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하는 마음을 전달하는 5가지 방법

배려하는 마음 전달하는 5가지 방법

 

인간관계에서 느끼는 따뜻한 배려의 마음은 활력의 근원이며 살아가는 힘이 됩니다. 그리고 이것은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어집니다. 아직 아물지 않은 상처가 있는 사람은 그 따뜻한 배려의 마음으로 상처를 치유할 수 있고, 또 자신감이 없는 사람은 자기 안에 내재된 힘을 깨달을 수도 있습니다.

 

대인관계요법 전문 클리닉 원장이자 [혼자 상처받지 않는 법]의 저자 미즈시마 히로코는 인간관계의 핵심인 배려에 대한 모든 것을 들려주고 있는데, 이 중 [배려하는 마음을 전달하는 5가지 방법]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다른 사람은 물론 나 자신을 위한 배려를 통해 더 건강하고 마음 가벼운 삶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지침이 될 것입니다.  

 

배려하는 마음을 전달하는 5가지 방법

 

 1  배려에는 따뜻한 마음이 필요하다

 

누군가 물리적으로 힘을 보태주어서 큰 도움이 됐더라도 그 사람이 냉랭한 태도로 나를 깔보고 있다는 느낌이 들면, 배려를 받았다기보다는 자신이 일을 잘 못해서 민폐를 끼치는 바람에 화를 내고 있다고 생각하게 되기 십상이다. 따라서 상대방이 내 행동을 배려로 받아들이게 하려면, 거기에 '따뜻함'이 있어야 한다.

 

상황에 맞는 말을 찾아내는 능력에는 확실히 개인차가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좋지 않은 상황에 처한 것 같아 무슨 말이든 건네서 위로를 해주고 싶은데,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몰라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하지만 그것과 상대방을 대하는 마음가짐은 별개다. 상대방을 아끼고 무슨 말이든 건네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그 마음을 담아 지켜봐주기만 해도 힘을 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배려하는 마음을 전달하는 5가지 방법

 

 2  말로 하는 소통에 너무 집착하지 않는다

 

배려와 관련된 고민을 살펴보면,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에 집착하는 사람이 많다. '상대방에게 건네는 말이 배려의 질을 결정한다'고 믿는 듯하다. 또한 대화를 재미있게 이끌어나가는 것이 배려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배려의 질은 말이 아니라 상대방에 대한 마음가짐, 그리고 그 마음이 담긴 모든 커뮤니케이션(비언어적 커뮤니케이션까지 포함해서)이 결정한다. 또한 대화를 재미있게 이끌어간다고 해서 꼭 배려가 된다는 보장도 없다. 

 

원래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목적은 재미가 아니라 있는 그대로 상대방과 인연을 맺기 위한 것이다. 대화를 재미있게 이끌어가야만 배려라는 생각은 일종의 선입관으로, 오히려 적절한 배려를 방해할 때도 있다. 예를 들어 별로 말할 기분이 아니어서 조용한 곳에서 가만히 있고 싶은데 사람에게 억지로 말하라고 하는 것은 결코 배려하는 마음이라고 할 수 없다. 

 

 

 3  말하지 않아도 마음을 전달할 수 있다

 

다른 사람과 함께 있을 때 침묵이 흐르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고민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침묵을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침묵도 시간을 공유하는 한 형태이기 때문에 결코 문제될 게 없다. 내가 먼저 괜찮다고 생각하며 침묵을 즐기면 상대방도 마음을 놓는다. 조용히 함께 있기만 해도 유대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말주변이 없다면서 뒤로 물러나 아무런 표현도 하지 않는 사람은 상대방을 아끼는 따뜻한 마음도 잘 표현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런 사람도 따뜻하게 미소짓거나, 상냥한 표정으로 인사를 하거나, 사소한 친절을 베푸는 것으로 얼마든지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 

 

 

 4  때로는 거절도 좋은 배려다

 

우리 주변에는 거절하기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 개중에는 무조건 승낙해야만 배려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물론 여유가 있을 때든 남의 부탁을 들어주는 것도 좋다. 하지만 여건상 도와주기 힘들 때나 도저히 마음이 내키지 않을 때는 거절할 수밖에 없다.

 

다른 사람과의 유대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것이 모든 일에 "예스"라고 대답한다는 뜻은 아니다. 내가 할 수 없을 때는 거절하는 것도 유대를 중시하는 행동이다. 현실적으로 생각했을 때 못하겠으면 빨리 거절해야 상대방이 다른 방법을 찾을 수 있다. 따라서 이 경우에는 거절이 좋은 배려다. 또한 싫은 일을 억지로 떠맡아 상대방을 계속 원망하게 된다면 유대를 지키기가 어렵다.

 

 

 5   지나친 배려도 소극적인 배려도 좋지 않다

 

지나친 배려란 상대방의 영역을 침범하는 배려를 말한다. 상대방의 영역에 함부로 뛰어들어가, 상대방이 압박감과 고통을 느끼는데도 눈치채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자신이 생각하는 상대방과 실제 상대방이 다르다는 사실에 둔감한 것이다. 이는 상대방을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보고 있지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반면에 소극적인 배려란 상대방과 유대를 맺지 않으려는 자세를 말한다. 부끄럽다는 핑계로 거리를 두면서 '날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것만 걱정하는 태도다. 지나친 배려나 소극적인 배려가 좋지 않은 것은 그 자체가 상대방을 지키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상, 배려하는 마음을 전달하는 5가지 방법이었습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16 트랙백0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