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병을 극복하는 3가지 방법

 

월요병을 극복하는 3가지 방법

 

 

왜 월요일 아침은 더욱 괴로울까? 그 원인으로는 평소의 스트레스가 축적돼 있거나 휴일과 평일의 생활리듬 전환이 잘 되지 않는 경우 등이 있습니다. 물론 일에 대한 스트레스도 빠뜨릴 수가 없습니다. 즉 일에 대한 불안감이 크다거나, 지레 비관적인 생각에 휩싸인다거나, 자신감이 저하돼 자기효능감이 떨어진 경우 등입니다.

 

기업카운슬러 사사키 켄지가 들려주는 [월요병을 극복하는 3가지 방법]입니다. 한 주의 시작인 월요일 아침을 상쾌한 기분으로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월요병을 극복하는 3가지 방법

 

 1  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한다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아침이면 해야 할 일들이 잔뜩 기다리고 있어서 마음이 무거운 직장인들이 많다. 휴일을 보내고 났는데도 몸과 마음이 가뿐하기는커녕 더 무거우니, 과연 이 한 주를 잘 보낼 수 있을까 하는 불안감이 들면서 긴장감도 드는 것 같고 초조감, 짜증도 느껴진다. 

 

하지만 여기서 주의해야 할 점은, 이러한 불안감이 생기는 것은 어디까지나 자신의 상상의 결과에 지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즉 좋지 않은 결과를 상상하기에 불안해지는 것일 뿐, 좋은 결과가 나오리라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면 불안감이 생기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중요한 포인트는 ‘좋은 결과’와 ‘좋지 않은 결과’라는 것은 누가 정하는 것일까 하는 점이다. 즉 그 기준을 정하는 것은 바로 불안을 느끼고 있는 자기 자신이다. 이 점을 확실하게 깨닫는다면 스스로 좋은 결과이니 좋지 않은 결과이니 하고 판단해 불안감을에 휩싸이는 일은 피해갈 수 있을 것이다.

 

 

 2  비관적인 상상을 하지 않는다

 

불안할 때에는 흔히 비관적이 되며, 그 상태에서 하는 생각 역시 비관적이게 된다. 그렇게 되면 불안이 불안을 불러와 스트레스를 점점 키워가게 된다. 따라서 우선은 불안감이 더 커지지 않도록 비관적인 상상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사실 비관적인 결과를 상상하는 이유 또한 좋지 않은 결과가 되었을 경우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잘 되지 않았을 때를 대비해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해둠으로써 실제로 그렇게 되었을 때 받는 충격이 크지 않도록 대비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비관적인 상상을 하는 것은 자기방어를 위한 노력이라고 하겠다.

 

하지만 이것이 병적으로 심한 수준이 되면 견디기 어려울 정도의 스트레스가 되고, 걱정거리가 사라져도 또 같은 일이 일어나지는 않을까 하고 만성적 스트레스에 시달리게 된다. 이렇게 되면 전문용어로 ‘불안장애’ 라고 불리는 정신 질환의 부류에 들어가게 되니 주의해야 한다.

 

 3  자기효능감을 높인다

 

자기효능감이란 사회심리학자 앨버트 밴듀라가 말한 것으로, ‘어떤 행동을 얼마나 확실하게 행할 수 있는가’ 하는 예측(수행 가능성)을 말한다. 즉 자기효능감은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다’라는 확신을 가지면 높아지지만, ‘내가 할 수 없는 일이다’라든가 ‘내 능력으로는 안 될 일이지 않나’라는 생각을 하면 낮아진다.

 

자기효능감이 낮은 주된 이유는 실패의 경험, 경험 부족, 능력 부족을 들 수 있다. 과거에 사람들 앞에서 말을 할 때 창피를 당한 적이 있거나 크게 긴장했던 경험이 있어서 그것이 기억에 강하게 남아 있는 경우, 사람들 앞에서 말을 한 경험이 별로 없어서 말을 잘 한다는 것이 어떤 상태인 것인지에 대한 성공 이미지가 없는 경우, 또는 듣는 사람에게 자신이 하고자 하는 말을 잘 전달하는 화술이 부족한 경우 등이다. 

 

이럴 때에는 필히 자기효능감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학원이라도 다녀서 말을 잘하는 기술을 익히거나, 평소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착실히 반복해서 해나가면서 작은 성공경험을 쌓아나가면 자신감이 생기면서 다음 목표에 도전하고자 하는 의욕이 생기고, 여기서 또 목표한 일이 잘되면 자기효능감이 커지게 된다. 이러한 선순환을 되풀이하다 보면 어느덧 자기효능감이 커진 자신을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이상, 월요병을 극복하는 3가지 방법이었습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17 트랙백0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