뒤뜰에서 우연히 낡은 깡통들이

묻혀 있는 것을 발견했는데, 통 안에 무려 금화가 1,427개나 들어 있었다고 합니다.

흙더미 속에 묻혀 있던 금화는 1847년에서 1894년 사이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그 가치는 10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환산하면 약 107억 원이지요.
금화가 발견된 지역은 19세기 골드러시 시절, 금광들이 집중돼 있어서

골드 컨트리라고 불렸던 캘리포니아 북동부 티뷰론이라고 합니다.

 

이 뉴스를 들으면서 “저 부부는 전생에 나라를 도대체 몇 번이나 구해서 저런 행운이

덩굴째 굴러들어온 걸까” 싶은 생각이 머리를 얼핏 스쳐 지나갔는데,

더 대박은 이분들이 이웃에 알려지면 서로 불편해질까봐 신원도 밝히지 않은 채
금화의 90퍼센트 이상은 불우이웃을 돕는 데 쓰고, 나머지는 미국화폐협회 전시회에

빌려줄 계획이라고 밝혔다는 겁니다. 90퍼센트라면 90억이나 되는데,

그 돈을 흔쾌히 쾌척하신다는 겁니다. 

 

이런 선행을 과감하게 실행하는 분들이시니, 아마 이분들은 

다음 세상에 태어나도 또 자택 뒷마당에서 어머어마한 금화단지를

발견할 게 분명하다고 확신합니다..^^ㅎㅎ.

 

금화는 발견 못하더라도 김윤아의 <봄이 오면>을 들으면서 열심히 봄마중이나 다녀야겠습니다.. 

 

 

 


 

봄이 오면  김윤아

 

봄이 오면
하얗게 핀 꽃 들녁으로
당신과 나 단둘이
봄 맞으러 가야지


바구니엔 앵두와 풀꽃 가득담아
하얗고 붉은 향기 가득
봄 맞으러 가야지


봄이오면
연두빛 고운 숲속으로 어리고 단비 마시러
봄맞으러 가야지


풀무덤에 새까만 앙금 모두 묻고
마음엔 한껏 꽃 피워
봄맞으러 가야지


봄바람 부는 흰꽃 들녁에 시름을 벗고
다정한 당신을
가만히 안으면
마음엔 온통 봄이 봄이 흐드러지고
들녁은 활짝 피어나네


봄이오면
봄바람 부는 연못으로
당신과 나 단둘이
노 저으러 가야지


나룻배에 가는겨울 오는 봄싣고
노래하는 당신과 나
봄 맞으러 가야지

 

봄이오면
봄이 오면 우
봄이 오면
봄이 오면 음
봄이 오면......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7 16:16

    100억이 뒤뜰에서 나오기도 하는 군요.
    하긴 우리나라에서는 땅파면 오만원권이 슝슝나오니...
    그런 그렇고...

    참 부부가 대단하네요. 사람이 돈을 보면 욕심이 생기는 것은 당연한데...
    대부분의 돈을 이웃돕기에 쓰겠다니..
    정말 그 복이 받을 사람에게 갔네요. 정말 복 받았네요.
    금화가 그렇게 훌륭한 곳에 쓰이라고 잠자고 있어나보네요.

    봄이 되었네요. 날이 확 풀렸어요. 그냥 기분도 업되는 봄날입니다.
    즐겁고 활기찬 하루 되세요.

    • 봉리브르 2014.02.27 21:51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전 뉴스 들으면서 설마 했습니다.
      9억도 아니고 90억을,
      10%도 아니고 90%를 불우이웃을 돕는 데 쓰라고 내놓는다니,
      귀가 의심스러울 정도였지요..ㅎㅎ.
      아마 하느님도 그렇게 쓸 수 있는 사람 눈에 띄도록
      그 집 뒤뜰에 금활르 숨겨놓으셨던 모양입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 유쾌한상상 2014.02.27 16:45 신고

    대단한 분들이네요....
    저 같은면 그렇게 못했을 것 같아요....

    • 봉리브르 2014.02.27 21:53 신고

      누구도 하기 힘든 일이죠.
      몇억짜리 로또만 당첨돼도 별의별 양상을
      다 보여주는 것이 보통사람들인걸요..ㅎㅎ
      편안한 밤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7 20:04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8 00:12

    금화주머니가 기다리고 있었나보네요. ^^

  • 남김없이 2014.02.28 02:29 신고

    자우림을 좋아하는데 아직 이 노래는 못들어봤네요.
    좋은 노래 한곡 듣고갑니다^^

  • 순간을소중히! 2014.02.28 08:19 신고

    그런일이 있었네요. 불우이웃을 돕는 일에 90퍼센트나 쓴다니 훌륭하신 분들같습니다.
    쉽게 번돈이 아니더라도 요즘같은 시대에 자신보다 어려운 사람들을 돌볼줄 아는 귀감이
    되시는 분들같습니다.

    • 봉리브르 2014.02.28 20:44 신고

      10퍼센트도 힘들 것 같은데 90퍼센트라니!
      처음엔 제 귀를 의심했었더랬습니다.
      제 귀가 잘못된 거나 아닌지 하구요..^^ㅎㅎ.

      편안한 밤 보내세요^^

  • 2014.03.03 12:56

    봄이 오면,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야지. 자연에만 봄이 오는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에도 봄이 오라. 김윤아님도 '봄이 오면'을 부르는데, 봉리브르님은 봄을 부르는군요. 마음의 봄을 말이죠. 따뜻한 봄날을 환영합니다.

    • 봉리브르 2014.03.03 19:38 신고

      네, 이상하게도 봄이 막상 오면
      별로 좋아하지도 않으면서
      딱 요맘때, 봄이 오기 직전인 이 즈음엔
      봄이 그렇게나 기다려지니 참 제가 생각해도
      별일이다 싶습니다..^^

      꽃샘바람이 꽤나 차가운 저녁입니다.
      따뜻한 시간 보내세요^^

  • 2014.03.03 21:54

    노래하는 가수가 자우림의 김윤아인가요? 다른 김윤아인가요? 언제적 노래인가요? 노래가 은근히 중독성이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