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조심리] 북적거리는 식당으로 발길이 가는 이유

 

연희동 사러가 백화점 쪽으로 죽 따라가다 보면 한식, 일식,

중식, 양식 할 것 없이 다양한 맛집들이 죽 줄지어 있다.

대부분 맛은 괜찮지만 가격은 약간 높은 편이어서 매일 먹기엔 좀 부담스럽다.
그래도 그 중 비교적 가격도 착하고 맛도 늘 변함이 없어서

점심시간이면 늘 사람들이 줄서서 기다리는 국수집과 냉면집이 있다.
국수집은 특히 겨울에, 냉면집은 여름에 몇 미터씩은 기다려야만 들어갈 수 있고,
그렇게 기다렸다가 들어가서도 밖에 줄서 있는 사람들 생각하면

마냥 느긋하게 먹고 있을 수만은 없어서 후다닥 먹고 나와야 한다.

게다가 시간을 잘못 맞춰 가면 2,30분씩 기다리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도 그 금쪽같은 시간을 바쳐가며 다른 데로 안 가고

기어이 그 앞을 지키고 서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연남동에도 줄서서 기다리는 곳이 두어 군데 있다.

한 곳은 황태찜이 주메뉴인 집이고 또 한 곳은 수제고로케집이다.

특히 황태찜 집은 바로 그 옆식당은 텅텅 비어 있는데도 그 집으로는 안 들어가고 

아무리 줄이 길어도 무작정 이 집 앞에 서서 기다린다.

옆식당 문을 열고 들여다보고는 빈자리가 많은데도 도로 나와

길게 늘어선 줄 뒤로 가서 서는 심리 또한 정말 알다가도 모르겠다.

덕분에 그 옆식당은 시쳇말로 파리만 날리다가 잊을 만하면 다른 음식점이 들어선다.

얼마 전에는 개그맨이 운영하는 치킨집으로 바뀌었다.

 

금세 먹을 수 있는 곳을 두고 굳이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의 이러한 동조심리를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인 이민규님은 <긍정의 심리학>에서 잘 설명하고 있다. 
  

 


 

밀그램이라는 심리학자가 맨해튼 번화가에서 실험조수들에게

하늘을 올려다보게 한 후 그 곁을 지나가는 행인들의 행동을 관찰했다.

한 명만이 올려다보고 있을 때는 지나가는 행인의 40퍼센트만이 머리를 들어 하늘을

쳐다보았지만, 위를 쳐다보는 조수들이 늘어나자 하늘을 보는 행인들의 수도 늘어갔다.

다섯 명이 쳐다볼 때는 80퍼센트, 열다섯 명이 쳐다볼 때는 86퍼센트의 행인들이

무심코 주변사람들의 행동을 따라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사람들은 자신의 의견이 분명하지 않을 때는 주변사람들을 관찰하여 자신의 행동을

결정하게 된다. 노점상들이 더 많은 손님을 끌어들이기 위해 바람잡이를 동원하는 것도,

북적거리는 식당은 더 북적거리고 썰렁한 식당은 갈수록 썰렁해지는 것도 이 때문이고,

선거유세장에 동원하는 박수부대 역시 사람들의 그러한 동조심리를 이용한 것이다.

무려 160년 전에 벌써 영국에서는 가수들의 콘서트나 오페라 무대에 청중들의

갈채를 유도하는 박수꾼들이 동원되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는 것을 보면

사람들의 동조심리가 얼마나 뿌리깊은 것인지 알 수 있다.

 

이러한 동조행동은 인간에게서만 관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동물들에게서도 먹이를 찾아 이동하거나 위험한 상황에 놓일 때

집단적으로 이런 유사한 행동을 하는 것이 자주 관찰되기 때문이다.

한 가지 예로 찌르레기는 수만 마리가 큰 공처럼 뭉쳤다가 때로는 연기처럼 흩어져버린다.
이러한 동물들의 집단행동은 여러 가지 점에서 이득이 있기 때문에 진화된 것 같다.
그 중 가장 중요한 이유는 집단에서 이탈할수록 포획자의 먹이가 될 가능성이높아지기 때문이다.

 

 

 

 

유행을 따르는 행위건 소비행위건 아니면 사회규범을 무시하는 행위건

이렇게 맹목적으로 남을 따라 행동하는 사람들이 많다.

또 많은 사람들이 다수대중에 동조함으로써 평범하게 살아가는 길을 선택한다.

 

하지만 남들과 같은 길을 가면 남들과 달라질 수 없다.

아무도 걷지 않는 길, 나만의 길을 가려면

먼저 맹목적인 동조자들의 특성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첫째, 자긍심과 자신감이 부족하다.

자신감이 부족한 사람들은 자신감을 갖고 있는 사람들에 비해

다른 사람들에게 동조하는 경향이 심하다.

 

둘째, 애착욕구와 의존심이 강하다.

독립심과 자율성이 부족하고 남에게 의존적인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맹목적인 동조행동을 많이 한다.

 

셋째, 평가에 예민하고 인정욕구가 강하다.

다른 사람들의 평가나 비난에 대해 민감하고, 그들의 인정과 사랑을

추구하는 정도가 강할수록 동조하는 정도도 높아진다.

 

 


 

독자적인 사상가는 자기만의 언어를 갖고 있고,

뛰어난 과학자는 다른 사람과 다른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

탁월한 경제적 업적은 모두 차별화의 산물이며

뛰어난 개인은 다수 대중과 다르게 행동한다.

 

쇼펜하워는 “우리는 다른 사람과 같아지기 위해 삶의 4분의 3을

빼앗기고 있다”고 말했다. 맹목적인 생각으로 친구 따라 강남 가기보다는 

다른 사람과 다르게 살고 싶다면 다른 길을 가야 한다. 

 

 

댓글10 트랙백0

  • 유쾌한상상 2014.03.07 17:32 신고

    한국인 중에는 저런 사람들 무지 많습니다.
    아니라면 지금 사회가 이 모양이 되지 않았을 것에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8 13:51 신고

      동조하려고 생각하고 하는 일이면 괜찮을 것도 같은데,
      자신이 동조심리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조차
      깨닫지 못한다면 좀 문제가 되긴 할 것 같습니다..^^

      수정

  • 에스델 ♥ 2014.03.07 18:49 신고

    동조심리가 참 무섭습니다.
    쇼펜하워의 말을 보고나니,
    다른 사람과 다르게 살도록
    다른 길을 가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이듭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8 13:52 신고

      저마다 자신만의 색깔을 가지고
      조화를 이루면서 살 수만 있다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

      수정

  • 신록둥이 2014.03.07 21:34

    전 그렇게 홀로서기에는 너무 나약하답니다...ㅎㅎ
    자신도 모르는 사이 동조하고 살고 있는것 같아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8 13:54 신고

      가족들이나 주변사람들하고 사이좋게
      잘 지내려다 보면 아무래도 그런 경향이 강해질 것 같긴 합니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동조하는 것과
      할 수 없어서 동조하는 것은 다르겠지만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수정

  • mindman 2014.03.08 09:59 신고

    전 똘아이라니까요?
    제 주위에 그런 똘아이들이 많지요.

    전 강력하게 '동질화'에 대한 거부를 합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8 13:56 신고

      하하. 네, 마인드맨님이야말로 저 동조심리를
      강하게 거부하시는 분 중 한 분이시겠네요..ㅎㅎ.

      물론 의견이 같으면 동조하지만
      다른데도 다른 사람 눈치 보면서 동조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같습니다..^^

      수정

  • ree핏 2014.03.08 12:46 신고

    저는 조금 반대인데.... 머... 사람이 많이 모인 곳은 피하고, 물건도 제일 먼저 고르곤 하는데,
    사람들과 너무 다르다는 생각에 어떤 일을 시작하기 전에 '이거 해도 괜찮은 건가?'하는 의구심도 들어요.

    동질화가 되지 않는다는 건 남들과 다른 생각을 한단 거지만...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데 조금 어려울 수도 있다는 거 같거든요. ^^;;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03.08 13:58 신고

      그래서 그렇게 반짝반짝하는 아이디어가
      끊임없이 샘솟는 것일 거예요.
      다른 사람과 똑같이 말하고 행동하면
      더 이상 새로운 게 나올 게 없을 테니까요..
      나쁜 건 절대로 아닌데,
      간혹 말씀처럼 남다른 생각 때문에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데 좀 어려움이 있을 것 같기도 하지만,
      크게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닐 거라고 믿습니다..^^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