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워 리더십 총무형 인간 참모형 인간 조연형 인간

팔로워 리더십 총무형 인간 참모형 인간 조연형 인간

 

오늘날에는 강력한 카리스마를 펼치는 리더십보다 즐거운 마음으로 서로 도우면서 함께하는 팔로워 리더십의 중요성과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부각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우리 주변에는 주위사람들을 위해 기쁜 마음으로 헌신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른바 '총무형 인간'입니다. 어느 모임에서든 리더의 뜻을 따르면서 회원들을 위해 기꺼이 일하는총무와도 같이 '총무형 인간'은 구성원들을 위해 자신의 열정과 시간을 바치는 것을 기쁨으로 삼습니다. 이와 유사한 역할을 하는 사람들에는 참모형 인간조연형 인간이 있습니다.

 

그 자신 여러 모임의 총무로 일하면서 총무 예찬론자가 된 [총무와 팔로워 리더십]의 저자 홍재화는 팔로워십을 바탕으로 한 총무의 장점과 강점 및 그들이 모임에서 어떻게 즐거운 인간관계를 만드는지 등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는데, 그 중 팔로워십의 대표적 주자인 [총무형 인간 참모형 인간 조연형 인간]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수평적 인적 네트워크와 바람직한 대인관계를 만들어나가는 데 꼭 필요한 팔로워 리더십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팔로워 리더십 총무형 인간 참모형 인간 조연형 인간

 

 참모형 인간 

 

▶ 참모형 인간은 자기절제에 능하다

 

리더는 시스템을 만들고, 참모는 관리운영을 하는 역할이다. 리더형 인간은 미래에 펼쳐질 희망을 보지만 참모형 인간은 미래에 다가올 난관을 걱정하고 대비한다. 물론 모든 사람을 이분법적으로 리더형 인간과 참모형 인간으로 나눌 수는 없지만, 어떤 습관을 갖느냐에 따라 성격이 달라지고, 성격은 운명을 좌우하게 된다.

 

결단력이 강한 사람은 무슨 일을 하든지 리더로 부상할 것이다. 하지만 참모형 인간은 최상의 결과를 얻고자 노력하기보다는 실수를 피하기 위해 노력한다. 리더형 인간은 성취·창조·보상이라는 연료로 달리지만 참모형 인간은 절제·규범·안전이라는 연료로 달린다. 따라서 실수를 적게 하며, 이것저것 따져보고 앞뒤를 잘 잰다.


참모형 인간은 인생의 대부분을 승부수를 가리는 결전이라기보다는 ‘무승부’가 많은 장기전이라고 생각하기에 자기절제에 능하다. 생활습관이 규칙적이고, 한번 시작한 일은 궤도에서 벗어나지 않고 지속하는 반복적인 삶도 그들의 몫이다. 새로운 일을 만들어내는 것에는 서툴지만 일단 일이 시작되면 끝까지 완수해 낸다. 

 

팔로워 리더십 총무형 인간 참모형 인간 조연형 인간

 

▶ 참모형 인간은 "내 탓이요" 하기를 즐긴다

 

참모는 일을 성취하고, 그 성과가 리더의 역량 덕분임을 큰 소리로 알린다. 자신의 노력과 성과물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이룬 것임을 널리 알리고, 그 성과의 열매를 나눌 수 있다는 것에 기쁨을 느낀다. 또한 참모는 잘된 일은 리더에게 돌리고, 잘못된 일은 내 탓 하기를 즐긴다. 그리고 ‘방패막이 보좌역’을 하면서 리더의 비판을 받아들여 조직이 항상 건강한 긴장감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데, 그래야 조직이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원활하게 굴러가면서 발전하게 되기 때문이다.

 

설령 참모가 자기 탓을 한다 해도 사람들은 그게 참모 탓이라기보다는 리더가 잘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안다. 그럼에도 참모가 리더와 갈등을 일으키면 조직은 진짜 갈등에 빠지게 된다. 하지만 참모가 ‘다 내 탓이요’ 하면 인간적 연민은 참모에게 쏠리게 되어 있다.

 

 

조연형 인간


▶ 남의 신발도 신어보자


영화를 보고 나면 사람들은 주인공은 누구냐고 묻곤 한다. 그만큼 주인공에 관심이 많아서다. 반면에 주인공을 보조하는 조연에는 큰 관심을 두지 않는다. 그래서 주연이 항상 조연보다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주인공이란 말은 맥락이나 상황에 따라 좋은 말로 쓰이기도 하지만, 아니기도 하다.

 

예를 들어 "당신은 오늘의 주인공입니다"라는 말에는 오늘 일어나는 모든 일의 중심이라는 뜻이 담겨 있지만, 다른 사람에 대해 “저 친구는 늘 자기가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단 말야”라고 불평할 때는 소통불능의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게 된다. 게다가 주인공은 책임감이 크다. 어떤 영화가 흥행에 참패하면 주인공을 탓하기 십상이다. 반면에 조연은 책임감이 덜하다. 총무도 그렇다. 일은 하지만 책임에 대한 부담은 덜하다.

 

특히 지위가 높은 사람이나 사장은 꼭 총무를 해봐야 한다. 역지사지의 심정으로 다른 사람의 입장이 되어보는 것이다. 남들에게 지시를 내리던 입장에서 남들로부터 요청을 받고 이를 받아들이는 것은 참으로 소중한 경험이다. 그러면서 소소한 일에 남들이 나에게 얼마나 고마워하고 있는지도 느껴보면 진정한 소통이 무엇인지 알게 된다. ‘굳이 남의 신발도 신어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김경일의 『이끌지 말고 따르게 하라』 참조)

 

▶ 파트너와 문제해결 능력을 공유하라
 

이제 한 문제에 대한 해답이 부작용이 없이 즉시적으로 나오는 단문단답의 시대는 지났다. 오늘날의 세상에서 비즈니스를 하려면 기술적 인재들이 인문적 사고를 할 수 있는 인재들과 지식 및 시야를 공유함으로써 복잡해진 문제에 창의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창업의 경우에도 마케팅에 밝은 사람과 기술적 전문성을 가진 사람의 결합은 그들 앞에 놓인 문제를 이해하고 해법을 찾는 데 있어서 두 사람의 능력을 산술적으로 더한 것보다 훨씬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아무리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라도 이 모든 복잡함을 혼자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따라서 무소의 뿔처럼 혼자 가기보다는 파트너와 문제해결 능력을 공유하는 동업이 좋다. 동업의 핵심은 역할 분담이다. 회장이 비전을 내세우고 “날 따르라!” 하면 총무는 “좋습니다!” 하며 관객인 회원들이 같이 일을 하거나 즐길 수 있는 방도를 찾아내면 된다. 회장은 주인공을 하고 총무는 조연을 하면 된다. 역할을 분담해서 저마다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다. (신용한의 『동업하라』 참조)

 

 

▶ 영원한 주연은 없다


「대장금」, 「허준」의 이병훈 PD는 “임현식같이 뛰어나고 개성이 강한 조연이 없으면 드라마의 볼거리가 크게 떨어진다. 이순재 같은 명연기자가 주연을 받치면 그 자체로 드라마가 중심을 잃지 않고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고 조연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조연들에 대한 평가나 의미부여는 기분좋은 일이고 조연 연기자로서 자부심을 갖게 해준다”는 임현식과 이한위의 말처럼 조연이 관심과 조명을 받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주연보다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면서도 늘 시청자와 관객의 관심권 밖에 놓여 있었던 조연들이 주목받는 것은 1등 지상주의와 승자독식주의로 얼룩진 우리 사회의 병폐를 개선시킬 수 있는 단초일 뿐 아니라 묵묵히 자기 위치에서 땀흘리며 일하는 대다수 사람들에 대해 의미를 부여하는 작업의 촉발제다.

 

언제나 영원한 주인공은 없다. 아무리 아름답고 상큼한 매력으로 주연을 풍미하던 여배우도 시간이 지나면 시어머니 역할을 하게 되고, 나라를 이끌던 대통령도 임기가 끝나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하지만 영원한 조연은 있다. 어쩌면 인간은 모두가 조연이다. 내가 욕심을 부리지 않고 조금만 더 겸손해지면 세상살이는 의외로 편하다. 굳이 앞장서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려고 하지 않으면 몸과 마음이 편해진다.

 

▶ 조연들이 주목받는 세상이 왔다

 

주인공을 하려는 사람은 많다. 그래서 주인공이 되려면 엄청난 노력과 시간을 들여야 한다. 하지만 기회는 단 몇 사람에게만 주어질 뿐이다. 그러면서 스스로와 타인과의 관계도 나빠지는 경우도 많다. 주인공은 부러움을 받지만 또한 질투도 받는다. 주인공이 나타나면 열등감을 느끼는 사람들도 조연이 나타나면 친근감을 느낀다.

 

굳이 음지를 지향하지는 않지만, 뜨거운 태양과 마주치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그렇게 하다 보면 조연 덕분에 주인공이 되는 사람도 있고, 조연을 하다가 주인공을 하는 사람도 있게 마련이다. 그런 사람이 진정한 주인공이다. 지금 세상에 이름을 날리는 주인공들은 모두 엑스트라나 조연에서 시작했다. 조연을 많이 하다 보면 주연을 할 날도 있게 마련이다. 그때까지 묵묵히 일하다 보면 세상이 성실하고 사람좋은 조연을 알아줄 날이 올 것이다. (배국남의 『대중문화 읽기』 참조)

 

 

리더가 되려면 행복한 총무를 하라

 

네트워크의 중심에 있는 총무가 훨씬 행복할 확률이 높다

 

어쩌면 참 실속없는 일을 하는 게 총무다. 때로는 ‘실속없이 오지랖만 넓다’고 핀잔을 듣기도 한다. 하지만 사람들 속에 둘러싸여 사는 총무는 늘 즐겁다. 실제로 이를 뒷받침할  만한 흥미로운 연구결과도 있다. 미국 하버드 대학과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대학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행복은 타인과의 사회적인 네트워크(social network)를 타고 전염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샌디에이고 대학의 제임스 파울러 정치학과 교수도 “사회적인 네트워크의 중심에 있는 사람들은 네트워크를 통해 퍼지는 행복에 좀더 쉽게 전염될 수 있기 때문에 남들보다 더 행복해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즉 사회적인 네트워크의 주변부에 있는 사람보다는 네트워크 중심에서 적극적으로 대인관계를 지속시켜 나가는 사람이 훨씬 더 행복해질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총무는 회원들을 위해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려운 자리라고만 생각한다. 그럼에도 왜 행복감을 느낄까? 남을 도우면 느끼게 되는 최고조에 이른 기분, ‘헬퍼스 하이’(Helper’s High)라는 것이 있다. 남을 돕는 봉사를 하고 난 뒤에는 거의 모든 경우 심리적 포만감, 즉 이 ‘하이’ 상태가 며칠 또는 몇 주 동안 지속된다. 의학적으로도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현저히 낮아지고 엔도르핀이 정상치의 세 배 이상 분비되어 몸과 마음에 활력이 넘친다고 한다.

 

 

▶ 뛰어난 참모가 뛰어난 리더가 될 수 있다

 

리더형 인간과 참모형 인간은 타고난 기질도 있지만 길러지는 면이 더 크다. 원래 ‘참모’라는 단어는 군대에서 통용되었다. 중대장, 대대장, 연대장, 사단장, 참모총장이 되기 전에 꼭 거쳐야 하는 자리가 바로 ‘참모’다. 참모로서 리더를 보좌하고 그의 역할을 살펴가면서 리더로서의 자질을 키워야 한다. 참모 역할도 제대로 해내지 못하는 사람이 리더가 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상, 팔로워 리더십 총무형 인간 참모형 인간 조연형 인간이었습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17 트랙백0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