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가 까칠하게 느껴질 때 대처하는 법 5가지

 

상대가 까칠하게 느껴질 때 대처하는 법 5가지 

 

많은 사람들과 대화를 주고받다 보면 내가 의도한 바를 전혀 다르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어서 당황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더욱이 평소 가까이 지냈거나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 갑자기 내 말에 대해 불쾌한 표정을 짓거나 까칠한 모습을 보일 때는 더 어쩔 줄 몰라하게 마련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왜 내 말을 이해해 주지 못할까 하고 서운함을 느끼기 전에 내 표현방식이 서툴렀던 것은 아닌지 혹은 내 마음을 확실히 전달했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심리상담사인 고코로야 진노스케가 들려주는 [상대가 까칠하게 느껴질 때 대처하는 법 5가지]입니다. 가까운 사람과의 갈등으로 인해 불필요한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있는 지침을 줄 것입니다. 

 

 

 1  사람 사이에 갈등이 생기는 원인은 단 하나다

 

싸움은 '왜 내 마음을 몰라줄까'라는 생각을 상대방에게 열심히 호소하는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직장상사에게 "그 방식은 이상합니다!"라고 강력하게 반발할 때나 남편 혹은 아내에게 터무니없는 짜증을 부릴 때도 그 이유는 '왜 내가 힘든 것을 몰라줄까?' 하는 마음이 밑바닥에 깔려 있는 것이다.

 

이는 곧 '내 마음을 좀 이해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의미이며, 또 '서로 이해하고 싶다'는 뜻이기도 하다. 인간은 이렇게 자신을 이해해 주기를 갈망하는 나머지 본의 아니게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곤 한다. 따라서 만일 상대방과 서로 상처를 주지 않는 관계를 만들고 싶다면,  '왜 내 마음을 몰라줄까?'라는 생각이 갈등의 근본적인 원인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상대가 까칠하게 느껴질 때 대처하는 법 5가지

 

 2  갈등의 또 다른 원인은 착각과 오해에 있다

 

갈등은 착각과 오해에서 빚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즉 부부싸움이든 부모자식간의 싸움이든, 친구간의 싸움이든, 인간관계에서 일어나는 모든 싸움, 말다툼, 헐뜯기는 나 자신이나 상대방 자체 때문이 아니라 그저 단순한 착각과 오해에서 비롯되는 일이 많다는 것이다.

 

따라서 상대방이 갑자기 까칠한 태도를 보이거나 상대방의 태도에 불만이 느껴질 때는 억지로 나 자신이나 상대방에게서 그 원인을 찾으려고 애쓰기보다는 '혹 내가 무슨 착각이나 오해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라고 잠시 마음을 가라앉히고 곰곰이 생각해 보자. 그러면 의외로 쉽게 갈등의 매듭이 풀리는 해결책을 찾을 수 있게 될지도 모른다.

 

 

 3  말하지 않으면 아무도 모른다

 

'말하지 않아도 알겠지'라는 생각은 위험하다. 왜냐하면 사람마다 사고방식이나 가치관, 모든 일을 받아들이는 태도가 다 다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상대방이 자신을 이해해 주기 바란다면 '말하지 않으면 모른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하며, 나아가 상대방과 진정으로 마음이 통하기를 원한다면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필요가 있다.

 

요즘 '소중한 사람과의 관계가 나빠진 것 같다'는 느낌이 들 때는 자신의 진심과 애정을 말과 행동으로 상대방에게 확실히 전달했는지 스스로에게 진지하게 물어보자. 나로서는 아무리 배려와 애정에서 나온 말과 행동이었다 해도 상대방이 불쾌하게 느낀다면 아무 소용 없기 때문이다.

 

 

 4  사람들은 자신의 속마음을 잘 모른다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속마음을 모른다. 그리고 상대방에게 진정으로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도 모를 때가 많다. 그래서 때로는 전혀 생각지도 못한 이상한 말과 행동을 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업무 중에 부하직원이 "이건 못하겠습니다"라며 거부하는 이유는 상사에게 반항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단지 실패가 무섭기 때문일 수도 있다. '실패하까봐 무섭습니다'라는 속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이 부끄러워서 일부러 못하겠다고 뻗대보는 것이다.

 

그러니 소중한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문제로 고민을 하고 있다면, '너무 부끄러워서 깨닫지 못하는 내 속마음이 무엇인지' 잘 생각해 보자. 의식적으로 생각해도 깨닫기 어려운 만큼, 아예 의식하지 않으면 더욱 깨닫지 못하게 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5  속마음을 드러내는 것은 결코 패배가 아니다

 

사람들은 때로는 자신의 속마음을 깨달아도 말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그 속마음이 매우 나약해 보이거나 꼴사납기 때문에 말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래서 이 속마음을 입밖에 내는 순간 자신이 패배했다는 느낌을 갖게 된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런 패배감을 느끼게 만드는 진심을 말하기보다는 "상사라면 당연히 부하직원에게 진지하게 귀기울여 주셔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는 등의 상식론을 내세우며 자신의 속마음을 감추려고 한다. 

 

하지만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낸다고 해서 패배하는 것은 아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알고 싶다면 먼저 자신의 속마음을 잘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이상, 상대가 까칠하게 느껴질 때 대처하는 법 5가지입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댓글15 트랙백0

TISTORY 블로그 / 디자인 CMSFactory.NET / 수정 BONLIVRE