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날에도 쾌적하게 잘 수 있는 <여름철 수면법>

 

 

 

 

5월에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한여름 더위가 계속되는 날들입니다.

벌써 여기저기서 에어컨을 틀고 있고, 실외기에서 뿜어나오는 열기까지 더해

뙤약볕이 내리쬐는 거리가 서서히 찜통 속으로 변해가고 있네요.

이렇게 되면 밤마다 숙면을 취하기도 어려워지는 게 다음 수순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때이르게 여름철 수면법에 관한 내용을 올립니다.

수면진료 전문가이자 [수면테라피]의 저자 미야자키 소이치로가 들려주는

<아무리 무더운 날에도 쾌적한 잠을 이룰 수 있는 여름철 수면법>에어컨을 활용한 방법입니다.

저자는 우리 몸의 구조를 알면 잠들기 어려운 무더운 밤에도 숙면을 취할 수 있다고 합니다. 

더불어 불면증을 호소하는 사람을 위한 수면제한요법도 소개합니다. 

 

 

 

여름철은 잠자는 것이 괴로울 정도로 무덥다.
열대야가 나타나기라도 하면 잠 못 드는 날도 많다.
그렇다고 에어컨을 켠 채 자면 추워서 밤중에 잠이 깨고, 

그래서 타이머를 이용해 도중에 꺼지도록 해놓으면 이번에는 실온이 올라가 잠이 깬다.

그렇게 자다 깨다를 반복하다 보면 수면부족에 빠지기 쉬운 것이 바로 여름철이다. 

 

 

 

 

여름은 외부온도와 습도가 높기 때문에 수면시 몸이 심부체온의 열을

잘 내보내지 못해 숙면을 취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문명이 발달한 현대에 살고 있는 만큼 전기제품을 활용해 쾌적한 수면을 

취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에어컨을 잘 활용하는 방법이다.

 

먼저 잠자기 2시간 전부터 에어컨을 틀어서 방의 벽까지 차갑게 식혀놓는다.

설정온도는 29도가 좋다.

보통은 아마 자기 전까지는 더운 것을 참다가 잠들기 직전에 에어컨을 트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하면 방안 공기만 차가워질 뿐이다. 

또 타이머가 멈추면 벽에 모여 있던 열기가 다시 뿜어나와 방의 온도가 급상승해 잠들기가 더 어려워진다. 

하지만 벽까지 식혀놓은 후 잠들고, 2~3시간 정도 뒤에 타이머가 멈추도록 해놓으면

새벽 4시 정도까지는 쾌적한 실온이 유지된다.

 

우리 몸은 체온이 가장 낮아지는 새벽 2~4시 사이에 졸음이 가장 강하며

그 후는 일어나기까지 천천히 체온이 올라간다. 그래서 새벽 4시 이후는

몸을 차갑게 하지 말고 체온을 올려 일어날 준비를 해야 한다.

따라서 오전 4시 이후에 실온이 천천히 올라가게 하는 이 방법을 쓰면 

체온이 올라가는 것을 방해하지 않으므로 일어나기가 쉬워진다.

 

 

 

 

불면증인 사람과 건강한 사람의 차이는 40분!

 

‘좀처럼 잠을 이루지 못한다’,  ‘몇 번이나 잠이 깬다’,  ‘아침에 너무 일찍 잠이 깬다’ 등

수면에 문제가 있는 상태가 두 달 이상 지속되는 것을 ‘불면증’이라고 한다.

단, 자각적인 수면시간에는 개인차가 있다.

8시간 이상 잤는데도 ‘잠을 못 잔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보다 덜 잤는데도 전혀 문제 없이 활동하는 사람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어느 정도 수면시간을 취했다 하더라도

본인이 수면부족이라고 호소하면 불면증이라고 판단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렇게 ‘잠이 오지 않는’ 것으로 고민하는 사람은 

먼저 필요 이상 신경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한 조사에 따르면, 불면을 호소하는 사람은

하룻밤의 수면시간이 보통사람보다 단 40분이 짧다는 결과도 나왔을 정도다.

 

또 ‘잠이 오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한밤중에 렘수면 상태에서 몇 번이나 잠이 깨는 것을 걱정하거나

잠드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을 신경쓰면서

스스로 잠이 오지 않는다고 착각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잠드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리고 한밤중에 렘수면 상태에서 잠이 깨는 것은 질높은 수면을 취하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다만, 아무리 수면시간이 40분 정도 짧더라도 불면이 계속되면

혈압이 올라가거나 당뇨병이 악화되는 등 몸상태가 나빠질 수 있다.

숙면감을 느낄 수 없는 것 자체가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되기 때문이다.

 

 

 

이렇게 말해도 어떻게든 불면을 해소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위해

‘수면제한요법을 소개한다.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햇볕을 쬐고 낮에는 낮잠을 자지 않고 활동하는 것이다.

그러면 수면시간이 자연스럽게 줄어들므로 ‘수면욕구’가 높아지고 푹 잘 수 있게 된다.

 

 

댓글20 트랙백0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