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청백리 박수량과 청백리 정신

 

조선의 청백리 박수량과 청백리 정신

 

조선의 청백리 박수량

 

 

청백리(淸白吏)란 조선시대 대신, 대간(臺諫) 등의 추천을 받아 공식적으로 인정한 청렴한 관직자를 말합니다. 당시 청백리들이 지켰던 공직윤리는 자신을 수양한 후에야 비로서 남을 교화한다는 수기치인(修己治人)이었으며, 청렴과 근검, 도덕 등을 매우 중요시했습니다. 즉 조선시대에 청백리 정신은 선비사상과 더불어 이상적인 관료상이었습니다.

 

오늘 포스팅은 EBS 역사채널e에서 방영한 조선의 청백리로, 어떤 글자도 적혀 있지 않아서 주인조차 가늠하기 어려운 비석 백비(白碑)의 주인 박수량((朴守良)을 통해 알아본 청백리 정신입니다. 

 

 

조선의 청백리 박수량의 백비에는 숨겨진 사연이 있다 

 

 

전라남도 장성에는 이름은 물론 그 어떤 것도 적혀 있지 않아서 묘의 주인조차 가늠하기 어려운 비석이 있는데, 그 속에는 특별한 사연이 숨어 있다. 그 비석의 주인은 부정부패 척결에 앞장섰던 박수량이다. 그는 세상을 떠난 후 가족들이 상여를 메고 고향에 갈 돈조차 없어 조정에서 장례비를 지원해 줄 정도로 청렴했다.

 

 

 

 

조선 13대 임금 명종은 “그의 청백함을 알면서 비에다 새삼스럽게 그 실상을 새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백에 누가 될지도 모른다”며 ‘수량의 청백한 이름은 이미 세상에 알려진 지 오래다“라 하고 비를 하사하라고 명하는 한편 그 비에는 한 글자도 쓰지 못하게 하고 다만 그 맑은 덕을 표시하기 위해 이름을 백비라 부르게 했다.

 

 

 

 

조선시대 유일한 백비의 주인인 청백리 박수량은 중종, 인종, 명종 세 명의 임금을 모신 38년의 벼슬살이를 하면서도 재물에 대한 욕심이 없이 곧고 깨끗한 관리였다.

 

 

 

 

김인후가 지은 박수량의 묘지명 중에는 "삼정승(三政丞) 육판서(六判書) 지위에까지 올랐지만 초가삼간조차 없었던 청렴한 선비"라고 씌어 있다.   

 

 

 

 

또한 조선시대의 인물백과사전인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에 따르면, 명종이 보낸 제문에 "경(박수량)은 안으로는 많은 학덕을 지녔으면서도 겉으로는 항상 부족한 것처럼 하였으며 집에는 한줌의 곡식도 없었으니 더욱 아깝고 애석하다"고 씌어 있다.

 

 

 

 

청렴결백한 삶을 기리기 위해 명종이 백비를 하사한 박수량은 청백리로서 이름높은 주세붕과 이황과도 교유하면서 정론을 나누기도 했다. 

 

 

 

 

청백리 제도란 시대를 막론하고 권력이 있는 곳에 존재하기 마련이었던 부조리, 관리들의 부정부패를 방지하고 사회기풍을 진작하기 위한 장치였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청백리 제도란 청렴결백한 관리를 양성 및 장려할 목적으로 실시한 표창제도로, 욕심많고 탐욕스러운 풍조가 활개를 치고 있으니 청백리를 표창하고 상을 주어 관료들을 고무시킨다면 염치를 아는 기풍이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씌어 있다.

 

청백리 선발절차는 의정부와 이조가 2품 이상 관료들에게 청렴 근검한 적격자 2명씩 추천을 받고, 그 추천자들을 육조판서가 심사하여 추린 뒤 국왕의 재가로 최종 확정했다.

 

 


 

그리고 암행어사를 출두시켜 해당관리의 실상을 면밀히 조사하는 한편 청렴하기는 하지만 정사에 소홀한 이는 오히려 탄핵을 받기도 했다. 그 예로 여주 목사(정3품에 해당) 김현성은 스스로는 청렴하나 모든 공무를 아전들에게 위임해 백성의 원망이 극심해서 파직되었다.  

 

청백리 주요 녹선자(당선자)로는 인사담당자인 이조판서와 오늘날 총리, 장관급의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 등 주로 유혹과 뇌물공세가 심한 고위직 관리의 청렴을 높이 평가했다.

 

 

 

 

청백리가 되면 후손들에게 선조의 음덕을 입어 벼슬길에 나갈 수 있는 특전도 주어졌다. 그러나 이익의 성호사설에는 “조정에 청백리의 자손을 등용하라는 명은 있으나 오직 뇌물을 쓰는 자들이 벼슬을 하고 청백리 자손들은 모두 초야에서 굶주려 죽고 만다"고 씌어 있다.

 

 

 

 

한말의 유학자 강효석(姜斅錫)이 우리나라 역대 인명에 대한 전거(典據)를 기록한 전고대방(典故大方)에 기록된 숫자에 따르면 조선왕조 500년 역사 중 청백리 단 218명이었다. 218명의 주인공은 황희와 이황, 맹사성 등이다. 황희는 영의정 18년 등 관직생활을 하는 60년 동안 계속 청백리로 뽑혀 세종묘에 배향되었다.

 

 

 

 

맹사성 역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청백리였다. 세종이 부왕의 [태종실록]이 편찬된 것을 알고 보기를 원했으나 사관외인이 보면 역사의 공정성을 기할 수 없었기에 사관 외에는 누구도 볼 수 없었다. 이때 맹사성이 나서서 “실록이란 사실을 기록해 후세에 보이기 위한 것인데 이를 전하께서 보시고 고친다면 후세 임금이 이를 본받아 또 고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사관들이 두려워 제대로 기록하지 못할 것입니다”하고 간곡히 만류했다. 

세종도 그 뜻을 받아들여 태종실록은 고쳐지지 않고 그대로 전해졌으며, 훗날 실록이 문제되거나 국왕이 함부로 첨삭할 뜻을 보이면 언제나 이 맹사성의 고사가 인용되곤 했다. 

 

 


 

 

우리나라는 고려시대부터 청백리를 표창한 기록이 있으며, 조선시대에는 모두 218명의 청백리가 선발되었다. 임금별로 보면 태조 5명, 태종 8명, 세종 15명, 세조 8명, 성종 20명, 중종 34명, 명종 45명, 선조 27명, 인조 13명, 숙종 22명, 경종 6명, 영조 9명, 정조 2명, 순조 4명이다. 헌종 이후 조선 말기에는 청백리를 뽑지 않았다.

 

 

 

 

조선 후기에 이르러 노론의 일당 독재 소수 가문이 권력을 행사하는 세도정치가 이행되면서 관리들의 기강이 문란해지고 탐관오리가 만연하여 청백리 제도는 유명무실해졌으며, 순조 이후에는 청백리에 오른 이가 없었다.

 

임금의 사생활이 깨끗하고 덕이 있어 민중에게 존경받은 것은 숙종과 영조 때였다. 숙종은 인자하고 영조는 검소했다. 조선왕조가 쇠망의 길로 들어선 것은 영조 이후였다. 영조는 아들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둬 죽인 비정한 임금이었지만 세종대왕 못지않게 문예부흥과 경제발전에 성공한 임금이었다. 하지만 정조가 즉위한 뒤로 국력이 쇠퇴하기 시작해 회생 불가능할 정도로 기강이 흐트러져 갔고, 순조에 이르러서는 모든 권력을 안동 김씨에 맡기고 임금은 구중궁궐에 숨어버리는 바람에 엄청난 사회혼란이 빚어졌다.

 

 

 

 

공직자의 어려운 덕목이었던 투명성과 정직성, 오늘 우리는 청백리 정신의 또 다른 백비를 기다리고 있다.

 

 

조선의 청백리 박수량과 청백리 정신,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댓글46 트랙백0

  • 이전 댓글 더보기
  • 뉴론7 2014.11.14 10:23 신고

    요즘같은 세상에 다시 생겼으면 좋겠어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26 신고

      아마도 어디엔가는 저런 청백리를 닮은 분이
      검소하고도 깨끗한 삶을 살고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수정

  • 뽀시기 2014.11.14 10:47

    청백리가 218명 ...
    그리고 박수량 이라는 분은 처음 알게 되네요 ...
    저는 문인보다 . 무인을 숭배하는 편이라 ...
    조선시대 .. 김응하 장군처럼 ... 많은 분들이 모르시지만 ...
    이런 장군들을 존경하고 있습니다 ...
    박수량.. 제가 한번 검색해서 보겠습니다 ^^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28 신고

      저도 이 프로 보면서 박수량이라는 분은 처음
      알았습니다. 그래서 덕분에 여기저기 검색도 해보고
      하면서 청백리에 대한 것을 좀더 자세히 알게 되었지요.
      전남 장성에서는 청백리 박수량을 기리는
      문화행사도 있다고 합니다.

      수정

  • 뽀뽀 2014.11.14 11:39

    예나 지금이나 청렴하고 정직하게 일하시는 분들이 배척받고 있는 현실이 더 문제겠지요.
    둥글게 둥글게라는 말은 이럴때 쓰라고 있는게 아닐텐데...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30 신고

      네, 그게 정말 문제인 듯합니다.
      게다가 더 큰 문제는 그 자손들이 힘겨운 삶을
      살게 된다는 것이구요..청백리 아버지를 둔 것을
      자랑스러워해야 하는데, 원망하게 되는 일이
      생길 수도 있으니까요..

      수정

  • 가나다라마ma 2014.11.14 12:42 신고

    와, '백비'의 의미를 알고 나니 정말 특별해 보이네요.
    구구절절한 언어보다 하얀 비석 하나가 그 사람이 살아온 삶을 이야기 해주네요. ^^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33 신고

      얼마나 청빈하게 살았으면
      임금이 그러 비석을 다 하사할 생각을 했을까
      싶으니 잠시 마음이 숙연해지는 기분도 듭니다..^^

      수정

  • 할말은 한다 2014.11.14 13:07 신고

    이런 역사를 돌이켜 보면 가슴이 아픕니다
    지금도 세도정치나 다름이 없지요
    유익한 글 잘 보고 갑니다~^^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34 신고

      네, 세도정치나 다름없지요.
      부익부빈익빈의 모습이 점점 더 증가해 가고 있으니까요.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봄날 2014.11.14 13:34

    청렴하게 사는것은 빈곤을 자처하는 삶이 되는군요..
    조선의 청백리 박수량과 청백리 정신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봉리브르님,건강관리 잘 하시고 따뜻한 행복으로 채워가세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36 신고

      주변에서 아무리 끌어모아서
      호위호식하고 살아도,
      그리고 자신도 얼마든지 그렇게 할 수 있었어도
      자신만은 청빈한 삶을 지켜나갓으니
      정말 본받을 만한 분이지요.

      밤바람이 차갑습니다.
      따뜻한 시간 보내세요^^

      수정

  • 맛있는여행 2014.11.14 14:37 신고

    오늘 많은 것을 배우고 갑니다.
    박수량이라는 인물에 대해서도 그리고 청백리 정신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생각케 만드는 포스팅입니다.
    이 나라의 관료들이 제발 봤으면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38 신고

      청백리에 대해서는 조금 알고 있었어도
      박수량이라는 분은 저도 처음 들어서
      이 프로를 아주 재미있게 보았답니다.
      맞습니다. 이 나라 관료들이 좀 보고
      많은 깨달음을 얻었으면 싶네요..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cloud5381 2014.11.14 15:29 신고

    오늘날도 이같은 청렴결백한,청백리 다운 위정자 분들이 있다면 참 좋겠다 라는 생각이 앞서 드네요.
    황희는 제가 개인 적으로 존경하는 분들중에 한분이셔서
    아이들에게 전기문을 읽힐때 처음으로 읽히기도 했었던...^^
    오늘도 많은 지식을 안고 갑니다.감사해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41 신고

      네, 맞습니다. 오늘날에도 이런 분들이
      몇 분만 계셔도 다른 사람들의 본보기가 되어줄 텐데 말입니다.
      황희 정승에 관해서는 읽어볼 만한 이야기가 많은 듯했습니다.
      아이들이 읽고 자라면 도움이 많이 될 겁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목요일. 2014.11.14 15:51 신고

    유익한 지식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수정

  • 에스델 ♥ 2014.11.14 16:00 신고

    봉리브르님 덕분에 오늘 백비의 주인인 박수량을
    알게되었습니다.
    황희와 맹사성과같은분들은 학식도 뛰어났지만 그분들의 삶이 청렴했기에 더 존경스럽습니다.
    좋은 시간 보내세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44 신고

      예쁜 캐릭터 때문에 잠시 웃습니다..ㅎㅎ

      옛날에는 저렇듯 청빈한 삶을 신조로 삼는 분들이
      우뚝 서 있어서 그런 삶을 본받기도 쉬웠을 것 같은데,
      요즘은 어찌된 일인지 본받고 싶은 사람이 없어서
      참 큰일입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wooris jm 2014.11.14 16:01 신고

    청렴하지 못한 이시대의 사람들
    몽리브리님의 포스팅을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오후 되세요~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46 신고

      요즘은 청렴하면 오히려
      바보나 어리석은 사람 취급을 받을 것 같습니다. ㅎㅎ.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건강정보 2014.11.14 19:40 신고

    책 읽는것처럼 아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ㅎㅎㅎ

    답글 수정

    • 봉리브르 2014.11.14 21:46 신고

      넵! 재미나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수정

  • With E 2014.11.14 22:59 신고

    역사를 이해하는 폭이 넓지 못했는데 앞으로 계속 놀러오다보면 지식의 폭이 넓을것 같네요^^

    답글 수정

  • 남김없이 2014.11.15 00:56 신고

    권력과 비리에 물들지않고 청백리를 실천한 박수량.
    현대에 이런 분들이 더욱 많아지기를 바라면서도,
    청백리를 실천한 분의 가족들을 떠올려보면
    그 삶이 얼마나 고단했을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가족들이 이해하고 도와주지 않는다면
    청백리를 가진 분들은 자신의 뜻을 펼쳐나기가 힘들 것입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답글 수정

  • 코미 2014.11.15 01:23

    현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인재들 입니다
    과거로 부터 소환하고 싶은 분들 이시네요
    백비~ 의미가 참 숭고 합니다.
    청백리에 관한 이야기 감사히 배움합니다.
    봉리브로님~
    새벽부터 지끔까지 작업하다 이제 들어와 찾아 뵙습니다
    평안한 밤 보내시고 행복 주말 맞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수정

  • passerby 2014.11.15 22:34

    황희를 청백리로 추증한 건 실무적인 실력자였기 때문이지 실상은 청백리와 거리가 먼 인물이었습니다. 수신 치신 두 아들은 조정에서 진저리를 칠 정도로 비리 백화점이었음은 잘 알려져 있고 세종실록에도 황희의 부정과 축재에 대한 암시를 사관들에 의해 조심스럽게 남겨져 있습니다. 죄짓고 쫒기던 양반집 부인을 헛간에 몇달간 숨겨주며 그 댓가로 매일 겁탈하다시피 했습니다. 본받지 말아야 할 사람이 정권을 잡고 승자의 역사로 포장되며 의문을 제기하면 반체제적 사고방식으로 매도하는 국민성으로 보았을 때 청백리가 나타나면 신기해 하는 역사는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귀결이겠지요. 앞으로도 별 발전이 없을겁니다. 이 나라는.

    답글 수정

  • 빈티지 매니아 2014.11.16 18:08

    이번 글은 재미있게 읽은게 아니라
    한숨을 내 쉬면서 읽었답니다.
    어느 시대이고 나라이고 부패 관리가 없는 적이 없었겠지만
    요즘 돌아가는걸 보면... 너무 어지러운걸요

    답글 수정

  • 2014.11.17 13:07

    청백리...물이 너무 깨끗하면 물고기가 살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데...
    심지어 집에 먹을 쌀도 없었다면, 이것은 가족들에게 못할 짓이로군요.
    정말 그런 청백리가 가능하기나 할 지 참 의아합니다.

    답글 수정

  • écrivain inconnu 2014.11.18 11:53 신고

    청렴하면서도 일을 소홀히 하지 않는다는 게 정말 쉽지 않을 것 같은데요.
    218명의 분들은 정말 대단하신 거 같습니다.
    세상엔 본 받을 만한 사람이 한 둘이 아니군요.

    답글 수정

  • 문형식 2020.05.15 10:32

    서울 맹사성 집터를 찾았다가 '조선 3대 청백리'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백비'에 대한 이야기는 수십 년 전에 책을 통하여 읽었지요.
    귀한 자료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답글 수정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