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니 옆에 있어줄게. 지켜줄게

미쓰백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옆에 있어줄게. 지켜줄게

 

미쓰백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니 옆에 있어줄게. 지켜줄게

 

보는 내내 올초 tvN에서 방영한 드라마 [마더]가 생각난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주연의 영화 [미쓰백](이지원 감독)이었다. 너무 절절한 마음으로 보았던 이 드라마에서 주인공 수진 역을 맡았던 이보영은 조류학 연구실 조교였다. 그럼에도 자신의 엄마와 의붓아빠에게 학대받는 아이 혜나(허율)를 데려오기에는 적합치 않다는 판정을 받자 혜나를 데리고 도망간다.

 

수진에겐 혜나를 데리고 도망가는 것이 그 아이와 함께 살기 위한 마지막 방편이었지만, 남들 눈엔 그저 납치나 유괴로 보일 뿐인 도망이었다. 혜나의 부모는 수진이 자기 딸과 함께 살고 싶어하는 것을 눈치채고는 수진에게서 다시 혜나를 납치한다. 그리고는 뻔뻔스럽게도 아이를 데려가려면 거액의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한다. 

 

납치범이 아이를 유괴한 후 부모에게 돈을 요구하는 경우는 이따금 일어나는 사건이지만, 부모가 자기 아이를 납치해 다시 데려가려면 돈을 달라고 흥정을 하는 경우는 드라마에서일망정 난생 처음 보는 일이었다. 인두겁을 쓴 그들의 파렴치함에는 분노가 치밀다 못해 나중엔 실소가 터져나왔다.

 

미쓰백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니 옆에 있어줄게. 지켜줄게

 

수진이 혜나와 살려고 도망친 것은 엄마에게 버림받은 자신의 과거가 생각나서였다. 그리고 부모로부터 가혹한 학대를 받는 지은(김시아)을 데리고 도망치려는 [미쓰백]의 백상아(한지민)도 엄마에게서 버림받은 점은 수진과 같다. 수진은 보육원 앞에, 미쓰백은 놀이공원 메리고라운드 앞에 버려두고 엄마가 떠나버렸으니까. 

 

수진과 백상아의 엄마가 딸을 버리고 떠난 이유도 그 뿌리는 같다. 수진 엄마(남기애)는 극도로 폭력적인 남편과 계속 살다가는 자기도 딸도 언젠가는 죽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수진 엄마는 딸을 버리고 온 후 남편을 죽이고 감옥에 간다.

 

백상아의 엄마(장영남)도 술에 쩔어 엉망진창인 삶을 사는데, 어느 날인가는 자신이 딸을 죽을 정도로 때린 것을 알고 딸을 살리는 길은 자기 곁을 떠나게 해주는 것뿐임을 깨닫고 버리기로 결심한다. 물론 아무리 그렇다 해도 그런 이유가 자식을 버려도 좋다는 면죄부를 줄 수는 없겠지만, 그 심정만은 이해가 갈 법도 하다.

 

 

아빠와 의붓엄마에게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만큼 갖은 학대 속에 살고 있는 지은(김시아)이다. 추운 겨울에 지은이가 입고 있는 옷은 더러워질 대로 더러워진 얇은 원피스뿐이다. 게다가 맨발에 발에도 안 맞는 슬리퍼.. 드라마 [마더]의 수진은 버젓한 직업이 있는데도 아이를 데려오기가 힘들었다. 그런데 전과 6범에 살인미수까지 있는 미쓰백이 이런 가엾은 지은이가 어릴적 자기 모습을 보는 것 같아 보듬으려고 해봐야 자신들의 치부가 드러날까봐 아이를 내놓으려 하지 않는 부모에게서 데리고 나오기가 얼마나 힘들지는 불보듯 뻔하다.

 

"차라리 내 곁에서 달아나는 게, 차라리 이 세상을 하직하는 게 너에겐 더 다행이잖아"라고 말하는 인간 같지도 않은 부모 밑에서 자라야 하는 아이들. 스스로 부모를 선택해서 태어난 것도 아닌데, 이건 너무 가혹한 처사 아닌가. 이 영화가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 것이라고 하니 더욱  가슴이 아플 뿐이다. 지금도 어디선가는 부모의 학대와 폭력 속에서 숨죽인 채 지옥 같은 삶을 죽지 못해 살아가고 있는 아이들이 있을 게 분명한데 어쩌나 하는 생각도 들면서. 

 

누구의 손끝에서 자라든 기본적인 보살핌은 받을 수 있는 사회적 시스템이 절대적으로, 시급히 필요한 이유다. 인성이 개차반인 인간들이 단지 자신이 낳았다는 이유로 아이를 마치 자기 소유물마냥 함부로 하는 일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이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니 말이다.

 

 

한지민과 김시아 말고도 [미쓰백]을 탄탄하게 이끌어나가는 사람이 또 하나 있다. 바로 이장섭 형사 역을 맡은 배우 이희준이다. 어려움 속에서 기어이 지은을 구출해 내려는 미쓰백 역을 맡은 한지민의 연기도 훌륭했지민, 이형사 역을 맡은 이희준 역시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멋진 연기를 선보였다. 

 

여느사람이라면 더 이상 엮이기 싫어서, 아니, 행여 들러붙을까봐 걸음아 날 살려라 하고 줄행랑쳤을 게 뻔한 상황임에도 굳건히 미쓰백 곁을 지켜준 사람이 이형사다. 그가 미쓰백이 적극 거부하는데도 그 곁을 지킨 것은, 15세 어린 소녀시절 살인미수로 감옥에 간 미쓰백을 돕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책임감, 애틋한 사랑의 힘이 커서이기도 하겠지만, 그보다는 인성이 잘 갖춰진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기 때문이리라. 

 

 

다만, 영화를 보면서 좀 아쉬웠던 점은, 필요 이상 비장미가 넘쳐흐른다는 점이었다. 뭐 죽으러 가는 것도 아니고, 지은을 살리러 가는 것인데, 밝은 장면도 좀더 자주 보여주고, 미쓰백도 절망적인 모습만이 아니라 더 씩씩하고 쿨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은 것이다. 물론 미스백과 지은이 처한 상황이 형언할 길 없을 만큼 가혹하다는 것은 너무나도 잘 알고 있지만, 그런 와중일지라도 희망적인 분위기를 느끼고 싶었다면 뭘 몰라도 한참 모르는 어줍잖은 욕심일까?

 

그렇다 해도 계몽영화는 아니지만 이 스토리를 통해 약간이나마 아동학대가 개인의 문제만은 아님을 일깨워주면서 이 일로 인해 개선된 점도 좀 보여주고, 지은을 학대하던 부모라는 인간들에 대해서도 좀더 확실하게 응징을 가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그래야 이 영화를 보는 내내 스멀스멀 가슴속에서 피어오르던  분노의 게이지를 조금이나마 떨어뜨릴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다.

 

 

영화를 보고 나니 태풍에 휩쓸려 바닷가로 올라온 많은 물고기들을 물웅덩이에서 한 마리씩 건져내 바다로 다시 보내던 소년 이야기가 생각난다. 소년이 물고기를 옮기는 것을 보고 지나가던 어른이 "얘야, 이렇듯 파도에 쓸려올라온 물고기들이 많은데, 네가 한 마리씩 건져서 바다로 되돌려보낸다고 그게 무슨 의미가 있겠니"라고 말하자 소년은 이렇게 대답한다. "나에게나 아저씨에게는 의미없는 일일지 몰라도, 이 물고기들 한 마리 한 마리에게는 의미있는 일이에요"라고.

 

이처럼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어야 할 상황에 처하면 사람들은 흔히 이렇게 말한다. "그 사람 하나 구한다고 세상이 달라질 것도 아니고, 또 혼자 힘으로 그 모든 가엾은 사람들을 구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아예 눈감아버리는 게 낫다"고.

 

하지만 모두를 구할 수 없으니 한 사람마저 포기하는 게 아니라, 내 힘으로 한 사람이라도 구할 수 있다면 도움의 손길을 뻗는 것이 옳은 일이리라. 자신의 처지를 생각하면 별 뾰족한 수가 없는데도 "니 옆에 있어줄게. 지켜줄게", “이런 나라도, 같이 갈래?”라고 지은에게 손을 내밀었던 [미쓰백]의 백상아처럼 말이다. 그렇게 저마다의 마음이 하나씩 둘씩 모이면 그것이 곧 도움을 받아야 할 많은 사람들을 구하는 길이 될 테니. 

 

이상, 미쓰백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니 옆에 있어줄게. 지켜줄게였습니다. 흥미로우셨나요? 

댓글20 트랙백0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